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포드" 주제의 글
  • 2016년 6월 15일. [칼럼] 페미니스트들이 판사를 소환하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

    최근 캘리포니아에서는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은 스탠포드대 소속 수영선수에게 고작 6개월 형을 선고한 애론 퍼스키(Aaron Persky) 판사를 주민소환에 붙이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주민소환 성패보다도 더 큰 문제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과연 강간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달라질지 여부입니다. 더 보기

  • 2015년 4월 6일. 스탠포드 대학에서 가장 인기 있는 수업

    카니 마크벨라는 사회적 기업에 중점적으로 투자하는 벤처 투자회사에 투자 파트너가 되기 전까지 스탠포드 대학교에 다니는 평범한 학생이었습니다. 마크벨라는 철학을 공부했고, 동시에 창업 회사에서 일을 하면서 연애도 해야 해서, 너무나 바쁜 생활을 이어가고 있었습니다. 이때, ‘자신의 삶을 디자인하기’라는 스탠포드 대학교 3, 4학년 학생들에게 인기가 많은 새로운 수업을 듣게 됐습니다. 이 수업은 마크벨라가 의사 결정을 하거나 졸업 후 일자리를 찾을 때 지침이 될 수 있는 여러 가지 개념과 기술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이 더 보기

  • 2014년 4월 2일. 미국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학교는 어디일까요?

    졸업 후 가장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미국 대학이 어디일까요? 정답은 캘리포니아에 있는 작은 사립대 하비 머드 칼리지의 공과대학입니다. 2등은 MIT, 3등은 칼텍이었지요. 전공별로 봤을 때는 스탠포드의 컴퓨터 공학과가 최고였습니다. 아틀란틱지에서 대학 등록금과 추후 연봉을 비교하여 투자 대비 수익을 계산한 자료를 발표하였습니다. 등록금은 조정값을 사용하였는데 4년 등록금이 23만 달러를 넘는 스탠포드 대학의 경우 장학금과 졸업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하여 7만 4천불로 조정하는 식이죠. 연봉은 미국인의 연봉 자료를 가장 많이 가지고 더 보기

  • 2013년 11월 4일. 미국에서의 인문학의 위기 논쟁

    스탠포드 대학의 학부 교육 과정에서 전체 교수진의 45%가 인문학 분야에 속해 있지만 학부생의 15%만이 인문학 관련 전공을 하고 있습니다. 스탠포드가 가지고 있는 기술 분야의 명성을 염두하면 이 학교에서 가장 있기 있는 전공이 컴퓨터 과학이라는 사실은 놀랍지 않습니다. 하지만 가장 인기 있는 전공 5위 안에 인문학은 하나도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인문학 교육에 대한 지원이 급격히 줄어든 몇몇 대학들에서는 독문학이나 철학과 같은 인문학 전공을 아예 폐쇄하기도 합니다. 인문학 안팍에서 사람들은 대학의 지적 더 보기

  • 2013년 9월 27일. 하수로부터 전기를 생산하는 미생물

    최근 스탠포드 대학의 연구진들이 하수에 존재하는 유기물들을 먹고 사는 특정 미생물을 이용하여 전기를 생산하는데 성공하였다고 합니다. 연구진들이 전기생산에 이용한 미생물은 바로 Exoelectrogenic Microbes 라고 불리는 박테리아인데, 이 박테리아는 신기하게도 유기물질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전자를 배출한다고 합니다. 이러한 박테리아의 전자배출 능력은 이미 과학계의 큰 관심을 받아 온 것이 사실이나, 그동안 많은 연구팀들은 유기물 분해 과정 중 배출되는 전자를 효율적으로 결집시키는 기술을 개발하는데 어려움을 겪어 왔습니다. 하지만 마침내, 스탠포드 대학 연구팀이 탄소 필라멘트와 더 보기

  • 2013년 2월 20일. 유럽 대학들, 개방형 온라인 강좌(MOOCs)에 신중한 태도

    하버드와 스탠포드 등 유명 대학들의 수업을 무료로 온라인에서 들을 수 있는 플랫폼인 개방형 온라인 강좌(Massive Open Onlise Courses)에 미국의 대학들이 재빠르게 적응하려고 하는 반면 유럽의 대학들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교육을 제공하는 시스템이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온라인 강좌 제공 움직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으면 도태될 수 있다는 불안감은 있지만, 개방형 온라인 강좌가 학생 개개인과의 면담이나 소통을 중시하는 유럽의 대학 프로그램에 맞지 않는 측면이 두드러지기 때문에 많은 대학들이 온라인 강좌의 효용에 대해 여전히 회의적입니다. 더 보기

  • 2013년 1월 16일. 온라인 대학 강좌,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과 공조 시작

    온라인으로 ‘컴퓨터 공학 입문’이나 ‘통계학’등의 대학 수업을 제공하는 실리콘 밸리 벤처그룹인 유대시티(Udacity)가 캘리포니와 정부와의 합작으로 산호세 주립대학(San Jose State University)과 커뮤니티 칼리지 학생 300명을 대상으로 몇몇 강좌에 대한 입문 수업을 제공하기로 협약을 맺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많은 문제점이 제기되어 온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서 주지사인 제리 브라운(Jerry Brown)은 기술적 해결책을 제공해줄 수 있는 유대시티에 먼저 연락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산호세 주립대학의 학술 담당 보직교수는 입학한 학생의 50%가 기본적으로 이수해야 더 보기

  • 2012년 9월 5일. 유기농은 항상 일반 제품보다 낫다? 글쎄…

    유기농(Organic) 딸기가 일반 딸기보다 비타민C 함유량이 많을까? 스탠포드 대학의 과학자들이 지난 40년간 발표된 237개의 연구를 종합해 분석한 결과 유기농 마크가 붙은 비싼 야채와 과일이 일반 야채와 과일보다 반드시 영양소를 더 많이 포함하고 있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은 또한 유기농 제품을 사 먹는 게 건강에 특별히 더 이롭다는 근거도 부족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반제품이 유기농 제품보다 농약을 더 사용하는 것은 맞지만 미국 환경보호국(EPA)의 기준을 지켰다면 농약 사용량도 인체에 크게 해롭지 않은 수준이기 때문입니다. 미국의 유기농 농산품 시장 규모는 지난해만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