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주제의 글
  • 2015년 12월 4일. 정치적 설득의 열쇠

    답은 정말 간단합니다. 그런데 그 간단한 원칙을 사람들은 잘 실행에 옮기지 못합니다. 더 보기

  • 2015년 12월 3일. [뉴욕타임스] 비폭력 민주화투쟁의 상징이던 아웅산 수지의 도전적인 행보

    미얀마 민족민주동맹을 이끌고 총선에 압승을 거둔 아웅산 수지는 군부와의 화해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지만, 그녀의 발언과 행보는 점점 도전적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아래 링크를 통해 뉴욕타임스에 올라온 한글 기사를 읽으실 수 있습니다. 한국어로 읽기 Read in English: Aung San Suu Kyi, Long a Symbol of Dignified Defiance, Sounds a Provocative Note  

  • 2015년 11월 24일.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1979년 뉴욕타임스 인터뷰 전문

    김영삼 전 대통령은 1979년 이 인터뷰를 하는 바람에 의원 제명을 당했으며 이후 부마사태와 10.26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사태의 시발점이 됐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11월 20일. [뉴욕타임스] 아동용품 업계, 성별 표시 줄인다

    성별이 명시된 아동용품이 성 고정관념을 강화한다고 우려하는 부모들이 늘면서 소매업체와 제조업체도 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더 보기

  • 2015년 11월 17일. [뉴욕타임스] 노스탤지어의 풍경, 뉴욕의 1970년대 말

    그 시절은 위험했고, 자극적이었으며, 이미 밝혀진바 오늘날의 대중문화를 낳은 위대한 자양분이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11월 13일. [뉴욕타임스]가정적인 아빠가 되겠다는 꿈을 이루기 어려운 이유

    양성평등을 중요한 가치로 여기며 배우자와 대등한 파트너 관계를 꿈꾸던 진보적인 요즘 젊은이들도 막상 자녀가 태어나면 전통적인 성 역할을 수행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전문가들은 일터의 제도가 인식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아래 링크를 통해 뉴욕타임스 홈페이지에 올라온 한글 기사를 읽으실 수 있습니다. 한국어로 읽기 Read in English: Millennial Men Aren’t the Dads They Thought They’d Be

  • 2015년 11월 5일. [뉴욕타임스] 중국-대만, 분단 후 66년 만에 첫 정상회담

    중국과 대만 양안 정상이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마주앉습니다. 아래 링크를 통해 뉴욕타임스 홈페이지에 올라온 한글 기사를 읽으실 수 있습니다. 한국어로 읽기 Read in English: China, Taiwan and a Meeting After 66 Years

  • 2015년 10월 28일. [뉴욕타임스]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앵거스 디턴의 삶과 학문적 업적

    앵거스 디턴은 삶의 질과 관련된 다양한 척도로 경제학의 관심 영역을 넓혔고, 경제학 연구에 있어서 데이터 분석의 중요성을 일깨운 선구자이다. 더 보기

  • 2015년 10월 27일. “동의해야 동의다” 새로운 세대를 위한 성교육 지침

    "'노'라고 말하면 거절이다(No means no)"가 지난 세대 성교육의 대표 슬로건이었다면, 요즘 세대는 "'예스'라고 말해야 동의한 것이다(Yes means yes)"는 말에 더 익숙할 것입니다. 더 보기

  • 2015년 10월 26일. 저기, 무슨 일을 한다고 하셨죠?

    우리가 전통적으로 알고 있던 직함은 1930년대부터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하는 일이 다양해지고 세분화됐으며 동시에 분야를 넘나드는 통합적인 능력이 요구되는 요즘, 한 단어로 직위를 설명하는 건 더욱 어려운 일이 됐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10월 23일. 영화 “백 투 더 퓨처”가 상상한 2015년과 우리의 오늘

    지난 수요일, 2015년 10월 21일 오후 4시 29분, 우리의 오늘은 드디어 영화 “백 투 더 퓨처(1989)”가 묘사한 미래를 따라잡았습니다. 마티 맥플라이와 에멧 브라운 박사가 타임머신을 타고 도달한 미래는 힐 밸리 마을과 모습은 똑같으나 불가능해 보이는 기술로 가득찬 기이하기 짝이 없는 사회였습니다. 차들이 날아다니고 공중부양판(hoverboard)이 돌아다니며, 무엇보다 놀랍게도, 시카고 컵스가 월드 시리즈에서 우승하지요. 과학소설이 묘사한 미래와 현재의 충돌 덕분에 수많은 관련상품이 쏟아져 나오겠죠. 그러나 아직은 보기 힘든 한 가지가 있다면 바로 더 보기

  • 2015년 10월 13일. [로버트 쉴러 칼럼] 규제없는 자유 시장에 대한 신념? 너무 믿지 마세요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로버트 쉴러(Robert J. Shiller) 예일대학교 교수가 <뉴욕타임스>에 쓴 글입니다. 아마도 우리가 대학에서 가르치는 경제학 이론 중에서 가장 널리 숭배되는 것은 바로 규제 없는 경쟁적 자유시장 체제가 모두에게 가장 이상적이라는 개념일 것입니다. 이 최적의 경제에서 개인은 자신의 이해관계에 따라 자유롭게 결정을 내립니다. 보수적인 경제학자, 진보적인 경제학자 모두 공통으로 이 근본적인 원칙이 경제의 성공을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문제는 이 생각에 오류가 있다는 것입니다.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이자 조지타운대학의 교수인 조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