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분류의 글
  • 2016년 11월 13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 서울 도심에 울려퍼지다

    옮긴이: 어제(12일) 서울 광화문 일대를 뒤덮은 시민들의 함성과 촛불 물결을 주요 외신들도 앞다투어 보도했습니다. 최순실이란 인물이 국정에 개입한 정황과 그간 시민들 사이에 쌓여 온 분노를 다각도로 조망한 내용은 대개 비슷했습니다. 외신들은 대개 당장 박 대통령이 권력을 내려놓고 물러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면서도 사상 최대 규모의 집회가 평화적으로 열린 만큼 검찰을 비롯한 정권 전체가 받는 압박도 상당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오늘은 워싱턴포스트의 관련 기사 전문을 번역해 소개합니다. —– 전국 각지에서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더 보기

  • 2016년 11월 2일. [뉴욕타임스 책 리뷰] 탈북자의 삶 그린 소설

    한국계 미국인 작가 크리스 리의 첫 장편소설 “나는 어떻게 북한 사람이 됐나”는 탈북자들의 삶을 그려낸 작품입니다. 소설가 알렉산더 지가 뉴욕타임스에 쓴 서평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아래 링크에서 뉴욕타임스 책 리뷰를 한글로 읽으실 수 있습니다. 한국어로 읽기 Read in English: A Novel’s Exiles Flee North Korea: Now What?

  • 2016년 10월 31일. 외신들, 최순실 사태와 박근혜 대통령 하야 요구 잇단 보도

    옮긴이: ‘한국에는 없지만 한국인에게 꼭 필요한 뉴스’라는 뉴스페퍼민트의 취지와 꼭 맞지는 않지만, 이른바 최순실 씨의 ‘국정 농단’ 사태를 많은 외신들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동안 주요 외신들의 잇단 보도 내용을 발췌 요약해 소개합니다. — 뉴욕타임스 (10/27) – 대통령의 잘못된 우정에 쏟아지는 한국 국민들의 비난 지난 몇 주 동안 한국인들은 대통령과 막후에서 대통령에게 조언을 해온 것으로 알려진 한 인물의 우정에 신경이 곤두서 있다. 이 막후의 조언자는 “무당”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최순실이라는 인물은 더 보기

  • 2016년 10월 28일. “박근혜 대통령, 단임제 폐해 지적하며 개헌 주장”

    지난 월요일 최순실 씨의 이른바 비선실세 개입 논란을 처음 소개한 뉴욕타임스 기사입니다. 잇단 보도로 국정개입 정황이 드러나며 월요일 기사의 제목이 구문이 되어버렸습니다. 더 보기

  • 2016년 10월 17일. [뉴욕타임스] DNA 검사로 입양인 부모 찾기

    해외로 입양된 한국인들 가운데 친부모를 찾고자 하는 이들은 낯선 고국에서 제도적인 뒷받침도 부족하고 관련 기록마저 부실해 어려움을 겪습니다. 뉴욕타임스는 DNA 검사가 입양인들에게 새로운 희망으로 떠올랐다고 전했습니다. 아래 링크를 통해 뉴욕타임스 기사를 한국어로 읽으실 수 있습니다. 한국어로 읽기 Read in English: Adopted Koreans, Stymied in Search of Birth Parents, Find Hope in a Cotton Swab

  • 2016년 9월 13일. [칼럼] 북한은 미치지 않았다. 지극히 합리적이다.

    옮긴이: 박근혜 대통령은 다섯 번째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에 대해 “김정은의 정신상태는 통제 불능”이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습니다.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자초하며 아슬아슬한 외줄 타기식 벼랑 끝 전술을 고집하는 북한을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하지만 체제 보장을 가장 우선으로 여겨 온 북한 정권이 그간 택한 전략은 지극히 합리적이라고 말하는 학자들이 많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글은 뉴욕타임스의 막스 피셔(Max Fisher) 기자가 쓴 칼럼입니다. 뉴스페퍼민트는 앞서 지난 1월, 4차 핵실험 이후 존스홉킨스대학 한미 연구소 선임연구원인 조엘 더 보기

  • 2016년 8월 26일. [뉴욕타임스] 서울에서의 36시간

    지난번 이탈리아 “파르마에서의 36시간”에 이어 이번에는 뉴욕타임스가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을 찾았습니다. 성수동의 쿨한 카페부터 광장시장의 맛집들, 그리고 창덕궁의 시크릿 가든, 후원까지 뉴욕타임스가 엄선한 서울의 볼거리, 먹을거리, 즐길거리를 찾아 함께 떠나보시죠. 한국어로 읽기 Read in English: 36 Hours in Seoul

  • 2016년 8월 15일. [뉴욕타임스] 사드, 한류에 찬물 끼얹나?

    한국과 미국 정부가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사드(THAAD)를 한국에 배치하기로 합의한 뒤 중국에서 치러질 예정이던 한류 스타들의 행사 몇몇이 돌연 취소되었다. 더 보기

  • 2016년 8월 9일. [뉴욕타임스] 한국 올림픽 축구팀에 주어진 보너스: 군 복무 면제

    칼럼니스트 존 듀어든이 올림픽 메달과 병역 면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쫓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에 관한 글을 썼습니다. 더 보기

  • 2016년 8월 5일. 미사일과 참외: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성주군 주민들

    성주군청 근처에서 이수인 씨는 새누리당 지지 철회 서명 부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난 1주일 동안 서명한 사람만 800명이 넘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든든한 지지기반이던 보수주의자들의 땅 경상북도에서는 놀랄 만한 일입니다.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 이수인 씨의 설명입니다. 쟁점이 된 것은 바로 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계획입니다. 중국의 반발을 우려한 한국은 오랫동안 도입을 미루어왔으나, 북한의 미사일 실험이 이어지자 마침내 정부가 도입을 선언했고, 배치 지역으로 성주가 선정된 것입니다. 하지만 예상했던 중국의 반응 더 보기

  • 2016년 7월 21일. [뉴욕타임스] 영화 리뷰: 서로 다른 북한의 두 모습을 (동시에) 볼 수 있는 영화 “태양 아래”

    러시아 출신의 비탈리 만스키(Vitaliy Manskiy) 감독은 처음에는 조선소년단에 가입하는 8살 소녀 진미의 모습을 통해 북한 사람들의 삶을 담아내려 했습니다. 그러나 사사건건 영화 제작에 개입하는 북한 당국의 태도에 생각을 바꾸어 원래 구상과는 많이 다른 영화를 찍었습니다. “태양 아래”라는 제목으로 세상에 나온 영화 리뷰를 아래 링크에서 한글로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한글로 읽기 Read in English: Review: In ‘Under the Sun,’ Two Views of North Korea

  • 2016년 7월 19일. 포린폴리시, “한국, 독재 시대로 돌아가나?”

    박근혜 대통령은 반대 세력을 억압하고 기자를 고소하며 야당 인사들을 감옥에 가두고 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