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선단체" 주제의 글
  • 2014년 10월 2일. 워싱턴DC “모두의 부엌(Central Kitchen)”: 무료 급식소를 넘어선 사회적 기업

    로버트 에거(Robert Egger)는 베푸는 이에게 할 일 다 했다는 심리적 보상만 주고 받는 이를 오히려 영속적으로 종속시키는 형태의 자선을 극복하고자 "모두의 부엌"을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7월 30일. 재활용 산업의 본보기로 떠오른 의류 수거함

    옮긴이: 헌옷, 천 등을 모아 재활용하는 의류수거함은 우리나라에도 많이 설치돼 있죠. 애틀란틱(Atlantic) 지가 의류수거함에 모인 옷이 어디로 가서 어떻게 쓰이는지를 분석했습니다. 쓰인 데이터는 미국을 기준으로 한 데이터라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미국의 섬유산업은 재활용 가능한 재료로 상품을 만드는 산업 가운데 재활용률이 가장 낮은 산업 가운데 하나입니다. 헌옷은 재활용하면 카펫 안감부터 산업용 직물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쓰일 수 있는데도, 미국인들이 헌옷을 쓰레기와 함께 그냥 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미국 전체로 보면 재활용하거나 의류수거함에 모이는 헌옷은 더 보기

  • 2013년 10월 10일. 비영리기관이 기업처럼 행동해야하는 이유

    당신이 제일 좋아하는 자선 단체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높은 월급을 받고 있다고 하면 기분이 어떠신가요? 그 자선단체에서 3백만 달러짜리 수퍼볼 광고를 내보내면요? 새로운 모금 활동을 시도하다 백만 달러 손실을 기록하면요? 마지막으로, 그들이 투자자한테 100% 이자를 지불했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기분이 어떨까요? 굉장히 화가 나겠죠. 그러나 이 모든 활동들이 실제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을 도왔고, 당신이 알고 있는 건 절반의 이야기에 불과하다면 생각이 바뀔지도 모릅니다. 제가 그 나머지 이야기를 들려드리려합니다. 먼저, 자선단체에서 높은 연봉을 더 보기

  • 2013년 8월 16일. 성당 벽화 망쳤던 81살 노파, 결국엔 웃다

    지난해 이맘때 스페인 북부 사라고사 시 근처의 작은 마을 보르하(Borja)는 세계적인 유명세를 탔습니다. 마을 성당에 그려져 있던 가시 면류관을 쓴 예수의 벽화를 80살 할머니 히메니즈(Cecilia Gimenez) 씨가 복원하겠다고 나섰다가 망쳐버렸기 때문이죠. (관련 뉴스페퍼민트 기사보기) 원작과는 완전 다른 우스꽝스러운 그림이 되어버린 탓에 시 정부도 망연자실했지만, 오히려 이 사건이 해외토픽이 되면서 전화위복이 됐습니다. 인구 5천 명에 불과한 작은 마을에 지난 1년 동안 4만 명의 유료 관광객이 다녀간 겁니다. 사람들마다 1~2 유로씩을 관람료로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