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주제의 글
  • 2015년 6월 25일. 우버가 페덱스의 가장 큰 경쟁자가 될 것입니다

    우버는 서비스 공급자와 서비스 사용자를 연결하는 플랫폼을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 현재 우버는 주로 택시 서비스만 제공하고 있지만, 대규모의 플랫폼 사용자들이 있어서 택배 서비스와 같은 분야로 진출도 가능합니다.
    더 보기

  • 2015년 6월 22일. 스타트업을 시작하려는 당신에게 아무도 말해주지 않는 아홉 가지

    스타트업을 시작해서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건 보람찬 일입니다. 운이 좀 따라준다면 차세대의 페이스북이나 구글을 설립할 수도 있겠죠. 그러나 스타트업은 어렵습니다. 역경에 대비할 준비가 충분치 않다면 혹독한 경험이 될 수도 있고요. 스타트업을 하면서 겪는 가장 고된 경험들을 큐오라(Quora) 사이트에서 발췌해 보았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6월 9일. 왜 대선 캠페인은 궁극의 스타트업인가?

    대선 캠페인은 가장 빠르게 진화하는 스타트업입니다. 대선 캠프의 고용 규모나 펀드레이징 속도는 우버나 페이스북과 같은 주요 스타트업보다 크고 빠릅니다. 수많은 사람들을 고용하고 성장과 확장을 위해서 최고의 경영 전략을 적용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대선 캠페인은 스타트업과 비슷한 점이 많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5월 12일. 우버 펀딩을 통해 알 수 있는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속도 변화

    스타트업들이 투자금 유치를 위해 여는 행사가 점점 더 빈번해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투자의 속도가 빨라진 이유는 대박이 날 서비스나 상품을 만들 수도 있는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놓치고 싶어하지 않는 투자자들의 불안한 심리 때문입니다.
    더 보기

  • 2014년 10월 13일. [폴 그레이엄 스탠포드 강연 1 ] 스타트업 시작에 앞서

    (1회) 이 글은 성공적인 창업가, 프로그래머이자 투자자이며, 드롭박스, 레딧, 에어비앤비 등의 스타트업을 키워낸 와이콤비네이터의 폴 그레이엄이 스탠포드 대학에서 강연한 내용입니다. 전 세계 창업가로부터 가장 존경받는 멘토인 그의 글을 2회에 거쳐 공유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9월 29일. 스타트업이 어떻게 내 삶을 망쳤는가 (How quitting my corporate job for my startup dream f*cked my life up)

    잘나가는 컨설팅 직업을 관두고 스타트업을 시작한 저자가 자신의 인생이 얼마나 엉망이 되었는지 솔직하게 털어놓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4월 30일. 실리콘밸리의 골드러쉬에서 고군분투하는 한 스타트업의 이야기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이라 하면 흔히 화려한 성공스토리만 듣게 됩니다. 그러나 그 이면을 들여다보면 실패하는 기업이 훨씬 많고, 확실한 실패도 아니고 중간 정도를 하는 스타트업은 오히려 어쩌지도 못하는 진퇴양난에 빠지게 됩니다. Wired 에서 취재한 붐트레인(Boomtrain)은 ‘적당히 괜찮은 스타트업’의 좋은 사례입니다. 대학 졸업 후 만난 32살 닉 에드워즈와 크리스 몬버그는 늘 같이 사업을 시작하는 게 꿈이었습니다. 닉은 하버드 경영대학원을 나와 구글과 월스트리트의 오퍼도 거절하고 작은 테크회사에서 일하기 시작했고, 30살 생일에 꿈꿔온대로 크리스와 사업 더 보기

  • 2014년 3월 10일. 선진 친환경 기술업체들에게 중국은 기회의 땅이 될 수 있을까

    고성장 기조의 정책들만 고수해오던 중국 정부가 최근 들어 각종 공해 방지 대책들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환경 오염 문제가 본격적으로 가시화되기 시작하자 경제 성장을 최우선 가치로 여겨왔던 중국 인민들마저 정부에 등을 돌리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을 비롯한 유럽의 선진 친환경 기술업체들에게 이러한 중국의 정책 기조 변화는 중국 시장으로의 성공적인 진입과 사업 규모 확장을 도모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지난 3월 5일, 미국의 친환경 엔진 제작 스타트업 더 보기

  • 2014년 1월 21일. 사업을 개발하다: 테스트, 그리고 또 테스트

    아래기사는 이코노미스트의 테크 스타트업 관련 스페셜리포트 중 ‘스타트업의 속도’관련기사입니다. (관련 뉴스페퍼민트 기사 보기) “우리는 사무실에 서버까지 있었다니깐요.” 1999년에 고객 리뷰를 보여주는 웹싸이트 Epinions 를 창업했던 나발 라비칸트씨가 웃습니다. 벤처캐피탈에서 8천만 달러를 유치하고, 썬마이크로 시스템즈의 컴퓨터를 구매하고, 오라클의 데이터베이스 소프트웨어 사용 계약을 맺고, 8명의 프로그래머를 채용하여 첫 상품을 내놓는 데까지 무려 반년이 걸렸습니다. 그에 비해 그가 최근 창업한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연결시켜주는 소셜네트워크 Angelist 는 너무나 쉽게 모든 과정을 끝냈습니다. 창업가의 수중에 더 보기

  • 2014년 1월 20일. 스타트업, 캄브리아기 대폭발의 순간

    이코노미스트는 1월 18일 스페셜 리포트로 테크분야 스타트업에 관한 기획기사 9개를 실었습니다. 이번 주에는 이 가운데 일부 기사를 소개합니다. 5억 4200만 년 전, 지구에는 엄청난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이른바 ‘캄브리아기 대폭발’ (The Cambrian Explosion)이라 하여 생물의 다양성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주요 동물군이 나타났죠. 이코노미스트는 지금 가상 세계에서 같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폭발적으로 늘어난 디지털 스타트업이 새로운 서비스와 상품의 다양성을 가져오면서 경제와 산업 전체, 기존 기업의 문화까지 바꾸어나가고 있다는 겁니다. 스타트업 문화에는 몇 더 보기

  • 2014년 1월 13일. 구글 벤처스, 대기업 VC의 새로운 사례

    구글벤처스가 설립된 지도 5년, 구글벤처스는 이 시도를 비웃던 주위의 기대를 뒤엎고 2013년 한해 동안 3개의 회사를 상장시키고 6개를 매각하는 실리콘밸리 최고의 벤처캐피탈 회사로 단단한 입지를 구축했습니다. 구글벤처스의 투자 범위는 굉장히 넓습니다. 검색이나 안드로이드와 관계있는 분야, 스마트 온도조절기 Nest 같은 스타트업에만 투자할 것 같지만 자폐증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혈액테스트를 실시하는 Foundation and SynapDX, 식물의 광합성을 이용해 연료를 개발하는 Cool Energy Systems 등 교육, 금융, 로보틱스 등에도 광범위하게  투자합니다. “세상의 혁신 대부분은 구글 밖에서 더 보기

  • 2013년 10월 10일. 미국에서 뜨는 도시와 지는 도시

    미국 경제 지도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미국에는 350개 이상의 도심 경제권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어떤 지역이 뜨고 지는지를 측정하는 데는 인구 성장률, 일자리 성장률, 주택 가격, 그리고 실업률과 같은 지표들이 쓰입니다. 이 지표들은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긴 하지만 이 지표들이 말해주지 않는 정보도 많습니다. 예를 들어 인구 성장률은 유입되는 인구의 기술 수준이나 교육 수준에 대해서 말해 주지 않습니다. 저는 언론에서 자주 쓰이지는 않지만 우리에게 도시의 흥망성쇄에 대해서 더 많은 것을 알려줄 수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