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분류의 글
  • 2012년 8월 30일. 태아의 유전자정보가 가져올 윤리적 문제들

    가까운 미래에 임산부는 의사 또는 유전자 상담가와 만나 태어날 아기의 유전자 정보를 보면서 설명을 듣게 될 것입니다. 이 정보에는 아이가 가질 중요한 특징은 물론 청소년기와 어른이 되어 겪게 될 일까지 포함됩니다. 부모들은 어쩌면 이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낙태나 유전자조작을 시도하게 될 지 모릅니다. 전문가들은 한 사람의 유전자 정보를 1천 달러에 알게 될 시기가 곧 다가오리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영화 “가타카”는 이런 미래세계를 배경으로 삼았고, 우리에게 윤리적인 문제를 던졌습니다. “이는 향후 20년간 더 보기

  • 2012년 8월 30일. 3D 프린터의 미래

    3D 프린터는 석회가루와 접착제를 이용해 원하는 형태의 입체를 만들어주는 장치입니다. 사용자가 CAD를 이용해 자신이 원하는 형태를 입력하면 프린터는 즉석에서 입력된 형태를 제작합니다. 우리 삶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이 기계의 가장 큰 문제는 최소 $1,500(170만 원)에 달하는 높은 가격입니다. 미국의 발명가 매트 스트롱은 대중들로부터 벤처회사에 투자할 자금을 모으는 프로그램 ‘킥스타터(Kickstarter)’에, TangiBot이라고 이름 붙인, 현재의 3D 프린터와 거의 같은 제품을 $1,000에 팔 수 있다는 제안을 올렸고, 지금까지 목표로 한 액수의 10%를 모았습니다. 오늘날 대부분 더 보기

  • 2012년 8월 30일. 온라인 강좌는 대학을 대체할 수 있을까?

    MOOCs 는 대중 공개 온라인 강좌(Massive Open Online Courses)의 첫자를 딴 단어로 최근 미국의 하버드, 스탠포드 등의 일류 대학들이 자신들의 강의를 온라인에 무료로 공개하고, 일반인들에게 학점을 주는 시스템을 도입하면서 주목 받고 있는 개념입니다. 일부는 MOOCs가 대학교육을 대체할 것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다른 이들은 또 다른 평생교육원에 그칠 것이라고 봅니다. 그러나 대학교육이 사라질 것이라는 주장은 다소 과장된 표현입니다. 제 3세계의 학생들 대부분에게 MOOCs는 현지 대학교육의 보조교재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재택근무가 아무리 보급되더라도 사무실을 아예 없앨 수는 없었던 더 보기

  • 2012년 8월 29일. 처음으로 영상에 담긴 심해아귀

    깊은 바닷속에 사는 심해어의 존재가 알려진 1899년 이후 처음으로 미국 몬터레이 수족관 연구팀은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심해잠수함을 통해 심해어가 활동하는 모습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연구팀이 담은 심해아귀는 자신의 머리에 미끼를 달고 먹이를 유혹하는 종류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는 아직 아무도 보지 못했던 수심 3,200 미터 바닷속 세계를 HD영상에 담았습니다” 영상에는 이 희귀한 심해어가 헤엄치는 모습, 도망치는 모습, 그리고 미끼를 달고 바닥을 ‘걷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이 종류의 물고기들은 지느러미를 이용해 바닥을 자주 걷습니다” 더 보기

  • 2012년 8월 29일. 심장병과 치매의 관계

    일반적으로 심장에 나쁜 요인들은 두뇌에도 좋지 않습니다.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와 CRP(신체의 염증을 나타내는 C 반응성 단백질)는 모두 심장질환을 일으키며 치매의 위험성도 높입니다. 그러나 75세 이상의 노인들에게는 반대 현상이 나타납니다. 신경학 저널에 발표된 최근의 연구 결과는 높은 CRP 를 가진 노인들의 경우 부모나 형제 중 치매 환자가 있을 확률이 절반 이하라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노인병리학지에는 80세 이상의 노인의 경우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을 때 기억력도 좋다는 연구가 있었습니다. 이 결과들은 콜레스테롤과 CRP를 높이는 더 보기

  • 2012년 8월 29일. 항생제와 비만의 관계

    내장에 기생하는 박테리아가 비만과 연관이 있다는 일련의 연구들이 지난주 발표되었습니다. 이 박테리아들은 왜 항생제를 복용했을 때 사람과 동물 모두 살이 찌게 되는지에 대한 답변의 실마리를 제공해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22일 네이처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어린 쥐가 항생제를 복용했을 때 내장의 박테리아의 성분이 바뀌었고 쥐의 체중은 증가했습니다. 사실 이 방법은 농부들이 가축을 살찌우기 위해 수십 년간 사용해 온 방법이기도 합니다. 21일 발표된 또 다른 연구는 영국의 비만아 11,000명을 조사한 결과 생후 6개월 이전에 더 보기

  • 2012년 8월 28일. 청소년에게 특히 더 위험한 마리화나

    40년간 계속된 연구에 의해 마리화나를 어렸을 때부터 정기적으로 흡입했을 때 지능, 집중력, 기억력에 손상을 받는 다는 사실이 확인되었습니다. PNAS 에 발표된 연구는 1000 여명의 지원자들을 1972년부터 지켜보았습니다. “이 연구에는 어마어마한 노력이 들었습니다. 우리는 뉴질랜드 듀네딘의 1000여명의 지원자들을 마리화나를 시작하기 전의 어린 시절부터 지능 검사를 하며 지켜보았습니다. 그리고 25년 뒤 그들 중 5%는 상습복용자가 되었습니다” 마리화나를 시작한 시기가 18세 이전인 사람들은 성인이 되었을 때 평균보다 지능이 8점이 낮았습니다. 그러나 18세 이후에 시작한 사람들은 더 보기

  • 2012년 8월 28일. 그 제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

    사람들이 여러가지 선택의 순간에 중앙에 위치한 것들을 고르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사람들은 화장실에서 가운데 칸을 고르고, 테이블에서는 중앙의 의자에 앉으며, 임의의 물건들을 고르게 했을 때도 가운데 것들을 더 많이 고릅니다. 올해 12월에 컨슈머리서치 지에 출판될 한 연구에 따르면 이런 현상은 우리가 물건을 구매할 때도 적용된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67명의 사람들이 가공의 브랜드를 흩어볼 때 시선을 추적했습니다. 사람들은 가운데 위치한 브랜드에 더 시선을 집중했고 선택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리고 테스트를 끝낸 사람들은 자신들의 선택이 더 보기

  • 2012년 8월 28일. 수면중에도 계속 되는 학습

    “사람이 자는 동안 새로운 것을 배우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지금까지의 상식이었습니다” 인간의 뇌는 잠을 자는 동안에도 깨어있는 동안 배웠던 정보들을 정리합니다. 그러나 수면중인 사람에게 새로운 것을 배우게 하려던 노력들은 아직까지 성공적이지 못했습니다. 이스라엘의 와이즈만 연구소는 자는 사람에게 냄새와 소리의 연관성을 학습시키는 데 성공했습니다. 그들은 잠에 빠진 지원자들에게 향수냄새과 썩은 고기냄새를 각각 특정한 소리와 함께 들려주었습니다. 지원자들은 기분 좋은 냄새의 경우 크게 숨을 들이마셨고, 반대의 경우 호흡을 얕게 했습니다. 결국 그들은 더 보기

  • 2012년 8월 27일. 낙태를 바라보는 미국인들의 태도는 모순 투성이?

    낙태가 합법이 되어야 하는가에 관한 여론조사를 하면 늘 미국인들은 절반의 지지자와 절반의 반대자로 나뉩니다. 그러나 사람들의 의견이 정치인들의 주장처럼 선명하게 구분되지는 않습니다. 지난 11월 스탠포드 대학의 모리스 피오리나 교수는 낙태에 관한 사람들의 태도를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많은 미국인들이 모순을 겪고 있습니다. 그들은 낙태가 너무 많이 행해지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렇다고 낙태가 불법이 되는 것을 원하지도 않습니다” 퓨(Pew) 리서치 센터의 2009년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46%는 낙태가 가능한 한 법적으로 허용되어야 한다고 했고, 44%는 가능한 한 허용되지 말아야 더 보기

  • 2012년 8월 27일. 독서치료(Bibliotherapy): 책은 어떻게 우울증을 치료하는가

    독서를 통해 마음의 병을 치유하는 건 새로운 생각이 아닙니다. 고대 그리스에서 도서관은 “영혼의 휴식처”로 묘사되었고, 2차대전이 끝난 후 많은 병사들은 독서가 회복에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알랭 드 보통은 최초로 독서치료로 사람들에게 작은 비용을 청구하는 회사 ‘The School of Life’를 설립했습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름답게 묘사된 주인공의 곤경을 읽을 때 희열을 느낀다는 사실에 동의할 수 있을 겁니다. 어떤 상황에 처한 사람이든 누구에게나 그 사람에게 도움이 되고, 또 인생이란 무엇인지를 알려줄 적당한 책이 있습니다. 더 보기

  • 2012년 8월 27일. 완벽한 이미지를 만드는 초박막 렌즈

    하버드 응용물리학과의 페데리코 카파소 교수 연구팀은 회절법칙이 허용하는 가장 완벽한 렌즈를 60나노미터에 불과한 두께로 만들었습니다. 제안된 구조는 제작이 간편하며 다양한 파장대를 대상으로 만들어질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렌즈는 구면의 형태를 가지며 위치에 따라 다른 두께의 매질을 빛이 통과하게 되고, 그 결과 렌즈를 통과한 빛들의 위상차에 의해 빛이 한 점에 모이는 결과를 낳게 됩니다. 연구팀은 실리콘으로 만든 매우 얇은 박막에 나노미터 두께의 위치에 따라 조금씩 길이가 다른 쐐기 모양을 금을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박막에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