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분류의 글
  • 2021년 2월 18일. 기술 혁신 유토피아를 기대하는 이유

    (이코노미스트) 과연 2020년대는 기술 유토피아로 가는 문을 열어젖힐 수 있을까요? 지난 10년 동안 혁신의 속도는 우리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우리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여겼던 스마트폰, SNS, 자율주행차 등은 부작용을 만들거나, 눈앞의 현실로 다가오지 못했습니다. 우울한 비관론이 떠도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이런 비관론을 뚫고 혁신의 시대로 가는 신호가 보입니다. 기술 투자 붐을 바탕으로 생명공학, 로봇, 인공지능 등 잠재력이 높은 기술 혁신이 도처에서 일어나고 있을 뿐 아니라, 빠르게 적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혁신의 과실이 소수에 집중되는 부작용도 동시에 나타나고 있습니다. 과연 2020년대는 역사에 어떻게 기록될까요? 유토피아의 여명을 기대하는 이유와 한계를 조명한 이코노미스트지의 기사를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21년 2월 2일. 고객의 신체 데이터를 본격 활용하는 아마존, 25달러 맞춤 티셔츠 출시

    아마존이 맞춤형 티셔츠 서비스 “메이드포유”를 공개했습니다. 옷을 직접 입어보거나, 디자이너가 치수를 잴 필요 없이, 고객의 전신사진만으로 신체 사이즈를 측정해 맞춤복을 제작하는 서비스입니다. 색상, 길이, 목부분의 모양, 원단 등을 고르는 다양한 옵션이 있으며, 고객의 신체를 본뜬 아바타에 다양한 옷을 입혀보며 확인해 볼 수도 있습니다. 패션 업계에 진출하려는 아마존의 시도는 번번이 실패해왔습니다. 과연 이번 시도는 성공할 수 있을까요? 그리고 신체 데이터를 이용한 다양한 서비스의 출발점이 될까요? 직접 티셔츠를 제작한 경험담을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21년 1월 5일. 5년 뒤 변화를 앞당길 2021년의 전자상거래 혁신

    (지디넷, Vala Afshar& Tony Pizza) 2020년, 유통과 쇼핑의 디지털화가 급속하게 일어나면서 수년 뒤에 나타날 것으로 예상됐던 이커머스 세상이 훌쩍 다가왔습니다. 스마트폰을 통해 주문하고, 당일에 물건을 배송받는 시스템이 익숙해졌습니다. 모바일로 주문한 음식과 음료를 매장에 들어가지 않고 차 안에서 픽업할 수도 있죠. 코로나19 위기 이전에 시작된 변화는 위기를 거치며 우리 생활 전반으로 퍼졌습니다. 지디넷은 2021년 전자상거래 혁신의 대표적 트렌드로는 소셜커머스, 옴니채널 쇼핑의 진화, 인스토어 혁신, 헤드리스 커머스를 꼽습니다. 과연 이러한 이커머스의 변화는 구체적으로 어디까지 왔으며,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까요?
    더 보기

  • 2020년 12월 8일. 성큼 다가온 자율주행차 시대, 상용화는 아직

    자율주행 기술이 발달하면서 무인 자동차의 시대가 성큼 다가왔습니다. 최근에는 인간 보조 운전자가 탑승하지 않는 진정한 무인 자동차가 실전 테스트 단계에 돌입했습니다. 아마존, 테슬라, 구글 등 빅테크 기업과 오로라, 앱티브 등 자율주행 분야 스타트업은 물론, 현대자동차, GM, 폭스바겐을 비롯한 자동차 회사도 자율주행 개발 경쟁에 참전하며 치열한 주도권 다툼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자율주행 자동차가 대규모로 상용화되기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자율주행 기술의 개발 현황과 미래 전망은 어떨까요? 월스트리트저널의 기사를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20년 11월 18일. 해로운 온라인 컨텐츠의 규제, 난제는 라이브 동영상입니다

    NPR 원문보기 지난 주, 수백만 시청자들의 시선은 대선 결과를 보도하는 케이블 뉴스 채널에 고정되었습니다. 최신 집계를 확인하기 위해 트위터 피드를 새로고침하는 사람들도 있었죠. 그 와중에도 자신의 채널로 30만 시청자를 끌어들인 유튜버가 있습니다. 음모론 웹사이트 인포워즈(Infowars) 기자 출신 밀리 위버(29세)는 선거 다음날 장장 7시간에 걸쳐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자신의 팔로워들과 우파적 분석을 나누었습니다. 때로는 그녀의 친 트럼프적 코멘터리가 잘못된 정보의 확산을 낳기도 했죠. 라이브 방송 중 그녀는 디트로이트의 개표소에 한 남성이 더 보기

  • 2020년 11월 17일. 바이든의 당선을 기대한 실리콘밸리, 향후 미래는?

    미국 대선의 개표 결과가 바이든의 승리 쪽으로 기울었습니다. 실리콘밸리의 IT 대기업은 바이든이 백악관에 입성하기를 희망해왔습니다. 빅테크 기업은 이민 제한, 반독점 규제, 콘텐츠 제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사사건건 부딪쳤기 때문이죠. 최근에도 트위터가 대선 개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가짜뉴스라고 제재하면서 공화당의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이 대통령으로 취임한다면 빅테크 기업에 대한 정책이 어떻게 바뀔까요? 과연 테크 업계는 바이든의 승리에 마냥 미소만 지을 수 있을까요? 미국의 IT 매체인 프로토콜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IT 정책을 전망한 기사를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20년 10월 27일. AI에서 얼굴인식까지: 중국은 어떻게 신기술의 글로벌 표준을 선점하려 하는가?

    (파이낸셜 타임스, James Kynge and Nian Liu) 미국과 중국 사이의 갈등이 첨예한 가운데, 새로운 산업의 패권을 둘러싸고 글로벌 표준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한창입니다. “표준을 장악하는 자가 시장을 지배한다.”라는 말이 있듯이, 산업 표준은 시장의 진입과 퇴출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중국은 일대일로와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활용하여 자국의 표준을 전 세계로 확산하려 합니다. 또한, 다양한 국제기구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며 기술 표준 경쟁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미-중 표준 경쟁의 양상과 전망에 대한 파이낸셜 타임스의 기사를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20년 10월 14일. “황의 법칙”은 새로운 “무어의 법칙”이 될까? 엔비디아가 ARM을 원하는 이유

    현대의 반도체와 컴퓨터 산업을 지배하던 "무어의 법칙"을 대신하는 새로운 규칙이 떠오르고 있습니다. 엔비디아의 젠슨 황 CEO가 주창한 "황의 법칙"입니다. 인공지능을 구동하는 반도체의 성능이 2년마다 2배 이상 증가한다는 주장입니다. 황의 법칙의 의미는 무엇이며, 컴퓨터, 자율주행, 스마트폰 등 다양한 산업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GPU 시장을 석권하며 인공지능 산업의 핵심으로 부상한 엔비디아가 소프트뱅크로부터 ARM을 인수하려는 목적은 무엇일까요? 황의 법칙과 엔비디아의 인공지능 산업에 대해 분석한 크리스토퍼 밈스의 칼럼을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20년 9월 22일. 미-중 기술 냉전의 도래

    트럼프 정부의 중국 때리기가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단지 공화당 정부, 트럼프 대통령이기 때문일까요? 미국에서는 오는 11월 대선에서 누가 승리하든 중국과의 경쟁 기조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많습니다. 미-중은 2001년 중국의 WTO 가입 이후 이어진 경제적 협력·의존 관계를 벗어던지고 본격적인 경쟁으로 접어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외교협회의 중국 정책 전문가 아담 시걸이 미-중 경쟁의 핵심 분야인 기술 분쟁과 관련해 포린 어페이스에 기고한 글을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20년 9월 8일. 애플, 구글, 아니면 페이스북일까요? 포트나이트의 소송은 그동안 과분한 사랑을 받아온 기업이 어디인지 알려줍니다.

    애플과 게임 회사 에픽이 제대로 격돌했습니다. 에픽은 글로벌 인기 게임인 포트나이트에서 자체적인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려고 시도했고, 애플은 규정 위반을 들며 포트나이트 앱을 앱스토어에서 퇴출했습니다. 에픽은 이에 맞서 애플이 독점적 지위를 남용한다는 소송을 제기했죠. 과연 애플은 혁신의 선구자라는 명성을 지켜갈 수 있을까요? Play Labs의 창업자인 Rizwan Virk가 NBC News에 기고한 글을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20년 9월 1일. 미국과 중국의 기술분쟁 사이에서 양자택일을 강요받는 기업들

    미국이 틱톡과 위챗의 미국 내 서비스를 금지하면서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기술 분쟁이 양국 간의 기술 단절로 이어진다면, 양국의 기술과 시장을 공유하는 기업들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입니다. 중국 기업들은 미국의 원천기술과 부유한 시장을 포기해야 하고, 미국 기업들도 중국의 거대 기업들과의 거래, 세계 1위 인구 대국의 시장을 포기해야 합니다. 과연 양국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요? 월스트리트저널에서 현재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을 분석했습니다.
    더 보기

  • 2020년 8월 11일. 중국 기업들이 탐내는 시장으로 진출하는 구글

    구글은 인도의 국민기업인 지오에 5조 4천 억원을 투자하면서 인도의 초저가 스마트폰 시장 공략을 선언했습니다. 거대한 인도 시장을 장악해 온 중국 스마트폰 기업들이 인도 내 반중 정서로 고전하는 가운데 구글이라는 강력한 경쟁자가 등장하게 되었습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