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2년 9월 5일
    오늘날의 기대수명과 사망원인(미국과 OECD 평균)

    올해 미국에서 태어난 아기는 78.2세의 기대수명을, OECD 평균의 경우 79.2세의 기대수명을 가집니다. 이것은 1960년의 기대수명 69.9세 보다 10년을 더 산다는 뜻입니다.  올해 40세인 사람의 기대수명은 80세 입니다. 심장질환은 미국과 OECD 국가들의 가장 큰 사망원인입니다. 그 뒤를 악성 종양(암), 폐렴, 사고사가 순서대로 따르고 있습니다. 연구자들은 노인인구가 더 많아질수록 더욱 빈번해질 치매와 신경계 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원문에는 미국과 OECD 국가의 기대수명의 변화와 사망원인의 변화 그래프가 있습니다.) (Scientific American) 더 보기

  • 2012년 9월 5일
    무의식중에도 드러나는 진보와 보수의 차이

    푸른색과 붉은색, 큰 정부와 친기업, 게이의 권리와 태아의 권리, 이렇게 미국은 정치적으로 양분되고 있습니다. 유머 칼럼니스트 데이브 베리는 공화당원은 민주당원을 신을 믿지 않고 애국심이 없으며 볼보, 프랑스, 라떼를 좋아하는 엘리트주의자로, 민주당원들은 공화당원을 무식하고 자동차경주와 총에 열광하며 종교적인 광신자로 생각한다고 풍자했습니다. 그러나 실제 차이는 더 극명할 지 모릅니다. 정치적 선호를 연구하는 전문가들은 그들은 다른 시각을 가진 것이 아니라 실제로 다른 사람들이라고 합니다. 지난 1월의 네브라스카 대학의 연구는 보수주의자들은 자동차사고와 같은 불쾌한 더 보기

  • 2012년 9월 4일
    온라인 미술품 매매의 실상

    피카소의 작품은 분명히 하나에 수십, 수백억 원을 호가합니다. 그런데 인터넷을 조금만 찾아보면 수십만 원에 ‘피카소 작품’을 살 수 있는 사이트들이 쏟아집니다. 미술작품을 온라인으로 사고 파는 게 보편화되면서 인터넷은 가짜 미술품을 진짜로 둔갑시켜 팔거나 엉성한 모조품을 염가에 처분해버리는 각종 사기의 온상이 되어버렸습니다. 최근 조사결과 eBay에서 팔리는 헨리 무어의 작품 가운데 91%가 짝퉁이었습니다. 조각가 쟈코메티재단은 1년 예산의 40%를 ‘짝퉁’을 가려내는 데 쓰고 있습니다. “어떤 사이트 한 군데에서만 가짜 작품 2,005개를 적발했어요. 그걸 다 진품으로 속여 돈을 받고 더 보기

  • 2012년 9월 4일
    미 민주당 전당대회 핵심 요약

    민주당 전당대회가 화요일(4일)부터 목요일(6일)까지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롯에서 열립니다. 오바마 대통령을 대선후보로 공식 추대할 이번 전당대회 관련 핵심 사안을 정리해봤습니다. (1) 노스캐롤라이나는 2004년 대선에서 부시 공화당 후보에게 56%의 지지를 보냈지만, 2008년에는 오바마 민주당 후보가 매케인 공화당 후보에게 0.3% 차이의 아슬아슬한 승리를 거두며 15개의 선거인단표를 가져왔습니다. (2) 전당대회 첫날의 키노트(Keynote) 스피커로는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시장인 줄리안 카스트로가 선정되었습니다. 보통 키노트 스피커는 당의 차세대 유망한 정치신인에게 맡기는데요, 올해 37세로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한 카스트로는 멕시코 이민자의 아들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더 보기

  • 2012년 9월 4일
    러시아 타타르스탄 무슬림들의 급진화

    타타르스탄은 러시아 연방 중부 볼가강 유역에 있는 자치공화국입니다. -스탄이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4백만 명 인구의 대다수는 무슬림입니다. 체첸이나 다게스탄 등 분리독립 요구와 분쟁이 끊이지 않는 다른 무슬림 지역과 달리 거대한 유전지대에 있어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타타르스탄 사람들은 러시아 중앙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며 잘 지내 왔습니다. 그런데 최근 젊은 이민자들을 중심으로 타타르스탄에도 급진적인 이슬람 세력이 점차 세를 불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7월에는 타타르스탄 내 급진 이슬람 세력을 적극적으로 견제해오던 정치지도자 야쿠포프가 암살당하기도 했습니다. 구소련 연방에 편입됐던 중앙아시아의 이슬람 더 보기

  • 2012년 9월 4일
    美, 3명중 1명은 70세까지 일해도 노후 막막

    Employee Benefit Research Institute는 미국의 30~59세 노동자들 가운데 1/3이 70세에 은퇴해도 충분한 노후자금을 마련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는 70세에 은퇴하는 경우 64%만이 노후에 대한 대비가 되어 있고, 그보다 빨리 65세에 은퇴하면 52%만이 충분한 대비가 되어 있을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이는 올해 초 보스턴 대학 연구진들이 내놓은 결과보다 더 비관적입니다. 보스턴 대학의 연구결과는 66세 은퇴하는 사람들의 55%, 70세에 은퇴하는 86%가 노후 대비가 되어있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두 연구결과의 가장 큰 차이는 미국의 대표적인 노후 연금 (401(k))의 가치가 더 보기

  • 2012년 9월 4일
    소비자 리뷰 별점 반 개의 차이가 레스토랑의 성패 가른다

    미국 UC버클리 대학의 경제학자들이 별 5개 만점인 고객평가에서 별점 반 개만 더 받아도 가장 분주한 저녁 7시대에 30~49%의 손님을 더 끌어들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레스토랑 328개의 엘프(Yelp.com) 온라인 리뷰와 예약을 분석한 연구결과, 음식의 가격이나 질에 큰 차이가 없더라도 별점 3에서 3.5로 소비자들이 매긴 평점이 증가하면 저녁 7시대 예약률이 13~34%, 별점 3.5에서 4로 올라가는 경우엔 19%나 증가했습니다. 온라인을 통한 소비자들의 후기가 사업 성공에 중요하다는 사실을 수치로 증명했습니다. 동시에 레스토랑 측에서 사람을 고용하거나 동원해 더 보기

  • 2012년 9월 4일
    에르도안 터키 총리의 과욕

    에르도안 터키 총리는 중도우파 무슬림정당으로 분류되는 정의개발당 소속입니다.  지난 2002년 총선을 통해 집권한 뒤 줄곧 높은 지지를 받아왔습니다. 지난 10년새 터키의 1인당 GDP는 두 배가 되었고 도로와 병원 등 각종 시설은 눈에 띄게 확충되었습니다. 여성과 소수민족, 빈민층의 권리도 향상됐습니다. 에르도안 총리는 2014년 대통령에 출마해 계속 터키 정치를 이끌어가려는 야심을 숨기지 않고 있습니다. 헌법을 고쳐 현재는 매우 제한적인 대통령의 권한을 강화할 계획도 갖고 있습니다. 야당은 높은 지지율에 취한 에르도안 총리가 야심에 휩싸여 실책을 더 보기

  • 2012년 9월 4일
    남자는 여자보다 지저분하다

    애리조나 대학의 미생물학자 찰스 거바는 2011년 각각 30명의 미혼남성과 미혼여성의 집을 조사하였습니다. 그리고 남성의 집에는 여성의 집보다 평균적으로 15배 더 많은 세균이 살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특히, 싱글 남성의 경우 10명 중 7명의 커피테이블이 대장균으로 뒤덮여 있었습니다. “쉽게 말해 테이블 위에 변이 묻어 있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신발을 신은 채로 커피테이블에 발을 올려놓는 습관 때문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약 90%의 신발 바닥에는 대장균이 살고 있습니다. 대장균이 살고 있는 곳에는 독감 바이러스나 설사를 유발하는 더 보기

  • 2012년 9월 4일
    사람들이 역겨움을 느끼는 이유

    다른 사람의 노란 콧물은 사람들을 불쾌하게 만듭니다. 그러나 이는 역겨운 정도를 수치로 나타냈을 때 3위 안에 들지 못했습니다. 사람들은 인종과 지역에 상관없이 같은 것들을 역겨워합니다.  런던에 있는 위생 및 열대의학 학교의 발레리 커티스는 가장 역겨운 장면을 규정하기 위해 정말로 힘든 실험을 고안해냈습니다. 커티스는 인터넷을 이용해 172개국의 8만여 명에게 거부감을 주는 20개의 사진을 보여주었습니다. 사진 중에는 피부찰과상, 거미, 이, 체액들의 사진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역겨움은 우리를 병들게 할 가능성이 있는 것들을 피하게 만드는 진화의 더 보기

  • 2012년 9월 4일
    미국의 노동절과 노동에 대한 8가지 사실

    9월 3일은 노동절(Labor Day)로 미국의 국경일입니다. (그래서 다른 두 과학기사는 오늘 것이 아니라 1-2년 전의 것입니다) BusinessNewsDaily.com 에서는 미국에서의 노동과 노동절에 관한 8가지 사실을 요약했습니다. (1) 미국에는 1억 5천 5백만 명의 노동자가 있습니다. 선생님이 3백만 명으로 가장 수가 많습니다. (2) 2010년 기준으로 590만 명의 노동자는 집에서 일합니다. (3) 평균 출퇴근 시간은 왕복 50분입니다. (4) 교통혼잡을 피하기 위해 새벽6시 이전에 집을 떠나는 사람은 출퇴근 인구의 12.5%인 1천6백만 명에 이릅니다. (5) 남녀간 연봉격차는 약 5천만 더 보기

  • 2012년 9월 3일
    시리아 내전, 지난 주에만 1,600명 사망

    유니세프(UNICEF)는 시리아 내전으로 인한 사망자가 지난 주에만 1,600명이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아사드 정부와 반정부 세력 사이의 내전은 8월에만 5,000명의 사망자를 낳았으며 지금 현재도 충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반정부 세력은 지난 토요일 아사드 정부의 군사기지 하나를 탈취했으며, 이는 정부군의 민간인에 대한 공격을 저지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현지에서 활동 중인 활동가들에 따르면 정부군이 수도 다마스쿠스 외곽에 있는 병원을 공격해 병원 관계자들과 환자들이 숨졌으며, 나중에는 정부군이 병원을 아예 불태워버렸다고 합니다. (CNN)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