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 주제의 글
  • 2019년 9월 27일. 사촌과의 결혼은 위험할까(2/2)

    사실 인간이건 비인간이건, 서로 비슷한 표현형을 가진 이들끼리 더 짝을 잘 짓는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동류 짝짓기(assortative mating)라 불리는 이 현상이 어쩌면 혈족간의 결혼이 선호되는 한가지 근거가 될지 모른다. 사촌이 항상 비슷한 외모를, 곧 비슷한 표현형을 가지는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그런 편이며, 곧 서로 매력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우리는 어쩌면 부모나 이성 형제에 대해서는 성적으로 거부감을 느끼지만 사촌이나 그보다 먼 친척에게는 끌리는 본성을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 엘비스가 더 보기

  • 2019년 9월 27일. 사촌과의 결혼은 위험할까(1/2)

    1972년작 서바이벌 게임(Deliverance)은 조지아 주 내륙으로 카누 여행을 떠난 이들이 산악지대 주민들과 충돌하면서 생긴 일을 다룬 영화이다. 일행 중 한 명은 현지인 아이 한 명과 친해지게 되는데, 그 아이는 근친 때문에 지적으로 열등하게 태어난 것으로 나온다. 하지만 반조라는 악기를 매우 잘 다루었고 그렇게 두 사람이 악기를 같이 연주한 장면은 영화의 명장면으로 꼽힌다. 그러나 이후 이 아이는 일행을 매우 잔인하게 대하게 된다. 궁극의 금기 아프리칸 아메리칸, 라티노, 무슬림, LGBTQ 등의 집단에 더 보기

  • 2018년 8월 24일. [책] 칼 짐머의 “웃음이 닮았다(She Has Her Mother’s Laugh)”

    칼 짐머는 과학 저술가들 중에도 특별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의 기사는 과학자들의 인정을 받고 있으며, 이때문에 그는 다양한 언론 활동 외에도 예일대 분자생물학 및 생화학과의 겸임 교수를 맡고 있습니다. 짐머는 최근 그의 열 세 번째 책으로 유전에 관한 ‘웃음이 닮았다(She Has Her Mother’s Laugh)”를 내놓았습니다. Q: 이 책이 유전에 대해 가장 강조하는 내용은 무엇인가요? A: 유전은 우리의 존재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이자, 우리가 자신을 정의하고 서로를 구분하게 만드는 역할을 합니다. 더 보기

  • 2016년 9월 9일. [칼럼] 저는 아이들에게 장애를 물려준 엄마입니다

    제가 첫째를 임신했을 때, 산부인과 담당의는 ‘혹시 모르니’ 유전병 전문가의 상담을 받아보라고 권했습니다. 제가 왜소증의 원인이 되는 저인산혈증성 구루병·골연화증(XLH)을 앓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당시 제가 만났던 유전병 전문가는 XLH이 매우 희귀한 질환이라, 다른 구루병 환자와 결혼하지 않는 이상 아이에게 유전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7개월 후에 태어난 첫째 애나벨은 의사의 말대로 XLH를 물려받지 않았죠. 그로부터 6년 후, 둘째를 갓 출산한 저는 신생아 입원실 유리창 너머로 아기를 바라보고 서 있었습니다. 아들은 남편과 더 보기

  • 2015년 5월 8일. 왜 여자는 남자보다 오래 살까?

    여성이 남성보다 수명에서 우위를 가지기 시작한 시점은 1900년입니다. 유전적 요인, 다른 직업군 선택과 흡연이나 음주와 같은 행동의 차이, 육아와 사회적 네트워크와 같은 요인들이 남녀 간 수명 차이를 설명합니다. 더 보기

  • 2015년 4월 20일. 유전적 요인보다는 사회적 요인이 건강을 결정합니다

    백인들이 더 오래 사는 이유는 유전자 때문이 아니라 사회적 불평등 때문인데, 사람들은 잘못된 곳에서 그 이유를 찾으려고 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11월 5일. 감응유전: 유전적 아버지가 아닌 수컷의 특징이 자식에게 전달되는 현상

    초파리에게서 유전자가 아닌 다른 경로를 통해 형질이 자손에게 전달되는 감응유전이 발견되었습니다. 이 논문에 대한 소개기사는 한겨레21에도 실렸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19일. (아기에게) 아빠의 나이가 중요할까

    산모의 나이가 아기에게 주는 영향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빠의 나이는 어떤 영향을 줄까요? 더 보기

  • 2014년 7월 16일. 재능인가 연습인가?

    과학자들은 오랫동안 엘리트 운동선수나 예술가들이 탄생하는 과정에서 타고난 재능(talent)과 연습(practice)이 얼마만큼 중요한지를 논쟁을 벌여 왔습니다. 1993년 발표한 유명한 논문에서 심리학자인 앤더스 에릭슨(Anders Ericsson)은 엘리트 연주가와 아마추어 사이의 연주 실력의 차이 중 80%는 연습량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놓았습니다. 이 연구 결과는 재빨리 사람들 사이에 퍼졌고 가장 대표적인 예가 말콤 글래드웰의 베스트셀러인 아웃라이어(Outliers)에서 무엇인가에 뛰어나려면 만 시간을 연습해야 한다는 “만 시간의 법칙”일 것입니다. 하지만 재능과 연습의 중요성에 관한 지금까지의 다양한 연구들을 분석한 최근 논문은 더 보기

  • 2014년 6월 17일. 이라크의 반정부 무장단체 ISIS는 누구인가?

    옮긴이: 이라크 사태가 내전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계도 10년 가까이 수렁에 빠져 있던 이라크에 다시 군대를 투입하는 결정을 섣불리 내리지 못하고 주저하고 있는 가운데, 이라크는 물론이고 아예 중동의 지정학적 구도가 새로이 짜일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은 이라크의 친미 시아파 정권을 위협하고 있는 반군세력 ISIS(이라크-알샴 이슬람 국가)에 대해 가디언이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이라크인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Abu Bakr al-Baghdadi)가 이끄는 ISIS는 이라크와 시리아 일대에서 이슬람 더 보기

  • 2014년 4월 10일. 게으름은 유전 때문이다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마라.’ 성실함이 최고의 미덕이라 주장하는 벤자민 프랭클린의 명언은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메시아 같은 존재입니다. 학교에서도, 직장에서도, 가정에서도, 심지어 용변을 보는 화장실 안에서까지 성실을 찬양하는 목소리는 우리의 게으름을 쉴새없이 꾸짖습니다. 이쯤 되면 난 왜 이렇게 게으른 것일까 자책하는 사람이 하나 둘 생겨나는 것도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내일로 회의가 미뤄지는 것도, 오늘 읽을 책을 내일의 몫으로 돌리는 것도 모두 나의 불성실함 때문인 것만 같습니다. 그러나, 오늘 더 보기

  • 2013년 11월 15일. 질투에 대하여

    당신의 짝이 모르는 사람과 하룻밤을 자고 왔다면 당신의 기분은 어떨까요? 또는 비록 잠은 자지 않았지만 여행 중 어떤 사람과 사랑에 빠졌다면 어떨까요? 두 경우 모두, 일반적인 사람들이라면 강한 질투를 느낄겁니다. 이러한 질투의 보편성은 이 감정에 유전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을 가능하게 합니다. 지난 8월 발표된 한 연구는 이를 조사하기 위해 스웨덴의 3000 쌍의 쌍둥이들에게 위와 같은 질문을 던졌습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질투에 꽤 높은 유전적인 영향이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한편 이들은 남성과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