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주제의 글
  • 2016년 5월 12일. [그레고리 맨큐 칼럼] 대선 후보들이 경제에 관해 하는 거짓말

    * 그레고리 맨큐 (N. Gregory Mankiw)는 하버드대학 경제학과 교수입니다. 이 글은 맨큐 교수가 뉴욕타임스에 쓴 글입니다. 미국 경제에 관해 알고 싶다고 아무 데서, 아무 말에나 귀 기울여서는 안 됩니다. 현재 대통령직에 도전하고 있는 후보들이 하는 말들은 아마도 미국 경제 상황에 대해서 가장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겁니다. 없는 사실을 꾸며내고 현실을 과장하는 것이 정치에서 새로운 일은 아니지만, 이번 대선은 특히 그런 경향이 두드러집니다. 이런 상황을 가장 잘 더 보기

  • 2016년 5월 11일. 미국 대선의 유권자들, 떨어뜨리기 위해 투표한다?

    미국 현대사에서 이토록 비호감인 두 사람이 양 당의 대선 후보로 결정된 적이 있었을까요? 최근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그림은 그야말로 암울합니다. 클린턴과 트럼프의 지지자 절반 가까이가 자신이 선호하는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싫어하는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해 투표하겠다고 대답했기 때문입니다. 더 보기

  • 2016년 5월 10일. 네이트 콘, “나는 왜 도널드 트럼프의 승리를 예측하지 못했나?” (2)

    * 글을 쓴 네이트 콘(Nate Cohn)은 <뉴욕타임스>에서 미국 대선 관련 뉴스를 담당하고 있는 기자입니다. 1편 보기 —–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주에 거주하는 온건 성향 공화당 지지자에 대한 오해 제가 공화당 대선 경선에 관해 처음 쓴 기사는 공화당 지도부 가운데 누가 어느 후보를 지지했느냐에 관한 기사가 아니었습니다. 그 기사는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주, 이른바 블루 스테이트(Blue State)에 사는 공화당원을 분석한 기사였습니다. 최근 일련의 선거에서 이들은 이념적으로 보수적인 후보보다 공화당 더 보기

  • 2016년 5월 9일. 네이트 콘, “나는 왜 도널드 트럼프의 승리를 예측하지 못했나?” (1)

    뉴욕타임스에서 미 대선 관련 뉴스를 담당하고 있는 네이트 콘 기자가 왜 우리가 트럼프의 승리를 예측하지 못했는지를 다양한 측면에서 분석하고 있습니다. 너무 많은 후보 수, 강력한 대항 후보의 부재,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주에 사는 중도층 공화당원에 대한 잘못된 이해, 공화당 지도부의 의지에 대한 과대평가, 편중된 미디어 보도, 그리고 경선 규칙을 그 원인으로 지적합니다. 더 보기

  • 2016년 4월 28일. 미국이 가장 위대했던 시절은 언제죠?

    도널드 트럼프의 켐페인 슬로건은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듭시다 (Make America Great Again)입니다. 저희가 트럼프 지지자들에게 언제 미국이 가장 위대했는지 물었습니다. 답은 제각각이었습니다.2000년이라고 답한 사람이 많았지만 다른 시기를 언급한 지지자들도 많았습니다. 지지하는 정당에 따라 의견도 크게 달랐습니다. 더 보기

  • 2016년 4월 22일. 아무리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해도

    페이스북이 선거에 개입하면서까지 트럼프를 떨어트리려 해서는 안 됩니다. 트럼프를 낙선시키는 게 대의를 위해 모두에게 좋다고 하더라도, 페이스북이 여론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엄청난 권력을 잘못 썼다가는 민주주의에 몹시 나쁜 선례만 남고 말 겁니다. 더 보기

  • 2016년 4월 11일.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정말 45% 관세를 매기면 어떻게 될까?

    트럼프의 말대로 했다가는 문제를 해결하기는커녕 더 심각해지기만 할 뿐입니다. 더 보기

  • 2016년 3월 31일. 도널드 트럼프를 인터뷰한 워싱턴포스트의 소감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트럼프가 대통령 자리에 맞지 않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재확인했습니다. 더 보기

  • 2016년 3월 11일. 무역에 관한 200년 된 경제학 정설에 도전하고 있는 트럼프

    트럼프는 지난 100년간 공화당 대선 후보가 된 사람 중 유일하게 관세를 올리고 저가 수입품을 제한하자고 주장하는 후보가 될 것입니다. 경제학자들은 오랫동안 수출이 경제의 활력을 나타내고 수입은 부정적인 해외 의존을 말하는 것이라는 대중의 인식이 틀렸다는 것을 보이려고 노력했습니다. 경제학자들은 200년간 무역이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된다는 거의 일관된 주장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트럼프와 같은 비판자들은 경제학자들이 무역의 혜택을 지나치게 과장했다고 말합니다. 더 보기

  • 2016년 3월 10일. 트럼프 지지자를 찾아서

    뉴욕타임스 기자들이 직접 지역 민심을 훑어봤습니다. 더 보기

  • 2016년 3월 8일. 트럼프가 계속 이 추세로 이기면 어떻게 될까요?

    여러 시나리오를 토대로 직접 득표율을 바꿔가며 상황을 예측해보세요. 뉴욕타임스 업샷이 만든 간단한 그래프를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16년 3월 2일. 트위터가 미국 대선에 미치는 영향

    3월 1일은 대선을 앞두고 가장 많은 수의 주 경선이 벌어지는 날입니다.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오늘을 기점으로 대선주자를 가름하기에, 후보들은 떨리지 않을 수 없겠죠. 최종결과를 마주하기 전까지 그들은 스마트폰을 켜 공약을 퍼트리고 지지를 호소하며 상대편에게 화살을 날릴 것입니다. 소셜 미디어에 나타난 수치는 후보 경선에 관련해 흥미로운 정보를 제공합니다. 지난 여름부터 트위터에서는 도널드 트럼프의 인기가 치솟으며 팔로워가 거의 두 배 가까이 늘어나 힐러리 클린턴을 제쳤습니다. 트윗을 올릴 때마다 리트윗 숫자가 3,000개에 달합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