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주제의 글
  • 2016년 8월 18일. 프랑스 부르키니 금지 논란: 세속주의 사회학자의 견해

    세속주의 사회학의 창시자인 장 보베로(Jean Baubéro)는 2003년 학교 내에서의 히잡 착용 금지법에도 반대 입장을 표명한 바 있습니다. 그는 다른 이들을 단죄하지 않는 세속주의를 설파합니다. 부르키니(Burkini) 논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세속주의를 옹호하는 움직임이 존재하는 것입니까? 아니면 꼭 필요한 조치일까요? 분명히 딜레마입니다. 2015년 1월 샤를리 엡도 사태 이후 무슬림을 포함한 상당수 프랑스인에 대한 지하드의 위협이 분명히 존재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공화국의 친구와 적의 경계를 어떻게 설정하고 있을까요? 부르키니에 대한 지금의 논쟁은 제 입장을 가장 더 보기

  • 2016년 7월 4일. 라마단(Ramadan)의 경제학

    대부분의 이슬람 국가에서는 라마단(Ramadan) 기간이 찾아오면 일상에서 펼쳐지는 모든 활동이 속도를 늦춥니다. 많은 이슬람 교도들이 낮잠을 자고 밤이 돌아오면 축제를 벌이죠. 자연스럽게 근무 시간도 줄어듭니다. 상점, 사무실 너나 할 것 없이 평소보다 늦게 업무를 개시하고 일찍 문을 닫죠. 많은 경제학자는 이러한 라마단이 이슬람 국가의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의견을 지속해서 주장하였습니다. 다만, 종교와 관련된 민감한 사안이니만큼 이를 증명하기 위한 통상적인 연구 절차를 따르기에는 큰 어려움을 겪어 왔죠. 하지만 지난해 더 보기

  • 2016년 4월 21일. 파리 정치 대학(Sciences Po)의 “히잡”의 날

    * 지난 13일, 리베라시옹과의 인터뷰에서 발스 총리가 대학 내에서의 히잡 착용을 제한하는 법안 – 올랑드 대통령은 이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 에 호의적인 발언을 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파리 정치 대학에서 “히잡의 날”이 있었습니다. 이번 행사는 “프랑스에서 스카프 착용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4월 20일 수요일, 파리 정치 대학(Sciences Po Paris) 학생들은 “히잡의 날”을 조직하여 “머리를 베일로 가리기”를 원하는 이들을 불러 모았습니다. 대학의 설립기념홀에는 베일을 제공하는 단상까지 더 보기

  • 2015년 3월 27일. 이슬람 최초로 에로 소설을 쓴 여성 작가

    이슬람권에서 여성 작가로는 최초로 에로 소설을 써서 유명해진 작가 '네지마'는 철저히 자신의 정체를 숨기며 살고 있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2월 24일. 이슬람 극단주의의 기원, 하디스를 아십니까

    이슬람 극단주의자가 폭력을 정당화할 때 종종 인용하는 구절의 출처는 코란이 아니라 하디스라고 불리는 경전입니다. 하디스는 무하마드 사후 후세 권력자에 의해 집필되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1월 21일. 지하드 전사 모집 장소가 된 구치소

    몇몇 이슬람 테러리스트들이 같은 구치소 출신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구치소가 극단주의자들이 조직원을 포섭하는 창구가 되고 있다는 우려가 퍼지고 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1월 14일. 샤를리 엡도: 무슬림은 정말로 예언자 이미지의 사용을 금지하나?

    샤를리 엡도 테러와 관련해 무하마드를 그리는 것은 이슬람의 금기라는 이야기가 종종 나옵니다. 하지만 무하마드를 그리는 것은 이슬람의 오랜 전통이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1월 9일. 파리 테러로 이슬람 전체가 비난받아야 할까요?

    유고슬라비아의 기독교 광신도들이 무슬림 주민을 학살한 사건을 두고 모든 기독교인이 사과할 필요는 없습니다. 마찬가지입니다. 더 보기

  • 2014년 10월 2일. ‘이슬람국가’의 수많은 이름들, 이유는?

    IS, ISIL, ISIS, SIC... 집단은 하나인데, 명칭은 여럿입니다. 그 이유는 첫재, 스스로 이름을 여러 차례 바꾸었기 때문이고 둘째, 명칭을 영어로 번역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복잡해지기 때문입니다. 더 보기

  • 2014년 6월 17일. 이라크의 반정부 무장단체 ISIS는 누구인가?

    옮긴이: 이라크 사태가 내전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계도 10년 가까이 수렁에 빠져 있던 이라크에 다시 군대를 투입하는 결정을 섣불리 내리지 못하고 주저하고 있는 가운데, 이라크는 물론이고 아예 중동의 지정학적 구도가 새로이 짜일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은 이라크의 친미 시아파 정권을 위협하고 있는 반군세력 ISIS(이라크-알샴 이슬람 국가)에 대해 가디언이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이라크인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Abu Bakr al-Baghdadi)가 이끄는 ISIS는 이라크와 시리아 일대에서 이슬람 더 보기

  • 2014년 6월 13일. 반군에 속수무책으로 패퇴하는 이라크 군, 누구 책임인가?

    옮긴이: 미군이 이라크를 침공한지 10년만인 지난해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라크에서 미군을 철군시켰습니다. 하지만 미군이 훈련시킨 이라크 정규군은 말그대로 오합지졸이었고, 알카에다와 연관됐다는 반군의 진격 앞에 국토의 1/3을 내주며 패퇴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3차 이라크 전쟁이 올지 모른다, 이미 내전으로 비화됐다, 미군이 다시 개입해야 한다는 등 관련 기사들은 국내 언론을 통해서도 많이 소개됐습니다. 오늘 뉴스페퍼민트에서는 그 전에 왜 이라크 군대가 이렇게 아무런 규율도 없는 오합지졸로 남게 됐는지에 대한 월스트리트저널의 기사를 소개합니다. 미국과 이라크 정부는 더 보기

  • 2013년 10월 29일. 사우디아라비아 여성 “우리도 운전하게 해주세요”

    여성에게도 자동차를 운전할 권리를 허락하라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여성운동가들이 경찰을 앞세워 단속을 강화하겠다는 왕실의 경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여성들은 운전대를 잡고 시내를 주행하는 모습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 인터넷에 올려 공유하며 서로 용기를 북돋고 있습니다. 이들은 사우디아라비아의 국내법 어디에도 여성이 운전하면 안 된다는 조항은 없다고 지적합니다. 유튜브에 올라온 몇몇 영상들은 꽤 높은 호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 여성들은 운전면허를 신청할 수조차 없는 현실입니다. 정부 관계자들도 역시 보수적인 이슬람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