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주제의 글
  • 2017년 8월 28일. 2시 15분 기상, 하루 6시간의 출퇴근길

    셰일라 제임스 씨의 일주일은 월요일 새벽 2시 15분에 시작됩니다. 직업이 제빵사나 아침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라면 그러려니 하겠지만, 문제는 제임스 씨가 보통의 사무직 회사원이라는 점이죠. 올해 62세인 제임스 씨는 미국 정부 기관에서 공공보건 자문으로 일하면서 연간 81,000달러(약 9,000만 원)를 법니다. 그런 그녀가 새벽 2시에 하루를 시작하는 이유는 샌프란시스코의 비싼 집값 때문입니다. 샌프란시스코의 집세를 감당하지 못하고 80마일 떨어진 근교 스톡튼으로 이사를 간 이후, 그녀는 매일 아침 기차와 버스를 번갈아 타며 두 번의 더 보기

  • 2015년 2월 26일.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이 가난한 사람들에게 좋은 이유

    젠트리피케이션으로 가난한 사람들이 도심 밖으로 밀려난다는 근거는 빈약합니다. 그리고 젠트리피케이션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정부의 세금 소득을 높이기 때문에 궁극적으로 가난한 도심 거주자들에게 도움이 됩니다. 더 보기

  • 2014년 4월 17일. 노숙자들을 벼랑 끝으로 몰아세우는 도시와 그 도시에 사는 진보 성향의 부자들

    옮긴이: UCLA 법학대학의 명예교수인 블라시(Gary Blasi) 교수가 가디언지에 기고한 칼럼입니다. 경기 침체를 겪은 뒤 대부분의 나라, 지역 사회는 노숙자들이 늘어나는 문제에 직면합니다.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줄어든 사람들은 통장 잔고가 바닥을 드러내면 융자를 받아 샀던 집의 대출금을 다 갚지 못하거나 수요가 늘어나며 역설적으로 오르는 월세를 감당하지 못해 끝내 집을 잃는 신세가 됩니다. 하지만 모든 노숙자들이 잠을 청하는 곳은 조금씩 다릅니다. 노숙자 쉼터 같은 시설에 머무는 이들도 있지만, 많은 이들이 건물 출입구, 더 보기

  • 2013년 11월 21일. 레저용 차량(RV), 급등하는 뉴욕시 월세의 대안이 될 수 있을까

    미국 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경제 수도라 불리는 뉴욕에서, 경제 불황에도 급등하는 월세를 감당하지 못한 주민들 중 일부가 레저용 차량(Recreational Vehicle)을 주거지로 선택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스티븐 신트론(Steven Cintron)은 지난 봄 동거중이던 그의 여자친구와 헤어지게 된 이후 새로살 집을 마련하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하지만, 뉴욕시의 천정부지로 치솟은 부동산 가격은 그의 경제적 능력으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뉴욕시 평균 월세가격은 $3,105(약 350만원)이나 되었으니까요. 궁여지책으로 신트론은 중고장터에서 $5000불(약 550만원)을 주고 1996년산 낡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