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주제의 글
  • 2017년 8월 1일. 우버와 에어비앤비의 등장, 출장의 모습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택시기사들은 이제 새로운 사업 모델을 생각해봐야 할 것 같네요.” 기업 지출 관리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회사 서티파이(Certify)는 지난 주 2분기 트렌드 보고서를 발간했습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기업인들이 출장 시 지출하는 육상 교통 비용 중 택시가 차지하는 비중은 8%에 불과합니다. 숫자가 한 자리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반면 우버(Uber)와 리프트(Lyft)는 거침없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죠. 지난 1년 간 우버는 여러 부침을 겪었습니다. 성희롱과 적대적인 기업 문화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었고, 구글의 자회사인 웨이모(Waymo)가 더 보기

  • 2016년 10월 14일. 집주인이 네오나치였던 스페인에서의 에어 비앤비 이용 후기

    생-나제르(Saint-Nazaire) 출신인 안-소피 기요네(Anne-Sophie Guillonnet)와 가족들은 지난 여름, 스페인으로 바캉스를 떠났습니다. 에어비앤비(Airbnb)를 통해 개와 함께 찍은 프로필 사진을 올려 둔 렉스(Rex)라는 이의 집을 빌리게 되었습니다. “저희는 친구들과 합류하려고 바르셀로나 교외에 있는 한 집을 일주일 동안 예약했어요. 빌랄바 사세라(Vilalba Sasserra)라는 조용한 마을이었죠. 저희는 프로필 사진과 주소, 가격 외에는 집주인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몰랐죠.” 웨스트-프랑스(Ouest France)에 실린 안-소피의 이야기입니다. “에어비앤비 사이트에는 Rex라는 ID와 프로필 사진만 나올 뿐이죠. 도착했을 때, 집주인은 무척 바빠 보였지만 더 보기

  • 2015년 9월 15일. 잘 나가는 기업들의 올챙이 적 시절

    <패스트컴퍼니(Fast Company)>가 지금은 누구나 다 이름을 아는 대기업이 된 에어비앤비, 버즈피드, 유튜브가 초창기 투자자나 대중들에게 기업을 알리는 홍보 활동(pitch)의 원고 같은 역할을 하던 슬라이드, 문건을 모아 소개했습니다. 어떠신가요? 될성부른 나무들인지라 떡잎부터 눈에 확 들어오시나요? 아니면 이때는 제아무리 이들이라도 별 수 없었나요?
    더 보기

  • 2015년 5월 14일. 에어비앤비는 급격히 성장하는데, 호텔들은 별 대응이 없는 이유

    관광 산업 전체가 성장할 것이라는 믿음과 출장을 다니는 기업의 고객들과 나이든 고객들은 계속 호텔을 이용할 것이라는 믿음 때문입니다.
    더 보기

  • 2014년 10월 24일. 우버와 에어비엔비가 진짜 현실을 만날 때

    자신을 온라인 플랫폼 제공자라고 생각하는 테크 기업들이 오프라인에서 진짜 현실을 만날 때는 많은 문제에 부딪히게 됩니다.
    더 보기

  • 2014년 6월 13일. AirBnB 를 통해 집을 빌려주는 이들, 정말 ‘일반인’ 일까?

    뉴욕, 베를린, 암스테르담 등에서 에어비앤비(AirBnB)에 매기는 세금을 두고 논란이 일어났을 때 에어비앤비는 현행법이 혁신적인 “공유 경제”에 맞게 설계되어있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업을 위한 법이 있고, 개인을 위한 법이 있는데, 개인이 기업처럼 사업을 운영할 경우에 대비한 법은 없어요.” 에어비앤비는 집을 빌려주는 임대인이 “일반인”이라는 증거로 다음과 같은 데이터를 들이밉니다. 호스트의 87%가 자신이 사는 집을 빌려줍니다. (암스테르담) 호스트의 87%가 자신이 사는 집을 빌려주고 평균 연 7,530달러를 법니다. (뉴욕) 에어비앤비에 등록된 집의 70%가 호텔이 즐비한 중심지역 더 보기

  • 2013년 11월 7일. 에어비앤비(Airbnb)를 둘러싼 잡음들

    타마 로벗슨(Tama Robertson)은 뉴욕에서 활동하는 화가입니다. 화가로써 벌어들이는 수입은 일정하지도 않을 뿐더러, 높은 뉴욕의 물가와 집세를 감당하기에 턱없이 낮기 때문에 그녀는 대체 수입원을 통해 생활비를 충당하고 있습니다. 그녀가 대체 수익을 내는 방식은 바로 자기가 살고 있는 아파트의 일부를 에어비엔비(Airbnb)라는 중개사이트를 통해 여행객들에게 단기 임대 하는 것입니다. 주방과 화장실, 현관키를 낯선이와 공유하는 대가로, 그녀는 일년에 많게는 일만달러(약 1천 1백만원)까지 수익을 올리고 있죠. 로벗슨이 이용한 에어비앤비(Airbnb)라는 이름의 사이트는 빈 방을 단기간 세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