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주제의 글
  • 2018년 3월 31일. 비트코인 버블을 넘어서 (4/7)

    과학과 기술을 알기 쉽게 풀어 쓰는 작가 스티븐 존슨이 지난 1월 16일 뉴욕타임스 매거진에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을 소개한 글입니다. 뉴욕타임스가 장문의 기사를 한줄로 요약한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맞습니다, 비트코인 가격을 이끄는 가장 큰 요인은 인간의 탐욕입니다. 하지만 암호화폐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어쩌면 어마어마한 부(富)보다도 더욱 중요한 걸 만들어낼지도 모릅니다."
    더 보기

  • 2018년 3월 30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포드, 암호화폐 내고 다른 차량 추월하는 시스템 특허

    시스템에 속한 차량끼리 운전 습관을 주고받고, 암호화폐 거래를 통해 누가 더 빨리 지나갈지 결정합니다. 바삐 어디를 가야 하는 차량이 (시간 여유가 있는 차량에) 암호화폐를 내면 화폐를 받은 차량이 길을 비켜주는 방식입니다.
    더 보기

  • 2018년 3월 30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암호화폐가 페이스북 만한 가치를 인정받지 못할 이유는 뭔가

    만약 모든 소셜 네트워크가 사실상 거의 똑같은 기술을 바탕으로 동등하게 만들어졌다면 도대체 무슨 수로 이렇게 엄청난 가치를 창출하고 인정받게 된 걸까요? 암호화폐를 비판하는 진영에서는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한 암호화폐라는 점에서 차이가 없다면 코인 종류가 이렇게 다양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을 자주 합니다. 하지만 실제 시장이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이들의 주장과 정반대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더 보기

  • 2018년 3월 28일. 비트코인 버블을 넘어서 (3/7)

    2부 보기 마치 고고학 유물을 발굴할 때처럼 인터넷을 완전히 다른 두 가지 시스템이 층층이 쌓여 있는 것으로 생각하면 이해가 좀 더 쉬울 겁니다. 그 첫 번째 층은 1970~80년대에 개발돼 적어도 이용자 수에서는 1990년대 들어 임계점에 다다른 소프트웨어 프로토콜의 영역입니다. (여기서 프로토콜이란 소프트웨어와 관련해 통용되는 용어로 여러 대의 컴퓨터가 서로 연락하고 정보를 주고받는 방식을 뜻합니다. 인터넷의 기본 데이터 흐름을 관장하는 프로토콜도 있고, 이메일을 보내는 프로토콜도 있으며, 웹페이지 주소를 규정하는 프로토콜도 있습니다.) 더 보기

  • 2018년 3월 27일. 비트코인 버블을 넘어서 (2/7)

    과학과 기술을 알기 쉽게 풀어 쓰는 작가 스티븐 존슨이 지난 1월 16일 뉴욕타임스 매거진에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을 소개한 글입니다. 뉴욕타임스가 장문의 기사를 한줄로 요약한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맞습니다, 비트코인 가격을 이끄는 가장 큰 요인은 인간의 탐욕입니다. 하지만 암호화폐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어쩌면 어마어마한 부(富)보다도 더욱 중요한 걸 만들어낼지도 모릅니다."
    더 보기

  • 2018년 3월 26일. 비트코인 버블을 넘어서 (1/7)

    과학과 기술을 알기 쉽게 풀어 쓰는 작가 스티븐 존슨이 지난 1월 16일 뉴욕타임스 매거진에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을 소개한 글입니다. 뉴욕타임스가 장문의 기사를 한줄로 요약한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맞습니다, 비트코인 가격을 이끄는 가장 큰 요인은 인간의 탐욕입니다. 하지만 암호화폐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어쩌면 어마어마한 부(富)보다도 더욱 중요한 걸 만들어낼지도 모릅니다."
    더 보기

  • 2017년 11월 23일. 비트코인이 거품이라는 기사에 대한 월스트리트저널 독자들의 반응

    비트코인이 엄청난 거품이라는 최근 월스트리트저널 기사에 대한 독자의 의견을 종합해 보았습니다. 2017년 금융시장에서 가장 뜨거운 논쟁거리는 비트코인일 것입니다. 본지 기사가 나간 이후 이에 대한 논쟁이 더욱 양극단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올 한해에만 500% 오른 비트코인 가격에 고무된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의 거품이라는 기사에 매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그 반대쪽 사람들은 비트코인은 지나치게 과대평가됐다는 J.P 모건의 CEO 제이미 다이몬(Jamie Dimon)의 말을 예로 들며 비트코인에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습니다. 전 머니 매니저였던 와이오밍주의 루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