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 밸리" 주제의 글
  • 2019년 4월 5일. 파타고니아, 앞으로 친환경 기업에만 단체복 맞춰준다

    미국의 대표적인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Patagonia)는 개인 고객뿐 아니라 기업 고객에게도 꽤 많은 옷을 팔아왔습니다. 얇고 가벼운 점퍼나 플리스 재킷, 조끼의 왼쪽 가슴에는 파타고니아 로고가, 오른쪽 가슴에는 회사 로고가 박힌 맞춤형 단체복은 실용적인 것을 좋아하는 직원이 많은 회사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기도 했습니다. 오랫동안 그저 옷을 잘 만들어 파는 것 이상의 가치를 추구해온 파타고니아가 이번에는 앞으로 기업 고객을 가려 받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친환경 기업으로 인증받지 못하는 기업은 직원들에게 파타고니아 로고가 새겨진 단체복을 입힐 더 보기

  • 2016년 3월 7일. 실리콘밸리는 미국을 생산성 하락에서 구원하지 못합니다

    우리는 숫자에 내재된 교훈을 읽을 줄 알아야 합니다. 미국의 생산성 위기는 실재하며 당분간 계속될 것입니다. 정보 기술이 미래에 일어날 혁신의 가장 중요한 원천이 될 가능성이 높지만, 실리콘 밸리는 아직 우리를 구원하지 못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3월 10일. 테크 기업 직원들의 이직이 경쟁 기업들의 생산성 향상에 미치는 영향

    테크나 IT 기업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이직을 하면 이들은 원래 다니던 회사에서 습득한 노하우를 이직하는 회사로 가져오고 이는 그들이 이직하는 새로운 직장의 생산성을 높이게 됩니다. 뉴욕대학 경영대학과 와튼 경영대학원 교수의 최근 논문은 온라인 이력서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IT 업계 노동자들의 이직 패턴과 테크 기업들의 생산성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년 간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전 회사에서 노하우를 익힌 직원들이 다른 IT 회사로 이직하는 경우 이들의 이직은 새로운 기업의 생산성 향상에서 20~30% 정도 더 보기

  • 2013년 4월 30일. 음식 관련 스타트업, 벤처캐피탈의 새로운 투자 분야

    실리콘밸리의 벤처캐피탈리스트들이 음식과 관련된 스타트업에 큰 돈을 투자하고 있습니다. 이들 스타트업들은 대개 레스토랑과 음식 공급업자를 연결해주거나 지역 농장에서 생산된 식품을 소비자에게 배달해주는 것, 또는 바로 조리할 수 있는 저녁식사 재료 꾸러미를 만드는 것입니다. 하지만 좀 더 원대한 목표를 갖고 도전하는 스타트업도 있습니다. 새로운 치즈를 개발하거나 식물을 원료로 고기나 달걀의 대체제를 개발하는 경우가 여기에 포함됩니다. 투자자들의 궁극적인 목표는 식료품 산업 전반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키는 것입니다. 투자자들이 음식 관련 스타트업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더 보기

  • 2013년 4월 8일. 그 많던 비서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1960년대를 다룬 영화나 TV프로그램에서는 회사 CEO의 비서가 스케줄이나 미팅을 관리하거나 전화를 대신 거는 장면 등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50년이 지난 지금, 기술의 발전과 비용 절감이라는 이유로 기업에서 비서 자리는 점점 사라지고 있습니다. 여전히 CEO나 CFO 등 회사의 가장 높은 자리에 있는 사람들은 개인 비서를 고용하고 있지만, 그 아래 레벨로 내려오면 개인 비서를 두는 경우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2011년 하버드 비지니스 리뷰에 실린 글에서 저자인 멜바 던컨(Melba Duncan)은 CEO가 출장을 위해 더 보기

  • 2012년 11월 30일. 실리콘 밸리의 오바마 사랑

    뉴욕타임즈의 유명 선거 블로그인 FiveThirtyEight을 운영중인 네이트 실버(Nate Silver)는 뉴욕시 브룩클린에 살고 있습니다. 브룩클린 지역은 올 대선에서 오바마에게 무려 81%의 지지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보다 더 높은 오바마 지지율을 보인 곳이 바로 샌프란시스코입니다. 이곳에서 오바마는 84%의 지지율을 얻었고 롬니는 13%밖에 얻지 못했습니다. 2008년에 비해 오바마 지지율은 더 높아졌습니다. 뉴욕시 주변 롱아일랜드나 뉴저지가 민주당과 공화당이 경쟁적인 위치에 있는 것과 달리 실리콘 밸리를 기반으로 하는 샌프란시스코 주변의 베이 지역(Bay Area)은 모두 오바마에게 압도적인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