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주제의 글
  • 2015년 6월 5일. 샌드위치 전문점 서브웨이의 성공과 몰락

    110개 국가에 43,945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는 서브웨이(Subway)는 패스트푸드보다 건강한 대안이라는 인식 덕분에 지난 50년간 크게 성장했지만 서브웨이가 더는 신선하고 건강하다는 인식이 사라지고 또 다른 경쟁 업체들이 등장하면서 내림세를 보입니다. 더 보기

  • 2015년 5월 21일. 고인 물이 되어버린 맥도날드 이사회, 개혁 가능할까? (2)

    지나치게 낮은 임금에 매출 감소까지 이어지며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McDonald's)의 평판은 자꾸 떨어지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맥도날드의 혁신을 가로막는 가장 큰 요인으로 너무 오랫동안 이사회 멤버를 물갈이하지 않고 그대로 이어온 데서 비롯된 적체 현상과 관계자 거래를 꼽았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5월 21일. 고인 물이 되어버린 맥도날드 이사회, 개혁 가능할까? (1)

    지나치게 낮은 임금에 매출 감소까지 이어지며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McDonald's)의 평판은 자꾸 떨어지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맥도날드의 혁신을 가로막는 가장 큰 요인으로 너무 오랫동안 이사회 멤버를 물갈이하지 않고 그대로 이어온 데서 비롯된 적체 현상과 관계자 거래를 꼽았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1월 16일. 맥도날드 매출은 왜 떨어질까요?

    맥도날드 매출의 25%를 차지하는 아시아 지역에서 위생과 관련된 문제가 발생하면서 매출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고 미국 시장에서도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7월 1일. 스타벅스는 어떻게 한국 시장을 장악했나

    지난달 <쿼츠(Quartz)>는 세계에서 스타벅스 매장이 가장 많은 도시가 서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한국을 경험해 본 사람이면 세계 커피 산업에서 서울이 얼마나 중요한 곳인지 잘 압니다. 아, 스타벅스 본사는 빼고 말이죠. 이 굴지의 커피 회사가 1999년 이화여대에 첫 매장을 열었을 때만 해도 한국 시장을 진지하게 생각지 못했다는 게 스타벅스 대변인 제이미 라일리의 말입니다. 지금 스타벅스는 서울에만 매장이 약 300개에 달합니다. 라일리는 성공 요인으로 지역 파트너인 신세계백화점이 마케팅과 상품개발 등을 도와준 점을 꼽았지만, 사실 신세계백화점이 더 보기

  • 2013년 8월 12일. 美 패스트푸드 체인점 노동자들의 파업의 여파는 어디까지 미칠까?

    40여 년 전 미국에서 가장 많은 노동자를 고용하고 있는 기업들은 자동차나 철강회사들로 거의 예외없이 강력한 노조가 존재했습니다. 대기업 생산직 노동자들의 임금은 미국 전체 노동자들의 중간값(median)보다 높았습니다. 하지만 현재 미국에서 가장 많은 노동자들을 고용하는 기업들은 맥도날드와 같은 대형 패스트푸드 체인, 월마트와 같은 대형마트들로 이런 곳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대개 최저임금 수준의 임금을 받고 일합니다. 노조는 없고, 노조를 결성하려면 지난해 월마트 사례에서 보았듯이 사측의 끊임없는 방해공작을 견뎌내야 합니다. 이들은 미국의 임금노동자들 가운데 가장 더 보기

  • 2013년 7월 23일. 맥도날드 메뉴에 열량을 표시하면 비만 방지에 효과가 있을까

    미국 공중보건학회지(American Journal of Public Health)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의하면 패스트푸드 메뉴에 열량을 표시하는 것이 식습관을 바꾸는 데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미국의 몇몇 주와 시에서는 체인 음식점으로 하여금 모든 메뉴에 의무적으로 열량을 표시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미국인의 25%가 일주일에 두 번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가 스스로 열량을 계산함으로써 식습관을 개선하고, 궁극적으로 비만율을 낮추는 것이 열량 표시 의무화 법안의 목적입니다. 미국 카네기멜론 대학이 시행한 이번 연구는 18세 이상 더 보기

  • 2013년 5월 27일. 누구나 실수하는 패스트푸드의 칼로리 계산

    많은 사람이 패스트푸드의 칼로리 계산에 능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하버드 의과 대학과 하버드 건강연구소가 공동으로 연구해 브리티시 의학저널에 발표한 논문에 의하면 10대의 34%, 자녀가 학생인 부모의 23%, 그리고 일반 어른들의 20% 가량이 주문한 패스트푸드의 칼로리를 실제보다 낮게 계산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뉴잉글랜드 지방의 네 개 도시에 있는 89개 패스트푸드 식당에서 시행되었습니다. 어른 1,877명, 11~20세 청소년 1,179명, 3~15세 어린이 33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이번 연구에서 실험 참가자의 1/4 이상이 주문한 음식의 칼로리를 실제보다 더 보기

  • 2013년 1월 18일. 맥도날드, 프랑스에서 ‘맥바게트’ 판매 시작

    맥도날드 프랑스 지점들이 프랑스를 대표하는 빵인 바게트로 만든 샌드위치 ‘맥바게트(Casse Croute)’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맥도날드에서 판매하는 맥바게트는 따듯한 상태로 판매됩니다. 미슐렝 가이드로부터 별 세개를 받은 레스토랑의 요리사 삐에르 코프만(Pierre Koffmann) 씨는 빵은 따뜻한 상태일 때가 항상 더 맛있다는 기본적인 원칙을 지킨 맥바게트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 놓았습니다. 맥바게트는 보통 바게트 샌드위치에 비해 첨가되는 것들이 많으며 칼로리도 높습니다. 심지어 맥도날드의 대표 상품인 빅맥(BigMac) 햄버거가 510 칼로리인데, 햄과 치즈가 들어간 맥바게트는 605 칼로리입니다. 더 보기

  • 2012년 12월 21일. 맥도날드 “크리스마스에도 가게 문 엽시다”

    세계 최대의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社가 미국 내 체인점 주인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내용은 간단합니다. 오는 25일 크리스마스에 문을 열라는 거죠. 이유도 간단합니다. 매출을 늘릴 수 있는 기회라는 겁니다. $5,500 정도 매출이 예상된다며 구체적인 수치까지 제시했습니다. 미국 맥도날드 가게 가운데 10%정도가 직영점이고, 나머지 90%는 프랜차이즈 형태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크리스마스에 문을 열거나 닫는 건 전적으로 체인점 주인 마음이지만 맥도날드는 지난 추수감사절에 가게를 연 곳은 기대 이상의 높은 매출을 올렸다며 주인들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더 보기

  • 2012년 12월 7일. 맥도날드 미국 고객은 줄을 서고 아시아 고객은 줄은 안 서는 이유

    맥도날드의 광고 전략을 담당하고 있는 DDB社의 북미 지사 CEO 마크 오브라이언(Mark O’Brien)은 아시아와 미국에서 맥도날드에서 주문하는 방식의 차이를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맥도날드 아시아 지점들은 손님들이 모바일 폰이나 거리 가판대 등에서 온라인으로 주문을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따라서 맥도날드를 이용하는 아시아 고객들은 매장 직원들과의 접촉이 매우 적습니다. 반면 미국에서는 맥도날드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매장에 직접 걸어 들어가고 줄을 서서 주문을 하거나 운전을 해 매장에 직접 간 뒤에 주문을 해야 합니다. 아시아의 맥도날드 지점들은 더 보기

  • 2012년 11월 9일. 맥도날드 매출, 2003년 이후 처음으로 하락

    3만 4천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세계 최대 햄버거 체인인 맥도날드의 10월 매출이 2003년 3월 이후로 처음으로 하락했습니다. 매장을 연지 13개월 이상 된 전 세계 맥도날드 매장의 평균 매출은 1.8% 하락했는데, 더욱 치열해진 패스트푸드 업계의 경쟁을 보여주는 지표로 풀이됩니다. 미국 맥도날드 매장들의 매출은 2.2% 하락했는데, 경쟁사인 버거킹(Burger King)과 웬디스(Wendy’s)가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고 TV 광고에 막대한 돈을 쏟은 것과 연관 있어 보입니다. 또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맥도날드나 버거킹과 같은 곳보다는 조금 비싸지만 좀 더 건강에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