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 8월 24일
    [책] 칼 짐머의 “웃음이 닮았다(She Has Her Mother’s Laugh)”

    칼 짐머는 과학 저술가들 중에도 특별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의 기사는 과학자들의 인정을 받고 있으며, 이때문에 그는 다양한 언론 활동 외에도 예일대 분자생물학 및 생화학과의 겸임 교수를 맡고 있습니다. 짐머는 최근 그의 열 세 번째 책으로 유전에 관한 ‘웃음이 닮았다(She Has Her Mother’s Laugh)”를 내놓았습니다. Q: 이 책이 유전에 대해 가장 강조하는 내용은 무엇인가요? A: 유전은 우리의 존재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이자, 우리가 자신을 정의하고 서로를 구분하게 만드는 역할을 합니다. 더 보기

  • 2018년 8월 23일
    북반구 온대 기후 지역을 덮친 폭염과 따뜻해진 북극

    북극의 평균 기온이 계속 오른다는 건 앞으로 날씨가 갈수록 극단적으로 변해갈 가능성이 크다는 뜻과 같습니다. 맑은 날은 폭염이, 그냥 비 오는 날은 홍수가 될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경고했습니다. 더 보기

  • 2018년 8월 22일
    휴머노이드 로봇은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줄까요?

    이 작은 휴머노이드 로봇의 이름은 메카노이드 입니다. 사실, 이 로봇은 비열한 악당입니다. 실험에 참가자가 선한 의도로 “만일 친구를 사귄다면 친구에게 무얼 알려주고 싶니?”라고 물으면 메카노이드는 이렇게 대답합니다. “내가 지루해한다는 점.” 다시 시작해봅시다. 새로운 참가자가 메카노이드에게 같은 질문을 합니다. 하지만 이제 로봇은 친절하게 답하도록 프로그램화되어 있습니다. 이 로봇은 그 친구가 무엇을 알기를 원할까요? “나는 이미 그를 많이 좋아합니다.”라고 메카노이드는 대답합니다. 전보다 훨씬 낫죠. 프랑스 연구자들은 실험 대상자를 못된 또는 친절한 휴머노이드에 더 보기

  • 2018년 8월 21일
    리처드 파인만의 “스파게티 난제”를 풀어낸 MIT 학생들

    인터넷에 현대 물리학의 난제들을 검색해보면 보기만 해도 주눅 드는 어려운 내용이 끝도 없이 나옵니다. 암흑물질이란 무엇인가? 왜 시간은 한 방향으로만 흐르는가? 블랙홀 안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 이런 질문들이죠. 그러나 천재 물리학자들도 풀지 못한 난제라고 나오는 수수께끼 가운데는 도대체 왜 난제가 됐는지 의아하기까지 한 문제들도 있습니다. 노벨상까지 받은 미국의 물리학자 리처드 파인만(Richard Feynman)이 수십 년 전에 씨름했던 ‘마른 스파게티면 부러뜨리기’ 문제도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 어느 날 파인만은 동료 과학자 대니 힐리스(Danny Hillis)와 더 보기

  • 2018년 8월 21일
    당신이 측정하는 것이 곧 당신이다

    2008년 금융위기의 원인 중 하나는 금융기관 CEO들의 근시안적인 무모한 결정이었습니다. CEO들이 그런 잘못된 결정을 내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 그들의 연봉을 5년 동안의 주가 상승에 비례하게 만들자는 생각이 있습니다. 하지만 나는 이런 주주의 장기적 이익에 최선을 다하게 만드는 것 역시 또다른 문제의 원인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그 방식 역시 CEO가 받는 보상을 회사의 주가라는 변덕스런 숫자 하나에 연동시키며, 또한 연봉만으로도 CEO가 동기를 가질 것이라 가정하기 때문입니다. CEO의 동기는 다양한 것이 더 보기

  • 2018년 8월 20일
    백신반대론자와 포퓰리스트가 서로 끌리는 이유는?

    1998년 의학 저널 “란셋(Lancet)”에는 이후 계속해서 공공 토론의 장을 오염시킨 주장을 담은 논문이 실렸습니다. 백신이 자폐를 유발한다는 내용의 논문이었죠. 이후 해당 논문의 제 1저자 앤드루 웨이크필드는 의사 면허증을 잃었고 논문 게재는 철회되었습니다. 그러나 웨이크필드는 2016년에 이르러 미국에서 귀빈 대접을 받기 시작합니다. 대통령 선거 후보와의 만남에 이어, 워싱턴DC에서 열린 대통령 취임식 파티에도 초청을 받게 되죠. 도널드 트럼프는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백신의 위험성에 대한 트윗을 30차례 이상 올립니다. 하지만 백신반대론자와 “비주류” 더 보기

  • 2018년 8월 17일
    인터넷이 우리의 주의를 산만하게 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책 리뷰 – “햇빛을 가리지 말고 비켜달라(Stand Out of Our Light)” 이 글은 제임스 윌리엄스(James Williams)의 저서 “햇빛을 가리지 말고 비켜달라(Stand Out of Our Light)”에 대한 리뷰입니다. 아직 이 책이 한국어로 소개되지 않은 것 같습니다만 이 리뷰에서 간략하게 소개해 주는 내용만으로도 나날이 발전하는 여러 가지 기술이 우리에게 미칠 수 있는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고민해 보게 합니다. (책 제목은 저자의 의도를 최대한 반영해서 번역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추후 책이 출판되면 출판된 책의 제목에 더 보기

  • 2018년 8월 17일
    열정을 찾으라는 말이 나쁜 조언인 이유

    스탠포드 대학의 심리학 교수 캐롤 드웩은 최근 학부생을 대상으로 한 세미나에서 이렇게 물었습니다. “여러분들 중에 열정을 느낄 수 있는 일을 찾고 있는 사람은 손 들어 보세요” 드웩의 말이 끝나자 “거의 대부분의 학생이 자신의 꿈을 이룬듯 흐뭇한 표정으로 손을 들었습니다.” 아마 ‘그래, 회계가 내 적성이었어!’ 같은 걸 상상했을 겁니다. 드웩이 그들에게, 만약 그런 대상을 찾으면 동기가 끝없이 부여될거라 생각하는지 물었을 때 학생들은 진지하게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여러분의 꿈을 깨긴 싫지만, 세상은 그런식으로 더 보기

  • 2018년 8월 16일
    피플 애널리틱스는 어떻게 절차, 문화, 전략을 바꿀까요?

    혁신이라는 개념 앞에 모든 사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많은 현직자는 디지털 신흥 기업을 따라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혼란을 만들어낸 장본인인 디지털 기업 역시 변화해야 하나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죠. 우버의 예를 들어봅시다. 8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우버는 이미 택시 사업에 충격을 주었습니다. 이제 우버는 자율주행차를 만들기 위해 단순히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제공하는 데서 나아가 로봇 공학 실험실로 변하고 있습니다. 혁신의 이름 아래에 존재하는 계획은 너무 폭넓어서 때로는 의미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더 보기

  • 2018년 8월 16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G20 암호화폐 규제가 블록체인에 날개를 달아줄 것이다

    지난 3월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모인 G20 재무장관들은 암호화폐 규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이후 암호화폐 시장의 위험을 줄이고 블록체인 기술의 혁신적인 잠재력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관련 규정을 만들기 위한 연구가 계속됐습니다. 규제가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시장의 발전을 가로막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지만, 암호화폐 규제 분야를 연구하는 조나단 파딜라는 오히려 각국 정부와 산업계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문제를 해결해가며 기술을 적용, 시장을 운영할 수 있게 되면 기술이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더 보기

  • 2018년 8월 14일
    간헐적 단식에 대한 최신 연구결과

    과체중인 쥐를 대상으로 한 간헐적 단식이 놀라운 효과를 보였다는 수많은 연구가 있습니다. 식사량을 줄인 쥐들은 체중이 줄었고 혈압이 낮아졌으며, 콜레스테롤 수치가 줄었 혈당 또한 좋아졌습니다. 하지만 이 연구들은 모두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입니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구의 경우 간헐적 단식이 거의 모든 측면에서 안전하기는 했지만, 효과의 면에서는 다른 다이어트 방법보다 특별히 더 뛰어나지는 않았습니다. 게다가 먹을 것을 참는 일을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최근 연구들은 간헐적 단식을 지속하고 체중을 효과적으로 더 보기

  • 2018년 8월 14일
    조지 소로스(George Soros)의 철학 – 그리고 그의 철학의 치명적 단점(3/3)

    워싱턴 대학교의 대니얼 베스너(Daniel Bessner)가 7월 6일 가디언지에 기고한 글입니다. 조지 소로스(George Soros)의 철학 – 그리고 그의 철학의 치명적 단점(1/3) 조지 소로스(George Soros)의 철학 – 그리고 그의 철학의 치명적 단점(2/3) — 9.11 테러 이후 조지 부시 정부는 군대를 동원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때 소로스는 경제보다 정치에 더욱 관심을 가지기 시작합니다. 부시 정부의 사상은 소로스와 맞지 않았습니다. 소로스는 2004년 그의 저서 “미국 패권주의의 거품(The Bubble of American Supremacy)”에서 부시 정부가 “투박한 형태의 사회적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