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주제의 글
  • 2016년 5월 4일. 블록체인: 수학적으로 완벽한 기술(3/3)

    2부에서 페루의 경제학자 에르난도 데 소토 폴라는 소유권에 관한 연구로 많은 상을 받았습니다. 그의 핵심 주장은 바로 제 3세계의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것이 불명확한 소유권이라는 것입니다. 무언가를 누가 소유하고 있는지 명확하지 않을 경우, 그리고 그 소유가 인정되고 보호되지 못하면 그 지역에 대한 투자와 개발에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소유권이 명확해진다면, 사람들은 거래와 교환을 시작하게 되고 그 지역은 발전할 수 있게 됩니다. 블록체인의 지지자들은 블록체인이 이 문제 역시 해결할 수 더 보기

  • 2016년 5월 3일. 블록체인: 수학적으로 완벽한 기술(2/3)

    1부에서 2009년 후반기 들어 전문가들은 블록체인의 개발자인 나카모토 사토시가 위의 이중 지불 문제를 해결했다는 사실을 알아채기 시작했습니다. 누구도 관리하지 않는 자동화된 기록인 블록체인이 바로 문제의 해답이었습니다. 블록체인은 중간 중개자를 대체했습니다. 은행이 거래를 처리하는 대신, 8,000~9,000개의 컴퓨터가 연결된 비트코인 네트워크가 이를 처리했습니다. 각각의 컴퓨터가 자신의 암호키를 통해 매우 짧은 시간이 걸리는 수학적 증명을 확인하면 거래는 승인됩니다. 누가 누구에게, 언제, 얼마를 주었는지의 지불 정보가 그 데이터베이스에 추가됩니다. 정확한 용어를 사용해 다시 말하면, 새로운 더 보기

  • 2016년 5월 2일. 블록체인: 수학적으로 완벽한 기술(1/3)

    역사적으로 볼 때 기록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유대교와 기독교가 구전으로만 전해지던 수많은 다른 종교를 이기고 살아남은 이유는 이들이 기록된 경전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정복자 윌리엄이 만든 잉글랜드의 토지기록인 둠즈데이 북(Domesday Book)은 토지분쟁 해결을 위해 1960년대까지도 사용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날,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기록 방식이 등장했습니다. 이 기술의 영향력도 그만큼 클 것입니다. 그 기술의 이름은 블록체인입니다. 어마어마한 크기의 디지털 기록이 있습니다. 인터넷을 사용하는 누구나 그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3월 12일. 신상털기: 독싱(doxxing) 이 무엇이고, 왜 중요한가

    지난 6일 뉴스위크지가 비트코인의 창시자로 추정되는 사람의 신원, 사는 곳까지 보도하며 사실 여부를 두고 한바탕 소동이 있었습니다. 뉴스위크지는 64세의 재미일본인 사토시 나카모토씨가 정체불명의 암호명(?) 사토시 나카모토와 동일인물이라고 지적하였으나 정작 나카모토씨는 극구 부인하며 전혀 알지 못하는 사람처럼 행동하였습니다. 이렇게 나카모토씨가 신원을 폭로당한 과정을 가리키는 단어가 있습니다. 나카모토씨는 “독싱(doxxing) 되었다” (doxxed) 고 하면 됩니다. ‘독스(dox)’는 ‘서류를 떨어뜨리다(dropping docs(documents))’ 에서 파생된 단어로 해커가 집주소나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신상 정보를 악의를 가지고 ‘터는’ 행위를 가르킵니다. 더 보기

  • 2014년 2월 12일. 아이폰 단말, 글로벌 화폐

    저는 최근 청구서를 아이폰으로 지불했습니다. 앱이나 모바일 뱅킹을 말하는 게 아닙니다. 말 그대로 애플의 아이폰 단말을 화폐로 사용했다는 겁니다. 시작은 작년 12월 뉴욕으로 출장을 갔을 때였습니다. 저는 용역서비스는 싸고 IT 기기는 비싼 이탈리아 로마에서 살고 있는데 이곳에서 출시된 아이폰5s는 $1,130 정도합니다. 미국에서 사면 세금을 포함해도 $815 정도지요. $1,130면 이탈리아 노인 간병인의 한 달 월급 정도 됩니다. 저희 집에서 집안일을 해주는 아주머니가 제가 미국에 출장간다는 이야기를 듣더니 월급 대신 아이폰을 사다주면 더 보기

  • 2014년 2월 4일. 비트코인의 험난한 한 주

    찰스 슈렘은 마이애미의 비트코인 관련 포럼에서 스피치를 한 다음날인 1월 27일 온라인 마약 거래소인 실크로드에서 1백만 달러 어치 가상화폐를 세탁한 혐의로 체포되었습니다. 실크로드는 작년 어둠속에 숨어있던 창업자 로스 울브리히트가 체포된 이후 문을 닫았고, 범죄자들은 새로운 암시장을 찾고 있는 상태입니다. (실크로드 관련 뉴스페퍼민트 기사) 슈 이번에 체포된 24세 슈렘 씨는 비트코인 옹호자들에게 유명한 존재였습니다. 그가 창업한 비트코인 거래소 비트 인스턴트(BitInstant _는 윙클보스 형제들에게 1500만 달러 펀딩을 받았고, (윙클보스 형제 관련 뉴스페퍼민트 더 보기

  • 2013년 11월 25일. 옥스포드 영어 사전 선정 올해의 단어, Selfie (셀카샷)

    영어권 생활자들의 언어습관을 대변하는 옥스포드 영어사전은 올해의 단어로 스마트폰이나 웹캠으로 스스로 찍은 사진을 가리키는 Selfie(셀피), 이른바 ‘셀카샷’ 을 뽑았습니다. 옥스포드 영어사전은 현대 영어에서 자주쓰이는 1억 5천만 단어를 매달 모아 분석하는데, ‘Selfie’의 사용이 지난 12개월동안 17,000% 사용이 늘어났다고 합니다. 2002년 처음 쓰이기 시작한 이 단어는 2004년 사진 공유 서비스 플리커(Flickr)에서 자주 나타났고, 2012년 스마트폰이 일반화 되면서는 만연히 사용하는 단어가 되었습니다. 옥스퍼드 영어사전이 산정한 다른 올해의 단어도 함께 소개합니다. Bedroom tax(침실세): 영국 더 보기

  • 2013년 8월 20일. 온라인 마약거래 싸이트 ‘실크로드’의 ‘해적 로버츠’와의 인터뷰

    “악명높은 해적 로버츠”(Dread Pirate Roberts) 에게는 통화, 스카이프는 커녕 메시지조차 바로 보낼 수 없었습니다. 8달 동안 연락을 주고 받는 동안 직접 만나자고 했다가 바로 거절 당했고, 이름과 국적을 물어봤다가 한달넘게 연락이 끊겼습니다. 로버츠와의 연락은 그의 웹싸이트 실크로드(Silk Road) 를 통해서만 이루어졌습니다. 실크로드에 접속하려면 IP를 우회하여 익명을 보호하는 웹브라우져 토르(Tor)를 이용해야합니다. 반군의 리더를 만나기 위해 안대를 쓰고 긴 터널을 지나는 것처럼 토르도 전세계 컴퓨터 중계서버를 여러번 거쳐 어디인지 모르는 곳으로 기자를 더 보기

  • 2013년 7월 9일. 윙클보스 형제의 이야기: 페이스북의 적에서 비트코인 트레이더로

    페이스북 소송으로 유명한 윙클보스 쌍둥이 형제가 지난주 윙클보스 비트코인 신탁(Winklevoss Bitcoin Trust) 이라는 상장지수펀드(ETF) 를 개발해 증권거래소(SEC) 의 검토를 받고 있습니다. 이는 그 양이 한정돼 거래가 어려운 비트코인에 직접 투자하는 대신 비트코인 가격을 연동시킨 펀드에 투자하는 일종의 간접투자상품입니다. 이 펀드가 SEC 의 승인을 받는다면 투자자들은 희한한 투자상품을 맞닥뜨리게 될 겁니다. 비트코인은 익명의 프로그래머들에 의해 개발된 온라인 가상화폐로 제도권 은행이나 정부의 관리를 받지 않아 지지자들을 얻고 있으나, 규제당국에서는 돈세탁의 수단으로 인식됩니다.가격은 더 보기

  • 2013년 4월 29일. 비트코인 채굴자들의 이야기

    비트코인은 컴퓨터 알고리즘으로 공급이 조정되는 디지털 화폐입니다. 올 1월 13달러 선에서 거래되던 비트코인은 4월 초 266달러까지 올랐다가 이틀만에 120달러로 폭락해 버블이 끝나는가 싶더니, 최근 2주 동안은 안정적으로 130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뉴스페퍼민트 관련기사 보기 오늘은 비트코인을 채굴하는 사람들에 대한 얘기를 해보려 합니다. 비트코인으로 돈을 버는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저평가되어 있을 때 매수하여 고가에 되파는 방법이 있고, 복잡한 수학 암호문제를 풀어 ‘채굴'(Mining)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채굴’이라는 단어는 금광에서 금을 캐는 것에 더 보기

  • 2013년 4월 12일. 비트코인(Bitcoin)을 둘러싼 열기

    비트코인(Bitcoin)은 2009년 1월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정체불명의 프로그래머 집단에서 기안한 온라인 가상화폐로, 제도권 중앙은행이나 정부가 발행하는 화폐에서 독립적인 통화입니다. 화폐단위는 1 비트코인으로 미달러 대비 ‘환율’은 도입초기 0.5센트에서 시작해 현재 140달러까지 올랐습니다. 이 과열현상은 교과서에 나올만한 ‘버블'(가격 거품) 사례로 손꼽히고 있는데, 사용처는 많지않으나 더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아래 자꾸만 값이 치솟고 있기 때문이죠. 그러나 이 광란의 열기를 묘사하는 글에서는 ‘버블’이라는 단어 못지 않게 ‘천재적’이란 단어가 같이 등장합니다. 비트코인은 일종의 소프트웨어 코드로 수요에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