• 2018년 10월 10일
    [칼럼] 지구는 빠른 속도로 파괴되고 있습니다. 미디어는 이를 가장 중요한 소식으로 다루어야 합니다.

    *워싱턴포스트의 미디어 칼럼니스트 Margaret Sullivan이 작성한 칼럼입니다. 한 주 내내 좋지 않은 뉴스를 받아 본 사람들에게 UN의 기후변화 보고서는 다소 먼일처럼 느껴질 수 있습니다. 어느 정도 수준의 교육을 받은 제 지인은 말했죠. “기후 변화에 대해 들어보긴 했지만, 1주일째 그 뉴스를 받아보지 않고 있습니다.” 아직 이 사실을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들을 위해서 말하자면, UN의 보고서는 더 놀랄 수 없을 정도의 사실들을 담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22년 후인 2040년까지 세계는 여러 심각한 문제에 더 보기

  • 2018년 10월 8일
    동아시아인이 스스로를 “노란 사람”이라고 부르는 것에 대하여

    인디애나대학 역사학과의 엘런 우 교수와 저는 피부색과 정체성을 주제로 전화 통화를 하던 중이었습니다. 우 교수나 저처럼 동아시아계 혈통을 갖고 있는 사람을 지칭할 수 있는 말은 아시아계 미국인, 동아시아인, 동아시아계 미국인 등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저는 남아시아나 동남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스스로를 “갈색(brown)”이라는 짧은 단어로 지칭하는 것을 떠올리면서, 약간의 망설임 끝에 “노란색(yellow)”이라는 단어는 어떤지 의견을 구했죠. 우 교수는 흠칫 놀라더니, 그 단어에는 너무 많은 뉘앙스가 묻어있다며 난색을 표했죠. 아파보이는 누런 안색, 독성이나 위험 더 보기

  • 2018년 10월 4일
    미래의 성생활, 인간관계, 그리고 가족구조(2/2)

    인간을 넘어 범성애가 이상하게 들린다면, 디지섹슈얼리티(digisexuality)는 어떤가요? 마니토바 대학의 철학자 닐 맥아서는 로봇이나 다른 첨단 기술 결과물을 성적으로 선호하는 이들을 이렇게 명명했습니다. 공저 “로봇 섹스(Robot Sex)”에서 맥아서와 저자들은 로봇이 성적 연인, 혹은 심지어 낭만적인 동반자의 역할을 하게될 미래 사회를 다루었습니다. 맥아서는 많은 이들이 로봇과의 섹스가 사람들을 더 외롭게 만들 것이라 걱정한다고 말합니다. 무엇보다도, 로봇과의 성생활에 익숙해진 인간이 모호하고 극히 복잡한 다른 인간과의 성 관계에 적응할 수 있을지의 문제가 있습니다. 인간 더 보기

  • 2018년 10월 4일
    미래의 성생활, 인간관계, 그리고 가족구조(1/2)

    헐리우드의 과학영화에는 항성간 우주여행이나 초인간, 인터넷에 뇌를 업로딩하는 등의 신기한 미래 기술이 많이 등장합니다. 하지만 성생활과 가족의 미래를 그릴때는 두 가지 단순한 고전적인 형태만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하나는 60년대 만화였던 젯슨(Jetsons)에 나왔던, 비행선을 타고다니는 핵가족의 형태이고 다른 하나는 역시 60년대 영화인 로건의 탈출에 나오는 향락주의 디스토피아입니다. 마치 다른 모든 것은 변하지만, 성생활만은 60년대를 고집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오늘날 성문화가 바뀌고 있다는 사실은 매우 분명합니다. 한때는 불가능했던 다른 인종이나 동성간의 결혼이 이제 더 보기

  • 2018년 10월 3일
    언론사가 종이 신문을 없애고 온라인으로만 뉴스를 발행하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요?

    지난 10년 동안 미국 일간 신문사가 대규모로 문을 닫지는 않았습니다 – 사실 그보다는 대규모의 수축이 이루어졌죠. 신문사가 문을 닫는 속도는 20세기 후반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대신 모든 일간 신문사는 해마다 점점 더 작은 뉴스 편집실, 적은 예산을 갖고, 적은 인쇄 부수와 페이지의 신문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여러 번 종이에 베이며 서서히 얻는 죽음이죠. 하지만 수축 그 자체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2018년 2분기, 미국 언론 맥클라치의 신문 광고 수입은 매년 26.4%나 떨어졌습니다; 미국 더 보기

  • 2018년 10월 2일
    범칙금 많이 걷는 경찰과 범인 잘 잡는 경찰

    지방정부나 경찰이 거두는 각종 범칙금, 과태료는 정부 재정에서 작지 않은 비중을 차지합니다. 그런데 이런 범칙금이나 과태료를 주로 저소득층, 미국의 경우 유색인종이 많이 모여 사는 공동체에서 더 많이 거둬들인다는 점은 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Black Lives Matter)를 비롯한 시민운동 단체들이 줄곧 지적해온 문제입니다. 지방의회나 정부 산하 위원회에 대표자가 없으면 더욱 불이익을 받는다는 점도 정치학자들의 연구를 통해 밝혀졌습니다. 2015년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일어난 소요 사태 이후 미국 법무부 산하 인권위원회는 퍼거슨시 경찰들의 편견과 공정하지 못한 처사 등을 두루 더 보기

  • 2018년 10월 1일
    익명의 글, 필자를 밝혀낼 수 있는 방법은?

    세상 모든 작가에게는 남용하는 단어가 한 두 개쯤 있을 겁니다. 본 칼럼이 남발하는 형용사로는 “매혹적인(fascinating)”을 꼽을 수 있죠. 2004년에 출판된 케이트 폭스의 인류학 대중서 “영어 바라보기(Watching the English)”에는 총 500페이지 속에 “liminal(한계의, 문턱의)”이라는 단어가 24번 등장합니다. 저자가 펍처럼 일터와 집 사이의 공간을 설명하기 위해 사용하는 형용사죠. “liminal” 이 같은 해 영어로 출판된 책에 등장하는 단어 중 단 0.00009%를 차지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케이트 폭스는 평균보다 약 180배 이 단어를 쓴 셈입니다. 더 보기

  • 2018년 9월 28일
    유전자 검사로 인종을 증명할 수 있을까요?

    2014년 랠프 테일러는 워싱턴주에 위치한 자신의 보험회사를 “취약자 기업(disadvantaged business enterprise)” 인증 프로그램에 신청했습니다. 이 DBE 프로그램은 미국국토교통부가 소수자와 여성이 소유한 기업을 돕기 위해 만든 프로그램입니다. 그는 자신이 소수자임을 증명하기 위해 자신이 90% 유럽인, 6% 아메리카 원주민, 4%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인이라는 유전자 뿌리찾기 검사 결과를 제출했습니다. 테일러의 신청서는 통과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그가 백인처럼 보인다고 판단했으며 그가 비백인 조상을 가지고 있다는 다른 증거 서류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가 제출한 유전자 더 보기

  • 2018년 9월 2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군의 전통을 존중해야 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의 전통을 존중하지 않아 미국의 예비역들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트럼프는 존 매케인의 명예를 존중하지 않은 것을 넘어, 군대에서 전통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고 있습니다. — 군대에서 군복은 단순히 옷이 아니라 신성한 규율과 과정의 일부입니다. 군대에서는 한 과업을 수행할 때 정해진 하나의 방법만이 허용됩니다. 군대에서는 개성보다 일관성이 더 중요합니다. 이러한 관습은, 군인이 부딪히게 되는 수많은 혼란스러운 상황들 속에서 군인들이 불확실성을 통제할 수 있는 기반이 됩니다. 군대의 전통은 각종 의식과 행사에서 가장 더 보기

  • 2018년 9월 22일
    밤하늘의 별들보다 더 다양한 지구상의 미생물종

    인간은 지난 수백 년간 지구상의 다양한 생물을 발견하고 이해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습니다. 과학자와 동식물 연구자들은 오대양 육대주를 누비며 수많은 생물을 찾아냈습니다. 땅 속 깊은 곳부터 높은 산 꼭대기까지, 또 사람의 발길이 좀처럼 닿지 않는 정글부터 수많은 사람이 모여 사는 대도시에 이르기까지 빠트리지 않고 탐사를 거듭한 끝에 진화의 산물이라 할 수 있는 수많은 생물종을 발견하고 생명체를 이해하는 토대를 닦을 수 있었습니다. 최근까지 지구상에 사는 생물종은 약 1천만 개로 집계됩니다. 이것만 더 보기

  • 2018년 9월 19일
    “멋지지 않은 삼촌”에서 “재미있는”, “가장 친한 친구”에게로: 왜 사람들은 페이스북을 떠나 다른 곳에서 뉴스를 받을까요?

    여러 조사와 아마 당신 자신의 경험이 아래 주장이 사실임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서 뉴스를 받는 사람들은 더는 증가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미국에서 어린 사람들이 뉴스를 보기 위해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수치는 2017년에서 2018년 동안 20%나 떨어졌습니다. 이번 주 퓨(Pew)는 지난해와 올해 사이 소셜미디어에서 뉴스를 한 번이라도 본 미국인 중 페이스북에서 뉴스를 받은 사람의 수치가 증가하지 않았다고 발표했습니다. 사람들이 그들의 장비를 덜 사용하기 때문이 아닙니다; 화요일 로이터 저널리즘 연구소에서 발표한 보고서에서 말한 것처럼 이제 많은 더 보기

  • 2018년 9월 18일
    변이 가설 논문이 겪은 일(2/2)

    10월 13일, 생명줄이 나타났습니다. 저명한 온라인 저널인 뉴욕 저널 오브 매스매틱스(New York Journal of Mathematics)의 편집자 이고르 리빈이 내게 연락해 온 것입니다. 그는 내 다른 공저자에게 이 논문의 이야기를 들었고, 아카이브의 논문을 읽은 뒤 그 논문을 발표에 맞게 수정해 제출할 생각이 있는지 내게 물었습니다. 리빈은 NYJM의 편집장인 마크 스타인버거 역시 이 아이디어에 동의하고 있으며 이 논문이 빠른 시간안에 동료들의 심사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 말했습니다. 나는 이번에는 단독 저자로 논문을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