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주제의 글
  • 2015년 11월 24일.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1979년 뉴욕타임스 인터뷰 전문

    김영삼 전 대통령은 1979년 이 인터뷰를 하는 바람에 의원 제명을 당했으며 이후 부마사태와 10.26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사태의 시발점이 됐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5월 29일. [어슐러 르 귄 인터뷰] ‘부드러운’ 공상과학과 인류학, 그리고 종교에 대하여

    1960년대 일어난 뉴웨이브 흐름과 더불어, 어슐러 르 귄은 이른바 ‘소프트 SF’, ‘부드러운 공상과학’의 선구자입니다. 파리 리뷰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공상과학, 인류학, 종교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힙니다. 더 보기

  • 2015년 4월 20일. [데이빗 브룩스 인터뷰] 직업적 성취는 당신을 행복하게 만들어 주지 않습니다

    “보보스”와 “소셜 애니멀”의 저자로 유명한 뉴욕타임즈 칼럼니스트 데이빗 브룩스가 최근 신간인 “품성에 이르는 길(Road to Character)”을 내놓았습니다. 그가 책에 관하여 NPR의 담당자와 나눈 인터뷰를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15년 1월 13일. 북한 주민, “김정은 싫지만 영화 ‘인터뷰’는 더 싫다”

    탈북자들이 영화 '인터뷰'를 본 북한 주민의 반응을 전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27일. “우물의 바닥에 앉아있는 것이 내 평생의 꿈입니다.” 하루키의 가디언 인터뷰

    "당신이 하루키의 소설을 읽게 된다면, 당신의 삶은 그의 소설처럼 바뀌기 시작할 겁니다. 그것이 그의 소설들이 가진 특별한 마술적 힘이지요. " 더 보기

  • 2014년 7월 14일. (NYT) 르브론 제임스의 클리블랜드 복귀를 보도한 스포츠일러스트레이트의 특종에 대하여

    옮긴이: 미국프로농구(NBA)의 최고 스타 르브론 제임스(LeBron James)가 친정팀 클리블랜드(Cleveland Cavaliers)로 복귀한다는 소식을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ports Illustrated, SI) 지가 단독으로 보도했습니다. 아마도 올여름 가장 중요한 이적 소식을 단독으로 보도한 건 대단한 일이지만,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가 기사를 쓴 방식을 두고 논란이 일었습니다. 사실관계와 함께 뉴욕타임스가 이에 대해 쓴 기사를 소개합니다. 르브론 제임스의 복귀를 전한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의 단독 보도로 ESPN을 비롯한 모든 타 언론사들은 시쳇말로 물을 먹었습니다. 그런데 ‘단독 보도’라는 제목 아래 소개된 기사는 실은 기사의 요건을 갖추지 못한 952단어로 더 보기

  • 2013년 9월 4일. 워터게이트 사과를 이끌어낸 언론인 프로스트의 생애

    헨리 키신저, 존 레논, 리처드 닉슨 등 여러 유명인들을 인터뷰했던 영국의 언론인 데이비드 프로스트(David Frost)가 지난 주말 강연 차 탑승했던 선상에서 74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사인은 심장마비였습니다. 고인의 생애는 60년대 흑백 TV에서 오늘날의 케이블 채널에 이르는 TV 매체의 역사 그 자체였습니다. 케임브리지대학 재학시절 학생 신문과 문예지에서 편집일을 하며 풍자에 남다른 감각을 드러내던 프로스트는 1962년 BBC에서 “이번 주는 이랬다고 합니다(That Was the Week That Was)”라는 제목의 주말 시사 풍자 프로그램의 진행을 더 보기

  • 2013년 3월 27일. [인터뷰] 대니얼 데닛

    지난주 대니얼 데닛은 런던 정경대(LSE)에서 “문화가 인간을 영리하게 하고 의식(minds)을 가지도록 만들었는가?”라는 제목의 강연을 가졌습니다. 도킨스가 먼저 MEME 이라고 이름붙였던 이것은 유전자가 생물학적으로 전달되는 것처럼 정보 역시 사회적으로 전달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데닛 역시 이 이론의 지지자로서, 그는 한걸음 더 나아가 MEME에 의해 인간의 인지능력 역시 발달했다고 말합니다. “의식은 원인이 아니라 효과입니다.” “자연선택은 유전자에게만 적용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복잡한 의식 역시 빠르게 진화하는 문화의 산물입니다.” CJ: 당신은 리처드 도킨스, 샘 해리스, 더 보기

  • 2013년 3월 27일. [인터뷰] 메리 로치

    서점의 과학란을 채우는 많은 저자 중 메리 로치는 가장 유쾌한 글을 쓰는 작가일 것입니다. 그녀의 전작들인 “스티프”, “스푸크”, “봉크”, “우주다큐”는 섹스와 죽음, 우주여행에 관한 과학적 사실들을 유머를 이용해 사람들이 쉽게 접하도록 만들었습니다. CB: 당신의 책은 하나의 주제를 매우 다양한 각도로 다루고 있습니다 .각각의 이야기들은 재미있지만, 나로서는 그것들 모두를 하나로 모을 엄두는 나지 않더군요. 어떤 기준으로 당신은 이야기들을 선택하나요? MR: 사실 바로 그것이 내가 선택한 주제들이 다양한 이유입니다. 내 책들은 437개의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