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분류의 글
  • 2014년 9월 15일. 인재주도형 경제(Talent Economy)의 종착역은?

    1960년대부터 미국 경제는 자본 집약적 체제에서 인재주도형 체제로 그 체질을 전환해왔습니다. 그 결과, 기업의 경영진과 금융업자 등 소수의 엘리트 인재들이 큰 경제적 보상을 얻게 되었죠. 토론토 경영대학의 전 학장 로저 마틴(Roger Martin)은 이러한 인재주도형 경제는 지난 20년간 새로운 가치 창출보다는 가치의 거래에만 몰두해왔다고 평가했습니다. 포브스가 매년 선정하는 미국의 부호 400인 순위(Forbes 400)에서 가장 빠른 상승 속도를 보이는 부자들이 죄다 헤지펀드 매니저인 사실만 보더라도 마틴의 주장에는 제법 일리가 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9월 11일. 스코틀랜드, 영국으로부터 독립하면 경제적 혜택이 있을까?

    영국으로부터 독립 여부를 묻는 스코틀랜드 주민투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영국 정부가 스코틀랜드 사람들을 대단히 차별하거나 억압하는 건 분명히 아닌데, 스코틀랜드는 왜 영국에서 떨어져나가고 싶어하는 걸까요? 뉴욕타임스에 실린 칼럼을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9월 3일. 도킨스 사과문에 다시 반박하다:그는 여전히 틀렸습니다

    도킨스 낙태 논쟁 2탄. 다운증후군 태아 낙태 지지 트윗에 대해 도킨스가 직접 사과문을 쓴 이후에도 파문은 멈추지 않습니다. 영국의 한 교회 신부가 도킨스의 근본적인 철학을 비판하는 칼럼을 썼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9월 2일. 에모지: 진정한 첫 세계 공용어?

    이모지는 이제 단순한 감정 표현을 넘어 보다 복잡한 의미를 전달하는 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29일. 영국의 1인당 구매력은 미국의 49개 주보다 낮습니다

    영국이나 유럽 사람들이 미국을 두고 흔히 하는 얘기가 부자들에겐 천국이지만, 가난한 사람들이 살기는 너무 힘든 곳이라는 겁니다. 그런데 유럽 각 나라들을 미국의 한 주로 치환해서 1인당 GDP를 비교해봤더니, 꼭 그렇지도 않았습니다. 프레이저 넬슨(Fraser Nelson)이 스펙테이터지에 쓴 짧은 칼럼을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29일. 위대한 철학자 시리즈: 에피쿠로스

    알랭 드 보통의 '위대한 철학자' 시리즈에서 쾌락주의자 에피쿠로스를 소개합니다. '행복하려면 무엇이 필요한가' 를 연구한 에피쿠로스는 우리가 필요하다 착각하기 쉬운 행복의 요소로 연인, 직업적 성공, 사치를 뽑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28일. [데이빗 포그 칼럼] 이제 오페라에서도 오케스트라 대신 녹음된 소리가 나올겁니다

    디지털 기술의 발전은 모든 분야에서 인간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오페라 공연을 위한 오케스트라 역시 같은 상황에 처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25일. 아침식사를 거르는 건 정말 건강에 안 좋을까?

    아침식사는 하루 세끼 중 우리 몸에 가장 중요한 식사라고들 합니다. 정말 그럴까요? 최근의 연구 결과는 아침식사에 대한 통념이 반드시 옳은 것이 아닐 수도 있음을 보여줍니다. 뉴욕타임스의 기사를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25일. 낙태 트윗에 대한 리처드 도킨스의 사과문

    무신론자로 유명한 진화 생물학자 리처드 도킨스는 8월21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장문의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지난 8월20일 자신이 트위터에 올린 낙태 관련 트윗이 전 세계적으로 파란을 일으켰기 때문입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22일. 미국 퍼거슨 사태에 대한 유럽의 폭발적 반응, 이유는?

    유럽 각 국의 언론은 경찰 총격에 의한 흑인 소년의 죽음으로 촉발된 미국 미주리 주 퍼거슨 시 사태에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바다 건너에서 일어난 일이 가까운 곳의 뉴스보다 더 주목받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더 보기

  • 2014년 8월 20일. 가자 지구 사태, UN의 침묵은 UN의 실패

    냉전 종식 후 UN은 코소보, 소말리아, 시리아, 아프간 등 여러 지역의 분쟁에 개입했지만, 팔레스타인만은 예외였습니다. 알자지라의 선임 정치 분석가 마르완 비샤라(Marwan Bishara)는 팔레스타인 사태의 지속이 곧 국제 기구의 실패라고 지적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19일. 이중고에 시달리는 이라크 소수 종교인 여성들

    혼란에 빠진 이라크 정세 속에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종교적으로 소수이자 사회적 약자인 야지디교도와 기독교도 여성들입니다. 현재 국제 여성 단체들은 이들의 존재 자체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제 사회가 이들의 어려움에 보다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