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주제의 글
  • 2018년 4월 25일. 콘텐츠 플랫폼을 디자인하는 두 가지 다른 접근법: 중독성과 로열티

    중독성이 있다는 뜻의 “addictive” 는 최근 사이비 과학부터 우리들의 일상적인 대화에서까지 자주 사용됐습니다. 하지만 코카인, 오피오이드, 담배 등과 함께 사용되며 그에 따른 무게 역시 견뎌야 했죠. 그동안 사람의 뇌와 몸이 어떻게 중독적인 대상에 반응하는지에 대한 연구가 많이 이루어져 왔습니다. 이런 연구들은 “디자인”이 중독성을 만드는 하나의 요소라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슬롯머신은 도박 중독의 크랙 코카인이 되게끔 설계되어 있습니다. 슬롯머신은 헌신적인 후원자나 막대한 이익을 만들어주는 사람들을 자극하고, 애를 태우고, 그에 따른 보상을 지급하는 더 보기

  • 2016년 3월 4일. ‘주머니’의 역사와 여성용 옷에 숨어있는 성차별

    스타일 칼럼니스트 레이첼 루비츠가 Mic에 주머니의 역사를 훑는 칼럼을 썼습니다. 루비츠는 남성용 옷에는 언제나 넉넉한 크기의 튼튼한 주머니가 달려있었지만 여성용 옷에는 그런 적이 매우 드물었다고 지적합니다. 더 보기

  • 2015년 7월 13일. 페이스북 친구들 아이콘 변화와 상징

    페이스북에서 디자이너로 일하는 케이틀린 위너가 미디엄(Medium)에 기고한 글을 통해 페이스북의 '친구들 아이콘' 디자인을 바꾸게 된 과정과 그를 통해 드러난 페이스북이라는 조직의 유연함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4월 6일. “디자인 사고(design thinking)”란 무엇일까요

    보통 디자인이라 하면 특정한 사물이나 결과를 일컫는 말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가장 디자인다운 “디자인”이란 오히려 과정이자 행위에 더 가깝습니다. 명사라기보다 동사입니다. 문제를 푸는 프로토콜이자 새로운 기회의 발견입니다. 테크닉이나 도구는 때에 따라 달라져도 핵심적인 과정은 달라지지 않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6월 13일. 아프리카 관련 도서의 표지 디자인은 다 똑같다?

    아프리카를 배경으로 한 책의 표지는 왜 다 비슷할까요? 아프리카를 주제로 다루는 한 블로그의 최근 포스트가 화제를 모았습니다. 아프리카를 배경으로 하는 소설의 표지 디자인은 하나같이 <라이온킹>을 보고 아프리카를 배운 것처럼 유사하다는 것이죠. 생각해보면 수많은 아프리카 관련 서적의 표지는 책의 주제와 구체적인 지리적 배경, 작가를 불문하고 모두 석양이 지는 붉고 노란 톤의 하늘을 배경으로 아카시아 나무의 실루엣을 담고 있습니다. 컬럼비아대학에서 역사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사이먼 스티븐스(Simon Stevens, @SimonMStevens)는 트위터를 통해 이와 유사한 더 보기

  • 2013년 9월 17일. 여성을 위한 도시 디자인

    1999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실시된 대중교통 사용에 대한 설문에서 시관계자는 뜻밖의 사실을 밝혀낼 수 있었습니다. 아침에 한 번 저녁에 한 번 대중교통이나 자가용을 이용하는, 단순하고 동일한 패턴을 보이는 남성들과 달리 여성들은 매우 복잡하고 개인에 따라 다른 이용 행태를 보였던 것입니다. 여성들은 남성들에 비해 더 많은 대중 교통을 이용할 뿐만 아니라 도보이동의 횟수도 많았고, 일과 가사 사이에 육아나 부모 봉양의 문제로 잠깐 씩 이동하는 경우도 많이 나타났습니다. 빈의 도시계획가들은 이러한 사실로부터 여성들의 더 보기

  • 2013년 8월 1일. 자동차 디자인의 미래

    자동차가 변화하려 하고 있습니다. 100여년의 자동차 역사상 일어났던 모든 변화보다 훨씬 더 근본적인 방식으로 말이죠. 무엇보다, 미래의 자동차는 도시의 인적/기술적인 네트워크와 더욱더 통합되어야 할 것입니다. 새로운 시대를 위한 자동차 디자인에서 고려해야 할 세가지 요소는 에너지, 환경, 그리고 교통체증입니다. 자동차의 기능성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 이 시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디자인입니다. 왜냐하면 소비자들은 더이상 기능에 대한 신뢰성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지 않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지속가능하고 친환경적인 미래를 위한 자동차 디자인은 과연 더 보기

  • 2013년 6월 21일. 뒤늦게 터져나온 런던올림픽 성화대 디자인 표절 논란

    금속으로 된 수많은 대가 모여 한 송이 커다란 민들레를 형상화하고 꽃잎 부분에 전 세계를 돌아온 성화가 점화되던 순간, 지난 7월 런던올림픽 개막식을 지켜보던 많은 이들이 아름다운 디자인은 물론 참신한 아이디어에 감탄사를 쏟아냈습니다. 하지만 미국 뉴욕에 있는 디자인 스튜디오 에이토피아(Atopia)의 디자이너들은 깜짝 놀랐습니다. 성화대의 모습이 앞서 2007년 런던올림픽 조직위원회에 제안했던 자신들의 도안을 그대로 형상화한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얼핏 보이는 외형은 물론 대회가 끝난 뒤 각 줄기를 참가국 곳곳에 나누어준다는 아이디어도 에이토피아의 제안을 더 보기

  • 2013년 3월 27일. 디자인 스타트업 팹(Fab.com), 기발함으로 온라인 시장을 평정하다

    “일상의 디자인(For Everyday Design)”을 지향하는 디자인 스타트업 팹(Fab.com)에서 판매하는 제품들은 너무 특이하거나 과감한 스타일이어서 딱히 제품을 묘사하는 단어를 찾기 힘듭니다. 1,2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팹은 기발함을 무기로 온라인 시장에서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습니다. 팹에서는 스타일리쉬한 주방용품, 가구, 패션, 전자제품을 판매하고 있는데 매달 300만 명이 사이트를 찾습니다. 팹은 물류창고 확장, 배송 시간 단축, 유럽 시장 진출 등을 위해 1억 5천만 달러에 달하는 자금을 벤처캐피탈로부터 모았습니다. 이번 봄에는 여행 가방이나 보석 등의 더 보기

  • 2013년 2월 22일. 구글글래스, 스타일을 찾아야할때

    구글은 지난주 소규모 테스트베드에 구글글래스 초기 모델을 판매 시작했습니다. 구글글래스는 구글에게 있어 유비쿼터스 컴퓨팅(Ubiquitous computing: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에 접속 가능한 환경)에 한발짝 더 다가서는 중요한 마일스톤입니다. 구글글래스는 사진찍고 게임하는 도구 정도가 아니라 차차 구글맵을 통한 하이킹 루트 안내, 구글 나우를 통한 교통체증 경고, 구글행아웃을 통한 화상채팅 등 구글의 다른 제품들을 팔게 되는 도구가 될 것입니다. 그러나 시계와 안경같은 ‘입는 전자제품’은 스타일리쉬한 패션 소품으로서의 역할을 다해야합니다. 구글 글래스를 쓰는 사람은 새로운 더 보기

  • 2012년 12월 27일. 젊은 소비자를 겨냥한 새로운 와인 포장기법

    와인은 유리병에 담아야 한다거나 유리잔에 따라서 마시는 것이라는 인식은 오랫동안 사람들의 인식을 지배해 왔습니다. 하지만 21~34세의 젊은층 고객들을 겨냥해 세련되고 친환경적인 새로운 와인 디자인들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밀레니얼세대(Millennials Generation)라 불리는 이 세대는 플라스틱에 더 친숙하고 전통에 크게 얽매이지 않습니다. 또 최근 조사에 의하면 이 나이대의 51%가 일주일에 적어도 한 번은 와인을 마시고 있습니다. 뉴멕시코에 있는 Southwest Wines社는 이미 플라스틱 용기에 든 와인을 출시했고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Stacked Wines社도 1인용으로 포장된 샤도네이(Chardonnay)와 멀롯(Merlot) 더 보기

  • 2012년 11월 22일. 호주, 다음달부터 담배갑 디자인 규격화

    다음달 1일부터 호주의 흡연자들은 획일화된 모양과 크기의 담배갑만 접할 수 있게 됩니다. 브랜드 이름도 어두운 갈색 글씨밖에 사용할 수 없습니다. 저타르 담배라고 밝은 색깔 디자인을 쓸 수 없고, 슬림형 담배라고 얇은 갑에 담을 수 없게 되는 겁니다. 담배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려는 많은 국가들이 호주 정부의 이번 실험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1960년대부터 국민 건강을 해친다는 이유로 대부분 국가에서 담배의 TV광고가 금지됐고, 잡지를 비롯한 출판물에 광고를 내는 것도 점점 제한을 받고 있습니다. 담배갑에 건강에 해롭다는 경고문구를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