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주제의 글
  • 2022년 4월 18일. [필진 칼럼] 교통사고에서 ‘실수’의 책임은 누구한테 물어야 할까?

    지난 11월 26일 애틀란틱에는 자동차 사고의 책임과 인과관계에 관한 흥미로운 칼럼이 실렸습니다. 하버드 케네디 스쿨의 방문학자이자 교통수단의 미래에 관한 글을 쓰는 데이비드 지퍼는 미국 사회에 지금 “교통사고 대부분은 그 책임이 사람에게 있다”는 오해가 퍼져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른 선진국과 달리 미국 사회에서는 지난 10년간 교통사고 사망자가 계속 증가했습니다. 특히 2021년 상반기에만 교통사고로 2만 명 이상이 사망했으며, 이는 미국보다 인구가 30% 더 많은 유럽연합(EU)의 지난 1년 간의 사망자 수 18,800명 보다도 많습니다. 지퍼는 더 보기

  • 2022년 4월 8일. [필진 칼럼] 유전자 복권

    평등은 오늘날 가장 중요한 화두 중 하나입니다. 무엇이 평등인지에 관한 생각이 다를 뿐, 평등한 세상을 거부하는 사람이나 사상은 거의 없습니다. 흔히 우파는 개인의 노력을 강조하고, 좌파는 사회의 책임을 강조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우파와 좌파 모두 인간에 대한 과학적 지식이 축적되면서 드러난 평등에 대한 새로운 사실에 관해서는 게으르거나 의도적으로 무시하는 태도를 보입니다. 그것은 바로 유전자에 의한 불평등입니다. 텍사스 오스틴 대학의 주목받는 유전학자 캐서린 페이지 하든이 지난 9월 출간한 “유전자 복권(Genetic Lottery)”은 제목부터 더 보기

  • 2016년 1월 25일. 시험 성적을 계속 믿어야만 할까요?

    표준화 시험은 학교, 일터, 사회 곳곳에서 가장 널리 통용되는 평가 방법입니다. 하지만 한 개인의 잠재적 역량을 한날 한시에 벌어진 시험 결과만으로 정확히 측정하는 것이 과연 가능한 일일까요? 두 가지 반론이 있습니다. 지성, 성격, 재능 등으로 대표되는 정신 특성이 다차원적이기 때문에 시험 결과만으로 개인의 역량을 정확하게 파악하기는 불가능에 가깝다는 것이 첫 번째 반론입니다. 다차원의 특질을 숫자라는 일차원으로 환원시키는 순간 개인이 가진 중요한 특질들이 많이 사라진다는 것이죠. 둘째는 개인의 역량은 언제나 특정한 더 보기

  • 2014년 10월 29일. 디지털 시대와 사생활 침해

    바야흐로 우리는 공유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소셜미디어, 인터넷, 여러 종류의 휴대 단말기를 통해서 우리의 개인 정보는 실시간으로 공유됩니다. 문제는 이렇게 수집된 자신의 개인 정보가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 소비자가 전혀 알 길이 없다는 데 있습니다. 정부는 기업들보다 상대적으로 개인 정보 남용에 취약한 개인을 보호하기보다 허점투성이인 보호 정책만을 쏟아내며 문제를 악화시키고만 있습니다. 디지털 세상에서 현대인들의 사생활은 과연 어떤 상황에 처해있는 것일까요? 사실 하나, 사생활의 성벽은 이미 오래전부터 무너져 내리고 있습니다. 디지털 세상에서 더 보기

  • 2012년 9월 24일. 앵무새: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앵무새는 사람의 목소리 뿐만 아니라 다른 많은 소리들도 흉내낼 수 있습니다. 앵무새가 가진 이 능력에 대한 한 가지 가설은 이들이 다른 지역에서도 그 지역의 짝을 찾는 소리를 잘 흉내내어 번식을 쉽게 하기 위해서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앵무새의 한 종류인 푸른눈유리앵무(Forpus conspicillatus)를 연구하는 연구자들은 거기에서 더 나아가, 이들이 다른 앵무새들을 부를 때 각 앵무새에 해당하는 소리를 낸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즉 모든 앵무새들은 자신의 이름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인간사회와 마찬가지로, 한 가족 내에서는 그 이름들이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