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주제의 글
  • 2013년 4월 22일. 러시아 갑부 우스마노프, 영국 부자 순위 1위 올라

    러시아의 갑부 알리셰르 우스마노프(Alisher Usmanov)가 선데이타임즈가 집계한 영국 내 부자 순위 1위에 올랐습니다. 우즈베키스탄 출신으로 소련의 개혁개방 시기 비닐봉지와 담배 독점사업부터 시작해 철강, 통신, IT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분야에서 거대한 기업 제국을 세운 우스마노프의 재산은 133억 파운드(22조 8천억 원)으로 알려졌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클럽 아스널 지분의 1/3 가량을 소유하기도 한 우스마노프는 지난해 페이스북 주식을 팔아 16억 파운드를 마련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까지 8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켜온 인도 출신 철강왕 라크슈미 미탈(Lakshmi Mittal)은 전 더 보기

  • 2013년 4월 11일. 부자 소득세율 75%의 늪에 빠져버린 프랑스 사회당

    프랑수아 올랑드(François Hollande) 프랑스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연소득 1백만 유로(약 15억 원) 이상의 고소득자에게 소득세율 75%를 적용하겠다고 했을 때 사회당 내부에서도 놀란 사람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대표적인 복지국가 스웨덴이 부자들에게 적용하는 소득세율도 57%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부자들을 가만두지 않는’ 정책은 선거 국면에서 정치적으로 매력적인 카드였고, 올랑드 대통령은 소득세율 75% 공약을 중심으로 공산당 표까지 흡수하며 대통령에 당선됩니다. 당선이 된 뒤 과도한 공약이 올랑드의 발목을 잡은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수순이었습니다. 세수를 실제로 늘려주는 더 보기

  • 2013년 3월 12일. [포브스 선정 세계 억만장자 순위] 억만장자들은 무얼 하는 사람일까?

    포브스(Forbes)가 2013년 세계 억만장자 순위를 발표하면서 산업, 국가, 인종, 성별 등에 따른 다양한 분석을 같이 내놓았습니다. 그 중 산업별 부자 분포도 관련 기사를 소개합니다. 억만장자가 가장 많은 사업군은 단연코 투자 부문입니다. 1,426명 중 148명이 이에 해당하는데 워런 버핏, 조지 소로스 등 기존의 억만장자 리스트에 떠오르는 투자전문가 세스 클라먼(Seth Klarman), 앙골라의 오일머니 투자로 아프리카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이 된 이자벨 도스 산토스(Isabel dos Santos)등이 합류했습니다. 이 산업군은 헷지펀드 매니저와 주식중개자, 투자계의 거물 더 보기

  • 2013년 3월 8일. 포브스지가 선정한 2013년 세계 억만장자 순위

    포브스(Forbes)가 2013년 전 세계 억만장자(Billionaire) 리스트를 발표했습니다. 10억 달러(1조 8백억 원) 이상의 자산을 가진 억만장자는 전 세계에 총 1,426명으로 그 어느 때보다 많았고 이들의 자산가치를 합치면 5조 4천억 달러로 지난해 4조 6천억 달러에 비해 크게 증가했습니다. 210명이 늘어났고, 지역별로는 미국 442명, 아시아태평양 386명, 유럽 366명, 중남미 129명, 중동과 아프리카에 103명 순이었습니다. 올해는 경기가 좋아지면서 금융 자산 가치가 올라 새로운 억만장자(Super-Rich)가 많이 등장했습니다. 2012년에는 새로 등장한 사람 수 만큼이나 없어진 사람이 있었다면, 올해는 4:1에 더 보기

  • 2012년 10월 3일. 中 부자들 향한 ‘후룬 보고서’의 저주

    후룬 보고서는 중국판 포브스 보고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매년 중국 내 최고 부자 1천 명의 재산 순위를 공개하죠. 그런데 중국의 부자들은 후룬 보고서에 이름이 오르는 걸 달가워하지 않습니다. 그 순간 중국 공산당과 국세청, 검찰의 요주의 타겟이 되기 때문입니다. 1999 ~ 2007년 후룬보고서에 등재된 기업들의 가치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보면, 보고서에 이름을 올린 많은 기업들의 가치는 3년이 지나지 않아 크게 하락했습니다. 탈세나 뇌물 수수 혐의로 기업주가 구속돼 엄청난 추징금을 물거나 부정하게 합병한 기업을 몰수당한 경우가 적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