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년 8월 1일
    [7월 다섯째주] 100단어로 보는 금주의 기사 – 7월 31일

    뉴스페퍼민트 기사를 100단어 내외로 요약해 전해드립니다. 7월 31일 금요일에 소개한 기사 가운데 골랐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8월 1일
    [7월 다섯째주] 100단어로 보는 금주의 기사 – 7월 30일

    뉴스페퍼민트 기사를 100단어 내외로 요약해 전해드립니다. 7월 30일 목요일에 소개한 기사 가운데 골랐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8월 1일
    [7월 다섯째주] 100단어로 보는 금주의 기사 – 7월 29일

    뉴스페퍼민트 기사를 100단어 내외로 요약해 전해드립니다. 7월 29일 수요일에 소개한 기사 가운데 골랐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8월 1일
    [7월 다섯째주] 100단어로 보는 금주의 기사 – 7월 28일

    뉴스페퍼민트 기사를 100단어 내외로 요약해 전해드립니다. 7월 28일 화요일에 소개한 기사 가운데 골랐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8월 1일
    [7월 다섯째주] 100단어로 보는 금주의 기사 – 7월 27일

    뉴스페퍼민트 기사를 100단어 내외로 요약해 전해드립니다. 7월 27일 월요일에 소개한 기사 가운데 골랐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7월 31일
    인공지능 전문가들, 군용로봇에 반대 목소리

    엘론 머스크, 스티브 호킹, 스티브 워즈니악, 노암 촘스키, 데미스 하사비스를 비롯한 인공지능 전문가들이 군용 로봇을 금지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7월 31일
    갑작스러운 기후 변화 때문에 멸종된 매머드

    오늘날 일어나고 있는 인류에 의한 빠른 온난화와 비슷한 갑작스러운 온난화가 과거 지구의 거대한 동물들, 즉 거대동물군의 대량멸종 사건에 반복적으로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이 새로운 연구에서 밝혀졌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7월 31일
    [뉴욕타임즈 와인 스쿨] 스페인 리오하(Riojas)

    스페인 와인 생산 지역 중에서 20세기 내내 유일하게 국제적 명성을 누려온 리오하 지역에서 생산되는 와인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리오하 와인은 와인이 숙성되면서 어떻게 변하는지를 대표적으로 보여줍니다. 더 보기

  • 2015년 7월 31일
    코딩을 배워 인생 2막을 여는 사람들

    바리스타, 웨이터, 기타 여러 다양한 직종에 종사하던 젊은이들이 코딩 학교로 발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코딩 학교를 졸업한 이들의 연봉은 이전에 받던 것의 거의 두 배 이상에 달합니다. 구글이나 페이스북 같은 거대 소프트웨어 기업 못지않게, 다양한 회사들이 디지털 세계의 언어에 익숙한 인재를 필요로 하며, 일자리 역시 늘어나고 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7월 31일
    [PLOS 블로그] 사망 시각

    사망선고를 내리는 방법은 정해져 있습니다. 먼저 가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 펜 라이트로 환자의 동공을 비추고 반응을 봅니다. 가슴에 청진기를 대고 호흡과 심박을 확인합니다. 손가락을 경동맥에 대고 맥이 있는지를 봅니다. 이 모든 대답이 부정적일때, 시계를 봅니다. 그 때 시계가 가리키는 시각이 바로 그 환자의 사망시각입니다. 다시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하고, 부검을 원하는지를 묻습니다. 모든 사망자에게 이를 묻게 되어있다는 사실도 빼먹지 말아야합니다. 그 방을 나와 이 일을 기록으로 남깁니다. 더 보기

  • 2015년 7월 30일
    [칼럼] 인종주의자에게 잡지를 판매하지 않을 권리

    휴스턴 지역의 라이프스타일 잡지 <휴스토니아>는 6월호에 실은 광고를 두고 독자와 편집장이 벌인 실갱이 덕분에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습니다. 편집장이 워싱턴포스트에 글을 기고해 사건의 경위와 인종주의에는 절대로 관용의 잣대를 들이대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밝혀왔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7월 30일
    부모의 과잉 보호와 완벽주의가 부른 미국 대학생들의 자살 (3/3)

    명문 대학에 입학하는 것이 이미 인생의 목표로 정해진 채 부모가 결정한 길을 따라 걸어오기만 한 아이들은 대학에 입학한 뒤 별것 아닌 변화에도 큰 좌절과 시련을 맛봅니다. 부모가 늘 모든 문제를 해결해줬던 아이들에게 홀로서기란 너무나 힘겨운 과제입니다. 늘 완벽하기만을 요구받아온 아이들이 작은 실패에도 크게 낙심해 존재론적 회의를 느끼며 목숨을 끊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때 그 책임은 학생 자신에게보다도 부모와 대학 시스템, 문화에 있다고 보는 게 더 맞을 겁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