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분류의 글
  • 2013년 8월 16일.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약물 금지법 논란의 중심에 서면 안되는 이유

    MLB 최고의 타자로 이름을 날리던 알렉스 로드리게즈(Alex Rodriguez, A-Rod)는 스테로이드 복용 스캔들로 A-Roid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양키스의 대표 타자로 뉴욕포스트 헤드라인에 누구보다 이름을 많이 올리던 이 영웅은 MLB 의 약물 금지운동의 상징으로 삼기에 가장 좋은 대상입니다. 현 MLB의 약물금지 법은 첫 적발시 50경기 출장 금지, 두 번째 적발시 100경기, 세 번째 적발시엔 영구 결장입니다. 로드리게스는 약물복용 사실을 시인한 뒤 211경기 출장 정지를 받았는데, 어디서 나온 숫자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여전히 충분하지 않은 더 보기

  • 2013년 8월 12일. ‘맞해킹’을 허용하는 것은 어리석은 아이디어다

    보안 전문가들은 이제 세상에 두가지의 회사가 있다고 말합니다. 해킹을 당하고 인지하는 회사와 해킹을 당하고도 미처 파악하지 못한 회사지요. 2012년에는 56개의 미국 대기업이 한주동안 평균 102건의 해킹을 당했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이렇게 해킹건수가 전년대비 42%나 증가하자, 대응방법에 대한 토론도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맞해킹”(Hacking back) 으로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한 가짜프로그램을 심어놓거나 해커의 컴퓨터를 공격하는 방법입니다. 이런 “적극적인 수비”(Acrive defense) 의 개념이 떠오른 건 범죄, 국가간 정치적 해킹 등 본격적인 해커 더 보기

  • 2013년 7월 26일. 늙어도 좋아요.

    일반적으로 청년층은 불경기에 큰 타격을 받습니다.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멈추고, 구조조정시 쉽게 첫 해고대상이 되기 때문이지요. 노년층도 70년대, 80년대, 90년대 불경기에는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계층이었으나 이번 2008년 금융 위기에는 오히려 다른 연령대보다 더 잘 버텨냈습니다. 2007년부터 2012년까지 OECD 연령대별 실업률을 연구한 바에 따르면, 청년층에서는 4%, 25-54세에서는 1.5% 실업률이 증가한 반면 55-64세에서는 되려 2% 감소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남부 유럽의 경우 노인층이 고용보호의 혜택을 받긴 했지만 이전 불경기에는 같은 혜택을 받고도 더 보기

  • 2013년 7월 18일. ‘감시사회’의 장점과 단점

    최근 미국 신문을 뒤덮는 뉴스가 세가지 있습니다. 스노우든의 폭로로 밝혀진 미 국가안보국(NSA)의 불법 전자감시프로그램 프리즘(PRISM), 무고한 십대 흑인 소년 트레이본 마틴을 총격으로 살해하고도 무죄판결을 받은 조지 짐머만, 그리고 구글의 첫 웨어러블 컴퓨터 구글글래스가 그 주인공이죠. 별 연계성이 없어보이나, 모두 다가오고 있는 ‘감시 사회’와 얽혀있는 문제들입니다. 짐머만 재판에서는 마틴을 범죄자로 오인한 짐머만이 몸싸움 끝에 정말 위협을 느낄만한 상황이었는지 입증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정당방위를 증명하기 위해서는 몸싸움에서 위에 깔고 올라탄 사람이 누구였는지 밝혀야했으나 제대로 더 보기

  • 2013년 7월 16일. 빅맥지수로 판단한 유로 지역의 통화가치는?

    Economist紙가 연례보고서인 빅맥지수를 발표했습니다. 빅맥지수는 전세계에 진출해있는 맥도날드 빅맥의 가격을 비교해 각국의 환율이 적당한지 가늠해 보는 도구로 올해는 인터액티브 앱도 내놓아 더욱 분석이 쉬워졌습니다. (작년 뉴스페퍼민트 기사 보기) 미국에서 빅맥 하나당 평균 $4.56을 내는데 비해 선진국에서는 물가가 높아 노르웨이 맥도날드라면 $7.48을 내야합니다. 노르웨이 통화인 크로네가 달러대비 65% 평가절상되어있다는 의미죠. 그에 비해 남아공은 60%, 인도는 67%, 중국 통화는 43% 평가절하된 것으로 나옵니다. 그러나 후진국 인건비가 저렴하다는 것을 감안하면 적정한 통화가치에 대한 더 보기

  • 2013년 7월 15일. 대출과 결혼하다

    중국에서는 결혼을 할 때 남자가 집을 사야된다는 게 일반적인 관념입니다. 최근 Horizon China조사에 따르면 중국 해안도시 젊은 여성의 75%가 남자가 집을 살 때의 능력을 보며, 집없이 하는 결혼은 설사 본인이 괜찮아도 친지 및 주위 친구들의 입방아에 오른다고 말합니다. 대학 때 사랑에 빠져 결혼한 베이징의 한 28살의 주부는 지금이라면 절대 집없는 남자랑 결혼하지 않았을거라 말합니다. “제가 스무살도 아니고, 현실적으로 생각해야죠.” 컬럼비아대의 샹진 웨이 등 경제학자들이 한 연구에서는 중국 도시의 집값이 ‘결혼시장’ 더 보기

  • 2013년 7월 8일. 술을 마시는 데는 얼마의 경제적 비용이 소모될까요?

    7월 4일 미국 독립기념일에는 미국인 대부분이 야외로 나와 핫도그에 맥주를 마시며 불꽃놀이를 즐깁니다. 이 하루에 소비되는 맥주판매액이 10억 달러를 넘어갑니다. 독립기념일을 맞아 아틀란틱에서 음주의 경제적 비용을 가늠해 보았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에 따르면 미국인의 음주로 인한 경제적 비용은 병당 $1.90정도로, 총 2200억 달러에 달합니다. 72%의 비용은 업무생산성이 떨어지는데서 발생합니다. 2006년 설문조사에 따르면 숙취로 인해 떨어진 업무 효능이 1600억 달러로, 2012년 자연재해로 발생한 비용과 거의 동일한 수준입니다. 업무효율 더 보기

  • 2013년 7월 3일. 홀푸드(Whole Foods)의 존 매케이 인터뷰, “대기업이 꼭 다 나쁜 건 아니에요”

    유기농 슈퍼마켓 홀푸드(Whole Foods Market)의 창업자 존 매케이는 텍사스 대학(UT) 철학과 학생이던 1970년, 사르트르의 “존재와 무”를 읽다 지겨워 때려치며 “내인생에서 내가 하고 싶지 않은 일은 아무것도 하지않겠다” 결심합니다. 59세의 존 매케이에게서는 아직도 히피 분위기가 물씬 납니다. 그러나 이제 350개의 홀푸드 매장은 미국 전역을 넘어 캐나다, 영국까지 퍼져나갔고 고용하는 직원도 8만명에 다다릅니다. 그는 깨어있는 자본주의(Conscious Capitalism)의 개념을 통해 기업이 주주 뿐 아니라 협력자, 직원, 지역공동체 전체의 이익을 추구하는 ‘더 높은 목적’을 더 보기

  • 2013년 7월 2일. 오바마의 아프리카 순방, 턱없이 부족하며 너무 늦었다

    오바마가 미대통령이 된 후 사실상 처음으로 아프리카를 방문했으나,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의 건강이 악화된 직후였다는 건 이상한 우연입니다. 남아공의 첫 흑인 대통령이 떠나자 미국의 첫 흑인 대통령이 온 셈이죠. 오바마는 넬슨 만델라가 그의 개인적 영웅이라 말했으나, 아프리카인은 오바마가 첫 아프리카 순방에서 보여주는 관심이 얼마나 이어질지 의심해야합니다. 중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에 대한 오바마의 외교 방식은 가서 인사하고, 멋진 연설을 하고, 높은 목표를 선언한 후에, 떠나는 게 보통이거든요. 오바마의 첫 임기기간동안 더 보기

  • 2013년 7월 1일. CEO 연봉, 끝없이 치솟아오르다

    경제정책연구소(Economic Policy Institute)가 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업 CEO의 연봉이 갈수록 올라 직원 평균 연봉의 273배에 다다랐습니다. 50년전, 1965년에 CEO의 연봉이 일반직의 20배 정도에 불과했음을 고려했을때 이는 굉장히 인상깊은 숫자입니다. 최고직에 있는 임원과 일반직의 연봉 격차는 70, 80년대에 서서히 벌어지다가 1990년에 놀라운 속도로 벌어졌습니다. 2000년에 최고봉을 찍은 후 서서히 내려오는 태세였으나, 2012년에는 다시 벌어지는 양상을 보여줬습니다. 1978년 후 CEO의 연봉은 875% 성장했고, 일반 직원 연봉은 겨우 5.4% 성장했습니다. 2012년 미국 상위 더 보기

  • 2013년 6월 17일. [폴 크루그만 칼럼] 신기술 도입의 폐해, 벌어지는 빈부 격차

    1786년 산업혁명 당시 영국 북부도시에서 섬유산업에 종사하던 노동자들은 산업용 기계 도입에 반대하는 농성을 벌였습니다. “일자리를 잃은 장인들은 가족을 어떻게 먹여살려야 합니까? 아이들은 어떤 기술을 배워 먹고 살고요?” 어리석어 보이지만, 당시에는 진지한 질문이었습니다. 기계의 도입이 일반 영국인 삶의 질을 향상시킨 건 몇 세대가 지난 후의 일입니다. 당시 일반 노동자들은 일자리를 잃고 길거리로 내쳐졌습니다. 특히 기술을 가지고 있던 노동자들, 아무 쓸모가 없어진 그 기술을 가지고 있던 기술자들이 가장 큰 피해자였습니다. 최근까지 인터넷 더 보기

  • 2013년 6월 11일. 중국의 경제는 언제 미국보다 커질 것인가?

    금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캘리포니아의 휴양도시 Rancho Mirage에서 만나 비공식 회담을 갖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지금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가진 국가를 이끌고 있으며, 곧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경제를 이끄는 지도자가 될지도 모릅니다. 지금 중국의 GDP는 미국의 절반 수준입니다. 시진핑 주석의 임기가 끝나는 2023년 3월까지 중국의 GDP가 미국을 뛰어넘을 수 있을까요? 이코노미스트의 인터액티브 앱에서 분석해 보았습니다. 예전보다는 속도가 다소 둔화되었지만, 중국의 경제는 여전히 미국보다 훨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