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년 4월 25일
    [4월 넷째주] 100단어로 보는 금주의 기사 – 4월 24일

    모기가 당신만 좋아하는 이유 모기는 냄새로 사람을 구별하며, 특정한 유전자를 가진 사람을 더 좋아할지 모른다는 연구가 발표됐습니다. 지난 22일 NPR은 플론원(Plon One)에 실린 런던대학위생 및 열대의학 연구실의 제임스 로건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스스로 모기가 싫어하는 냄새를 만들어내는 인간 유전자가 있을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실험실에서 사람의 피를 빨아먹는 암컷 모기들은 일란성 쌍둥이들은 차별하지 않았지만, 이란성 쌍둥이들의 경우 어떤 한 명에게 더 많이 몰려갔습니다. 연구진은 현재 어떤 유전자가 모기를 부르는 혹은 모기를 더 보기

  • 2015년 4월 25일
    [4월 넷째주] 100단어로 보는 금주의 기사 – 4월 23일

    [책] “과학의 바벨탑(Scientific Babel)” 과학을 위한 공용어 가디언(Guardian)은 지난 2일 <과학의 바벨탑(Scientific Babel)>이란 책의 서평을 통해 과학자들이 언어의 차이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울인 노력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과학계의 공용어는 처음에는 라틴어였습니다. 그리고 19세기에 들어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가 그 역할을 했습니다. 언어 국수주의가 발생하자 에스페란토 어와 같은 인공 언어가 쓰이기도 했지만, 결국 두 차례 세계대전과 냉전을 거치며 영어는 현대 과학의 유일한 언어는 아니라 하더라도 다른 언어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중요성을 더 보기

  • 2015년 4월 25일
    [4월 넷째주] 100단어로 보는 금주의 기사 – 4월 22일

    78세 남편, 치매에 걸린 아내를 강간한 죄로 기소되다 성(sex)은 생물학적으로는 번식을 위한 도구이지만, 그 자체로 인간에게 큰 기쁨과 고통을 안겨줄 수 있는 문제입니다. 특히, 대부분의 성행위는 두 사람의 참여를 전제하고 있다는 점에서 참여자의 동의, 곧 성적 자기결정권을 강조하는 것은 오늘날 가장 중요한 이슈중의 하나입니다. 그러나 이 성적 자기결정권을 행사하기 위해 어느 정도의 지적능력이 필요한가 하는 문제는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 특히 치매와 같이 지적능력이 퇴화되는 과정을 겪는 이들과 그 주변인들에게 이는 더 보기

  • 2015년 4월 25일
    [4월 넷째주] 100단어로 보는 금주의 기사 – 4월 21일

    명화 한 점 가격이 1조 원이 될 날이 올지도 모릅니다 지난 9일 프랑스 언론 르땅(Le Temps)은 최근 10여 년간 지속된 미술품 가격 폭등 현상을 조명하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미술품 가격이 오른 이유는 크게 네 가지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부동산 자산가가 아니라 소비에 쓸 수 있는 막대한 현금을 손에 쥔 억만장자가 늘어났고, 높은 값이 매겨질 법한 명화들이 시장에서 이미 대개 거래가 돼 공급이 부족합니다. 여기에 경매소가 거래를 촉진하기 위해 최소가격 보장제를 앞다퉈 더 보기

  • 2015년 4월 25일
    [4월 넷째주] 100단어로 보는 금주의 기사 – 4월 20일

    유전적 요인보다는 사회적 요인이 건강을 결정합니다 지난 13일 아틀란틱(The Atlantic)은 어떤 인종이 다른 인종보다 건강한 이유를 유전자 연구를 통해 밝혀내려던 과학자들이 깨달은 바를 소개했습니다. 과학자들은 DNA 나선구조를 분석해 미국에서 백인들이 흑인들보다 평균수명이 더 긴 이유를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연구 결과는 유전자조합 때문에 기대수명이 달라질 만한 결정적인 이유가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연구에 참여했던 제이 코프먼은 DNA 나선구조에서 그 답을 찾으려 하지 말고, 주변에서 일어나는 끊임없는 사회적 불평등에서 원인을 찾았어야 했다고 고백했습니다. 사실 더 보기

  • 2015년 4월 24일
    [칼럼] 언론사 홈페이지 댓글란에서도 여성의 목소리는 작습니다

    주요 언론사 홈페이지에서 댓글을 다는 사용자의 대다수는 여전히 남성입니다. 보다 다양한 사람들이 온라인 상의 토론에 참여할 수 있도록 언론사들이 노력해야 합니다. 더 보기

  • 2015년 4월 24일
    학점이 높은 지원자가 우수한 인재일까?

    대표적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그렇다고 답할 것 같습니다. 반면 구글은 아니라고 답할 겁니다. 더 보기

  • 2015년 4월 24일
    땀 냄새를 통해 상대가 행복한지 아닌지 알 수 있습니다

    땀 냄새를 통해 행복감과 같은 긍정적 감정을 주고받을 수 있다는 연구가 “심리과학” 저널에 실렸습니다. 우리가 행복한 기분을 느낄 때 몸에서 생성되는 화학적 합성물질이 땀을 통해 방출되며, 이를 통해 다른 사람들이 기분을 파악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더 보기

  • 2015년 4월 24일
    비밀번호는 사람의 심리를 반영합니다

    전화기 저편에서 IT 서비스 직원의 목소리가 들려옵니다. “고객님, 컴퓨터를 고치려면 고객님 비밀번호가 필요해요.” 하지만 비밀번호를 말하려니 갑자기 부끄러워집니다. 그리고는 주변 사무실 동료가 들을 수 없는 작은 목소리로 수화기에 말합니다. “bunny69”요. 이 비밀번호를 선택한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으려 노력해보지만, 이미 수화기 저편으로부터 약간의 웃음소리가 들리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디지털 보안 업계 선두주자인 Gelmalto는 2014년 사이버공간에서 유출된 데이터가 10억 개이며 그 중 절반 가량은 개인 신원정보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프랑스 인터넷 사용자의 더 보기

  • 2015년 4월 24일
    모기가 당신만 좋아하는 이유

    모기는 냄새로 사람을 구별하며, 특정한 유전자를 가진 사람을 더 좋아할지 모른다는 연구가 발표되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4월 23일
    [칼럼] 웨이트리스도 페미니스트일 수 있을까?

    이번주에도 나는 일터에서 성희롱을 당했습니다. 그러나 라스베가스에서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대부분의 여성들과 마찬가지로, 근무 시간이 끝나고 난 후에는 팁을 세어보고 이 정도면 견딜만 했다 스스로를 위로하며 집으로 향했습니다.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라 여기는 사람에겐 그다지 어울리지 않는 모습입니다. 더 보기

  • 2015년 4월 23일
    명품 브랜드 옷을 입고 면접을 보면 합격 확률이 높아진다?

    다른 조건은 모두 동일하게 두고 상의에 붙은 브랜드 로고만 바꾼 뒤 지원자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더니 명품 브랜드를 입은 사람에 대한 평가가 더 후했습니다. 하버드비즈니스리뷰에 실린 글을 소개합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