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 3월 27일
    오래 가는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꼭 알아야 할 것들

    전쟁과 평화에 관해 오랫동안 연구해 온 컬럼비아대학교 정치학과의 세브린 오스테어 교수가 자신의 새 책 "평화의 최전선(The Frontlines of Peace)"의 핵심을 추린 글입니다.
    더 보기

  • 2021년 3월 27일
    반핵 운동의 헛소리들

    (Ted Nordhaus, Breakthrough Institute) 원문 보기 철학자 해리 프랑크푸르트의 “헛소리에 관하여(On Bullshit)”는 거짓말쟁이와 헛소리꾼을 구별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프랑크푸르트는 거짓말쟁이들은 오히려 진실이 무엇인지를 신경 쓰며 그 진실을 왜곡하거나 감추려고 하지만, 헛소리꾼들은 진실에 개의치 않고 그저 사회적 효용만을 따진다고 이야기한다. 나는 최근 해리슨 펠, 알렉스 길버트, 제시 젠킨스, 마테오 밀든버거가 지난해 네이처 에너지에 실린 서섹스 에너지 그룹의 벤자민 소바쿨이 그의 동료들과 수행한 연구의 데이터를 다시 분석해 발표한 논문을 보고 프랑크푸르트의 이 구분을 더 보기

  • 2021년 3월 23일
    유럽 전기차 시장이 글로벌 선두로 성장한 원동력, 그리고 한계에 맞닥뜨린 이유

    (월스트리트저널, William Boston) 2020년 유럽은 글로벌 전기차 신차 판매 점유율 43%를 기록하며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의 전기차 시장이 됐습니다. 전년보다 두 배 가까이 점유율을 늘린 것이죠. 유럽의 전기차 시장은 정부의 보조금과 수십 종의 신차 효과에 힘입어 전례 없는 호황을 누렸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유럽의 전기차 시장이 성장을 이어갈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합니다. 과연 유럽의 전기차 시장이 글로벌 1위를 수성할 수 있을까요? 전문가들이 왜 유럽 전기차 시장의 위축을 우려할까요? 월스트리트저널의 기사를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21년 3월 20일
    마클-해리 인터뷰와 각계의 대응에서 드러난 영국의 심각한 시대착오

    역사학자 데이비드 올루소가가 가디언에 쓴 칼럼입니다. 올루소가는 "더는 오늘날에 맞지 않는 제도를 뜯어고치는 일에 착수하기 전까진 더 나은 미래를 기대할 수 없다"고 일갈했습니다.
    더 보기

  • 2021년 3월 19일
    생명은 희귀하다는 사실만으로 특별합니다

    (Alan Lightman, 노틸러스) 원문 보기 해당 지역의 역법으로 2009년 3월 6일 오후 10시 49분, 석유와 액화산소를 이용한 로켓이 우주망원경을 싣고 한 행성의 표면을 떠났습니다. 그 행성은 처녀자리 은하성단의 외곽에 위치한, 은하수라 불리는 은하의 중심에서 25,000광년 떨어진 G형 항성의 세 번째 행성입니다. 그날 밤 하늘은 맑았고, 비나 바람은 불지 않았으며, 기온은 절대온도로 292도였습니다. 그 행성의 지적 생명체들은 로켓 발사를 축하했습니다. NASA라 불리는, 로켓 발사를 책임진 기관은 발사 직후 그 행성 전체에 더 보기

  • 2021년 3월 16일
    쿠팡은 넥스트 아마존이 될 수 있을까요?

    (이코노미스트) 새벽 배송으로 한국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존재감을 키워 온 쿠팡이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주 미국 증권시장에 상장한 쿠팡의 주가는 상장 첫날부터 급등했습니다. 지난 금요일 쿠팡의 기업가치는 99조 원을 찍었습니다. 시가 총액으로만 보면 국내 기업 중 세 번째입니다. 삼성전자, SK 하이닉스 다음 순위이며, SK 하이닉스를 바짝 뒤쫓고 있습니다. 과연 쿠팡의 돌풍은 찻잔 속 태풍에 그칠까요? 아니면 넥스트 아마존을 대표하는 주자로 올라서게 될까요? 이코노미스트에서 쿠팡에 대해 분석한 기사를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21년 3월 14일
    인종 차별은 아시아계 미국인의 정치 참여를 촉진할까?

    UCLA 박사 과정에 재학중인 비비안 렁이 워싱턴포스트 멍키 케이지에 자신의 연구를 소개한 글입니다.
    더 보기

  • 2021년 3월 12일
    기술의 발전이 옳고 그름을 바꿀때

    (Juan Enriquez,TED) 원문 보기 모든 분야에서 극단적인 대립이 벌어지는 이 시대에 옳고 그름을 이야기하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입니다. 10초 전이나 10시간 전에 한 말이 아니라 열 달 전, 아니 10년 전에 했던 말로도 당신은 다른 이들에게서 비난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당신의 반대편이 당신을 상징적인 목표로 삼을 수도 있으며, 당신과 크게 보면 같은 편인 이들도 당신의 의견이 충분히 선명하지 않다는 점을 구실로 당신을 목표로 삼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옳고 그름이 시대에 더 보기

  • 2021년 3월 10일
    모든 것을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꿈을 꾸는 구글

    (프로토콜, Mike Murphy) 빅테크 기업은 온갖 엉뚱한 특허를 출원합니다. 비록 대다수는 소리소문없이 사라지지만, 그중 일부는 미래를 바꾸는 기술이 됩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최근 출시한 빅테크 기업들의 기발한 특허를 소개합니다. 구글은 노인층의 안전을 실시간으로 체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스마트 센서를 부착한 재킷, 가방을 만드는 시도도 있었습니다. 다른 빅테크 기업도 기술 개발 경쟁에 한창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시각 장애인이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보조 기기 특허를 출원했고, 페이스북은 VR 게임의 옷을 현실의 옷처럼 만들고 싶어 합니다. 프로토콜의 기사를 통해 미래를 엿보기 바랍니다.
    더 보기

  • 2021년 3월 5일
    인간은 선해졌지만 동시에 전쟁에도 능숙해졌다(2/2)

    (Steve Paulson, 노틸러스) 원문 보기 Q: 선생님은 앞서 사람들이 정착하고 농경을 시작하면서 전쟁이 더 중요해졌다고 말씀하셨지만, 수렵-채집 문화에서도 사람들이 전쟁을 벌였다는 다양한 증거가 있는 것 같습니다. A: 예전에는 사람들이 더 착하고 순했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아주 오래전에는 사람들이 서로 화목하게, 각자 원하는 것만 취하고, 여유를 즐기며, 서로 싸우지 않고 살았다고 말입니다. 하지만 다툼과 폭력의 흔적은 아주 오래전부터 발견됩니다. 아직 남아있는 수렵-채집 사회에 대한 연구를 보면 그때도 조직화된 폭력과 그로 인한 사망률이 더 보기

  • 2021년 3월 5일
    인간은 선해졌지만 동시에 전쟁에도 능숙해졌다(1/2)

    (Steve Paulson, 노틸러스) 원문 보기 1991년 알프스를 여행하던 두 등산객은 미라처럼 변한 상태로 얼음에 갇힌 한 시체를 발견합니다. 아이스맨이라 불린 이 시체는 5천 년 이상 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고고학자들은 처음에는 그가 눈보라를 만나 동사한 것으로 생각했지만, 그의 몸에는 여러 군데 자상과 타박상이 있었고, 어깨에는 화살촉이 박혀 있었습니다. 또 그가 들고 다니던 돌칼에서 혈흔이 발견됐죠. 곧, 그는 전투 중에 사망한 것이었습니다. 캐나다의 역사학자 마가렛 맥밀란은 이 아이스맨 이야기가 인간의 폭력성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더 보기

  • 2021년 3월 3일
    테슬라발 버블이 터져도 경제위기는 없다

    (월스트리트저널, James Mackintosh) 테슬라를 비롯한 기술주의 주가가 단기간에 급등하면서 버블 붕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2000년대 초 IT 버블을 예로 들며, 거품이 꺼지면서 경제 위기나 경기 침체를 불러올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합니다. 반면, 최근 일부 업종의 주가에 거품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코로나 위기가 끝나면 강한 경기 회복 드라이브가 예상되며 주가 하락이 경제위기로 이어질 것이라는 주장은 틀렸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에서 최근 테슬라발 거품론에 대한 상세한 기사를 실었습니다. 관련 내용을 소개합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