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행크스 기고문] 오늘의 나를 만든 커뮤니티 칼리지
2015년 1월 16일  |  By:   |  세계, 칼럼  |  4 Comments

-배우 톰 행크스가 뉴욕타임즈에 기고한 글입니다.

1974년, 나는 형편없는 SAT 점수를 받아든채 고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 대학 세 곳에 원서를 쓸 수 있다길래, 원서 두 장을 MIT와 빌라노바라는 명문 학교에 날려 버렸죠. 어차피 대학 등록금을 마련할 길도 없었지만, 불합격 통지서와 함께 차에 붙일 스티커라도 한 장 얻을 수 있을까 하는 마음이었습니다. 마지막 원서 한 장을 보낸 곳이 바로 나의 모교인 채벗(Chabot) 커뮤니티 칼리지였습니다. 집 근처의 2년제 학교로, 수업이 무료였고 누구나 받아주는 곳이었습니다.

수천 명의 재학생들에게 채벗은 컬럼비아요, 소르본이었습니다. 중고 교과서를 살 돈 정도만 있으면 물리학에서 자동차 수리, 외국어에서 회계학까지 세상의 모든 과목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전역한 베테랑에서부터 아이들을 키우다 학교로 돌아온 중년 여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배경의 학생들이 함께했죠. 나는 이 곳에서 이수한 학점을 가지고 새크라멘토의 주립대학의 영화 전공 과정으로 편입했습니다.

채벗에서 나는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필수과목이었던 보건처럼 싫어한 과목도 있었지만 영화학에서는 좋은 성적을 받았습니다. 천문학 강의 첫 시간에 들어갔더니 온통 수학이어서 드랍했던 기억도 있고, 동물학 수업에서는 실험용 초파리가 다 죽어버리는 바람에 거의 낙제할 뻔 했죠. 말하기 수업은 여러모로 기억에 남습니다. 첫째로 자의식 과잉을 극복할 수 있는 계기였기 때문이고, 그 다음으로는 이 수업에서 미녀 승무원을 만났기 때문입니다. 내 차가 고장났을 때 얼마간 그녀의 차로 통학을 했는데, 매주 월,수,금 3일을 조수석에 앉아 통학하면서 한 마디도 하지 못했죠. 말하기 수업과는 완전히 대비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채벗에서 들은 수업은 내가 하고 있는 일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습니다. HBO의 미니시리즈 <존 애덤스>를 제작했을 때는 파이프 담배를 피우던 교수님의 역사학 수업에서 배운 아웃라인 포맷을 활용했고, 셰익스피어 수업에서는 5막으로 구성된 연극의 구조에 대해 배웠습니다. 연극 수업에서는 <느릅나무 그늘의 욕망> 같은 작품을 읽었고, 학생용 할인 티켓으로 수업 중에 읽은 작품의 무대를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무대를 보면서 내 꿈은 커져갔고, 이 수업에서는 A를 받았죠.

감자튀김을 먹고 여자 구경을 하며 빈둥대던 때도 많았습니다. 한 학기 등록금이 수 백 만원인 학교에서도 똑같이 일어나는 일이겠죠. 하릴없이 채벗의 도서관에서 시간을 때운 기억도 있습니다. 그곳에서 뉴욕타임즈를 처음 읽었고, 만화가 별로 없어 당황했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LP판 대출 코너가 아직도 남아있다면, 대출증에 내 이름이 남아있는 판들도 그 자리에 있을 겁니다. 유진 오닐 작품의 독백들을 제이슨 로바즈가 녹음한 판을 몇 번이고 빌려서 들었죠. 1993년 영화 <필라델피아>를 찍으며 로바즈 씨를 만나 커피를 아주 많이 마시고 나서 녹음했다는 뒷이야기를 직접 들었을 땐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최근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전역의 무료 2년제 커뮤니티 칼리지를 900만 미국인들에게 개방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공화당이 장악한 의회는 600억 달러가 들어가는 이 계획을 무산시켜버릴 가능성이 크지만, 나는 이 계획이 현실이 되길 바랍니다. 아프간과 이라크에서 돌아온 참전 용사와 싱글맘, 직장에서 해고당한 가장들에게는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가기 전 발판이 되어줄, 보다 낮은 장벽이 필요합니다. 대학에 바로 진학할 돈이 없는 고교 졸업생들은 2년 간의 탐색 기간을 통해 새로운 꿈을 찾을 수 있을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계획이 실현되면, 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당시 나를 가르쳐주신 선생님들은 더 이상 그 곳에 안 계시지만, 채벗은 여전히 그 자리에 있습니다. 몇 년 전 아이와 함께 우연히 캠퍼스 근처를 지나게 되었을 때, 나는 아이에게 그 곳에서 보낸 2년의 시간에 대해 이야기해주었습니다. 오늘날의 아빠를 만들어 준 곳이라고요. (뉴욕타임즈)

원문보기

  • HeeKwan Koh

    얼마전 케이블 티브이에서 본 톰행크스 주연의 포레스트 검프가 생각나는 기고문이네요. 인생에 있어서 좀 더 나아고자하는 사람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열어 놓는다는 발상이 아주 좋아보입니다. 지구 반대쪽에서나마 마음속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대학이 단지 스펙을 쌓는 도구로 사용되는 지금. 다시 한번 이 나라의 교육제도가 불상해 보이네요…

  • 지나가다

    번역 따봉 -_-b

    • 지나가다

      (+) 채벗 칼리지 -> 샤보 칼리지

  • 홍홍

    항상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