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주제의 글
  • 2014년 3월 4일. 밀레니엄 세대(Millennials)와 친환경 자동차 시대의 도래

    자동차는 미국의 상징입니다. 픽업 트럭을 몰고 전원을 달리는 풍경은 미국영화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장면들 중 하나이죠. 미국 경제의 활황을 등에 업고 자란 베이비부머 세대의 꿈은 성공하여 페라리나 포르쉐와 같은 프리미엄 스포츠카를 소유하는 일이었습니다. 아메리칸 드림은 이민자들에게만 해당되는 말은 아니었습니다. 미국인들에게 자동차는 생활의 필수품이자 아메리칸 드림 그 자체였으니까요. 하지만, 흔히 밀레니엄 세대라고 불리는 1977년에서 1990년대 사이 미국에서 태어난 젊은 세대는 베이비부머 세대만큼 차량을 소유하는 일에 열광적이지 않습니다. 이들 세대는 자동차에 더 보기

  • 2014년 2월 7일. 미국, 사고 방지를 위해 차대차 무선통신 시스템 장착이 의무화되나

    미국 정부가 새롭게 시장에 출시되는 모든 자동차를 대상으로 차대차 무선통신 시스템(Vehicle-to-vehicle Communications System) 장착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차와 차 사이에 운행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여 불필요한 충돌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의도입니다. Image from U.S. Government Accountability Office 차대차 무선통신 시스템은 근접한 차량들 사이에 위치, 속도, 위험 경고 등의 운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시스템입니다. 이 시스템은 공유된 운행 정보를 바탕으로 곧 있을 충돌 위험을 미리 감지하고 운전자에게 이를 경고하는 역할을 합니다. 예를 들어, 더 보기

  • 2014년 1월 22일. 비행기 여행이 차량 여행보다 에너지 효율이 높다?

    미시간 대학의 마이클 시박(Michael Sivak)은 얼마전 미국 내 비행기 여행이 차량 여행보다 에너지 효율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는 동일한 인원이 같은 거리를 이동할 때 비행기 여행보다 차량 여행이 더 적은 에너지를 소모할 것이란 그 동안의 통념을 뒤집는 결과입니다. Image from Michael Sivak, University of Michigan 시박이 제시한 자료(그래프 참조)에 따르면, 지난 40여년간 단위 인원당 자동차 여행의 에너지 효율보다 비행기 여행의 에너지 효율이 현격하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70년만 하더라도 2배 더 보기

  • 2013년 11월 15일. 자전거족의 안전을 보장하라

    저는 자전거를 좋아하지만 동시에 자전거를 두려워하는 사람입니다. 여느 중년 남자처럼 살이 찌고 무릎이 아프다는 이유로 수 십 년만에 자전거를 다시 탔을 때는 정말 행복했지만, 얼마 안 가 눈 앞에서 끔찍한 교통사고를 목격하고는 집 지하실에 운동용 실내 자전거를 들이고 말았죠. 나와는 달리 사고를 당하고도 여전히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고 있는 친구에게 물어보니, 모든 자동차 운전자가 자전거에 대한 불타는 증오심을 갖고 있는 마약 중독자 쯤 된다는 가정 하에 자전거를 타면 된다고 하더군요. 친구의 얘기는 과장이 아닙니다. 제 주변에도 자전거를 타다가 목숨을 잃거나 큰 부상을 입은 사람들이 꽤 있습니다. 게다가 자전거를 들이받은 자동차 운전자들이 받는 처벌은 믿을 수 없는 수준입니다. 2011년에는 시애틀 외곽에서 자전거를 타던 남성을 치어 죽인 십대 운전자가 “위험한 차선 변경”으로 42달러짜리 딱지를 뗀 사례도 있었습니다. 구글에서 “자전거+사고”로 검색을 하면 비슷한 사례가 무수히 나옵니다. 그리고 자전거 사고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보면 자전거족과 자동차 운전자들은 서로를 엄청나게 미워하고 있죠. 오늘날 미국에서 자전거는 엄청난 규모의 산업입니다.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이 85만명에 달하고, 작년에는 1870만대의 자전거가 팔려나갔습니다. 그러나 도로 상의 법적, 사회적 문화는 자전거 산업의 성장과 속도를 맞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법적으로 자전거도 사용할 수 있는 도로가 실제로는 전혀 자전거 친화적이지 못한 경우가 많고, 도로교통법을 예사로 무시하는 자전거족이 많은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자전거 사고의 절반 이상에서 자동차 측에 과실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전거가 개입된 교통사고의 경우엔 사람이 죽는 사고가 나도 제대로 된 조사가 이루어지는 일이 드뭅니다. 자동차 운전자는 음주운전을 하거나 뺑소니를 치지만 않으면 거의 기소되거나 처벌받지 않습니다. 자전거 관련 사건을 전문으로 다루는 한 변호사는 그 이유를 배심원들이 자동차 운전자에 감정이입을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근무 시간의 대부분을 순찰차 안에서 보내는 도로 경찰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물론 이에 대한 대책도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자전거 도로와 자동차 도로 사이에 분리대가 설치되고, 몇몇 주에서는 자전거 사용자를 보호하는 법도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자전거 안전을 위해 세금을 쓰는 것에 반대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자전거를 스릴이나 자기 만족을 위한 위험한 스포츠들과 비교할 수는 없겠죠. 어차피 도시의 밀도는 더욱 높아질테고, 자전거는 거스르기 힘든 대세니까요. 저는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이 모두의 마음 가짐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전거족은 사소한 교통 법규도 잘 지키겠다는 마음을, 자동차족은 자신의 사소한 부주의가 합법적인 교통 수단을 사용하는 사람들을 죽이거나 다치게 할 수 있다는 마음을 갖는다면 도로는 훨씬 안전한 공간이 될 것입니다. (NYT) 원문보기

  • 2013년 9월 18일. 베이징 시, 자동차 번호판 규제 진통

    넘쳐나는 자동차로 인한 도심 교통 정체와 대기오염은 베이징 시의 크나큰 골칫거리 가운데 하나입니다. 베이징 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규 번호판 발급을 엄격하게 규제하며 차량 숫자가 늘어나는 것을 억제해 왔습니다. 특히 2011년부터는 베이징 시 번호판을 추첨을 통해 당첨된 사람에게만 발급하기 시작했는데, 신청자가 엄청나게 늘어나면서 번호판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가 되고 있습니다. 2년 전만 해도 10:1 안팎의 경쟁률이었지만 올해 경쟁률은 80:1을 넘었습니다. 차를 구입할 계획이 있는 베이징 주민 가운데 절반 가량이 1년 이상 더 보기

  • 2013년 9월 4일. 자동차 에어컨에 사용되는 냉매를 둘러싼 메르세데스 – 프랑스 정부의 갈등

    지난 2006년 EU(유럽연합)는 대부분 차량의 에어컨에 쓰이는 냉매 (refrigerants) R134a 제품이 이산화탄소보다 무려 1,400배나 강력한 온실효과를 일으키는 물질이라는 사실을 발견하고, 2011년부터 새로운 차량에 들어가는 냉매는 이 기준상 150을 넘지 않는 제품이어야 한다고 규정합니다. 화학 회사인 허니웰(Honeywell)과 듀퐁(DuPont)은 재빠르게 새로운 규정에 들어맞는 신제품 R1234yf를 개발해 선보였고, 이는 자동차협회인 SAE International의 안전 검사를 통과합니다. 그런데 지난해 9월 메르세데스(Mercedes) 차량을 만드는 독일 회사 다임러(Daimler)는 자체실험 결과 신제품 R1234yf가 기존의 R134a보다 위험한 것으로 판명됐다며 더 보기

  • 2013년 8월 1일. 자동차 디자인의 미래

    자동차가 변화하려 하고 있습니다. 100여년의 자동차 역사상 일어났던 모든 변화보다 훨씬 더 근본적인 방식으로 말이죠. 무엇보다, 미래의 자동차는 도시의 인적/기술적인 네트워크와 더욱더 통합되어야 할 것입니다. 새로운 시대를 위한 자동차 디자인에서 고려해야 할 세가지 요소는 에너지, 환경, 그리고 교통체증입니다. 자동차의 기능성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 이 시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디자인입니다. 왜냐하면 소비자들은 더이상 기능에 대한 신뢰성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지 않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지속가능하고 친환경적인 미래를 위한 자동차 디자인은 과연 더 보기

  • 2013년 5월 9일. 도요타 순이익 지난해 비해 3배 이상 증가

    올 3월에 끝난 1년 회계연도 기준으로 도요타의 이윤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주요 원인은 엔화 약세와 북미 대륙에서의 매출 증가입니다. 2012년 판매량 기준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자동차 회사인 도요타의 순이익은 9,621억 엔(10조 7천억 원)으로 지난 해 2,835억 엔보다 크게 증가했습니다. 매출은 22조 엔(245조 원)으로 18.7% 증가했습니다. 올 1월부터 3월까지 판매 순이익만 3,139억 엔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210억 엔과 크게 비교 됩니다. 도요타는 내년 3월 끝나는 회기 연도의 순이익을 더 보기

  • 2013년 4월 16일. 고양이가 자동차를 타기 싫어하는 이유

    대부분의 고양이 주인들은 자신의 고양이와 자동차를 같이 타는 일이 쉽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고양이는 개와 달리 자동차를 싫어합니다. 탈 것을 싫어하는 것은 고양이과 동물들의 일반적인 특징입니다. 고양이는 습관의 동물입니다. 그들은 먼 조상부터 늘 정해진 행동으로 일상을 보내도록 만들어졌습니다. 오늘날의 집고양이는 자기영역 안에서만 홀로 생활하던 중동 지역의 한 고양이를 조상으로 가지고 있습니다. 이들에게 자신들의 분뇨를 이용한 영역표시는 생존의 문제였습니다. 자동차에 탄 어떤 고양이들은 멀미를 느끼며, 스트레스에 의해 구토 또는 방뇨를 더 보기

  • 2013년 4월 2일. 가족간의 식사만으로 청소년의 문제를 막을 수는 없다

    규칙적으로 가족과 함께 밥을 먹는 것은 미혼모, 담배, 비만 등의 수많은 청소년 문제들에 대한 예방책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그러나 최근 “결혼과 가족저널(Journal of Marriage and Family)”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규칙적인 가족식사 자체는 실제 문제에 대해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회과학자 켈리 뮤식과 앤 마이어는 규칙적인 가족식사를 가능하게 하는 충분한 수입, 강한 가족애, 권위있는 부모 등의 원인이 청소년 문제를 막는 근본적인 원인이었음을 보였습니다. 뮤식과 마이어는 가족간의 저녁을 고집하는 것보다는 부모가 더 보기

  • 2013년 3월 13일. 디트로이트, 소형 트럭에 다시 주목

    연료 가격이 상승하면서 디트로이트에 기반을 두고 있는 미국 자동차 회사 GM과 크라이슬러가 소형 픽업트럭에 다시 주목하고 있습니다. GM과 크라이슬러는 소형 트럭 생산을 통해 연비가 좋은 제품을 찾는 고객들을 공략하는 동시에 도요타가 장악하고 있는 시장 점유율도 빼앗아 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GM은 지난해 8월 소형 트럭 브랜드인 캐년(Canyon)과 콜로라도(Colorado) 생산을 중단했습니다. 크라이슬러와 포드 역시 수요 부족을 이유로 소형 트럭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젊은 소비자들에게 연비가 좋고 가격이 더 보기

  • 2013년 3월 4일.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자전거 정책

    라틴아메리카 사람들의 자동차 사랑은 미국 사람들 못지 않습니다. 꾸준한 경제성장과 함께 자동차는 한 가족의 필수품이 되었고, 그 결과 주요 대도시들은 엄청난 교통대란을 겪게 됐습니다. 자전거는 자동차 때문에 생기는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훌륭한 대체 수단입니다. 보고타나 멕시코시티에 이어 최근 자전거 보급과 확산에 열을 올리고 있는 도시가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입니다. 지난 1월 부에노스아이레스시는 총 연장 100km에 달하는 자전거 전용도로를 개통했습니다. 시는 2년 전 “자전거와 함께 더 나은 삶을(Mejor en Bici)”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