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인종 간 평균 수명 차이 여전

미국 사회의 인종 문제는 현재 진행형입니다. 교육, 고용 등 여러 분야에서 인종 간 차이가 여전하다는 점은 흔히 알려져 있습니다. 나아가 보건 수준이 크게 높아진 오늘날에도 인종 간 평균 수명에 차이가 있다는 사실이 새로운 연구를 통해 드러났습니다. … 더 보기

교황이 급진적인 해방신학을 되살렸다?

한국을 방문해 많은 이들에게 큰 울림을 주고 떠난 프란치스코 교황의 행보는 파격의 연속이었습니다. 항상 가난한 이들의 편에서 종교의 역할을 강조해온 프란치스코 교황의 발언 탓에 그를 급진적인 해방신학자라며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결정 가운데 논란이 된 사안 몇 가지를 중심으로 이코노미스트가 그런 우려에 대한 견해를 내놓았습니다. … 더 보기

전 세계에서 인기 상승 중인 일본 라면, 정작 일본에서는 인기 감소

전 세계적으로 일본 라면의 인기가 상승 중이지만 오히려 일본에서 라면의 인기는 예전 같지 않습니다. 일본에서 라면은 어떻게 음식으로 자리 잡았고 왜 최근에는 그 인기가 떨어졌을까요? … 더 보기

전자책은 종이책보다 집중하기 어렵습니다

전자책으로 소설을 읽으면 종이책으로 읽을 때보다 내용에 집중하기 어렵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왜 그럴까요? … 더 보기

유대인 영화제를 거부해야 할까요?

최근 한국에서 이스라엘 영화 보이콧 논쟁이 있었습니다. 영국에서도 아주 비슷한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팔레스타인 학살 문제로 이스라엘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영국 유대인 영화제를 두고 벌어진 찬반 토론 내용을 소개합니다. … 더 보기

에볼라로 휘청거리는 서아프리카 경제

에볼라에 대한 공포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서아프리카 경제가 휘청거리고 있습니다. 에볼라는 기타 질병과 비교할 때 전염의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편입니다. 하지만 높은 치사율과 검증된 치료 방법이 부재하다는 사실이 대중들 사이에서 극도의 공포감을 유발하면서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피해를 보고 있는 산업은 바로 관광입니다. 나이지리아의 경제 수도 라고스(Lagos) 시에 위치한 부티크 호텔 관리인 대런 줄리세(Darren Julyse)는 에볼라 발병 이후 호텔의 매출이 곤두박질 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나이지리아에서 사업을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