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주제의 글
  • 2018년 8월 16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G20 암호화폐 규제가 블록체인에 날개를 달아줄 것이다

    지난 3월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모인 G20 재무장관들은 암호화폐 규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이후 암호화폐 시장의 위험을 줄이고 블록체인 기술의 혁신적인 잠재력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관련 규정을 만들기 위한 연구가 계속됐습니다. 규제가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시장의 발전을 가로막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지만, 암호화폐 규제 분야를 연구하는 조나단 파딜라는 오히려 각국 정부와 산업계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문제를 해결해가며 기술을 적용, 시장을 운영할 수 있게 되면 기술이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더 보기

  • 2018년 4월 1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G20, 암호화폐 국제공조 가능할까

    지난주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G20 재무장관 회의가 열렸습니다. 암호화폐에 관해 국제적인 규준을 만들어 단일 규제를 적용하자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을 규제하고자 만든 규준을 과연 암호화폐에 그대로 적용할 수 있을까요? 코인데스크 코리아에서 읽기 코인데스크 원문: A G20 Crypto Policy? Let’s Hope It’s a Pipe Dream

  • 2014년 11월 5일. G20 앞둔 호주, 공항 광고 선별 규제로 논란

    이번 달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브리즈번에서는 벌써 세 건의 공항 옥외 광고가 정치색을 띤다는 이유로 게재를 거절당했습니다. 그런데 거대 에너지 기업인 셰브론과 퀸즐랜드 주정부의 광고는 "정치색"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통과되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더 보기

  • 2013년 5월 1일. 여성, 공공부문에서도 고위직에서 남성보다 훨씬 적어

    언스트&영(Ernst & Young)이 발표한 공공부분 여성 리더십 세계 지수(Worldwide Index of Women as Public Sector Leaders)에 따르면 G20 국가 공공부문 일자리의 48%를 여성이 차지하고 있지만 고위직에서 여성의 비율은 20% 미만이었습니다. 20개 국가 중 여성 리더의 비율이 1/3 이상인 곳은 네 곳 뿐이었습니다. 공공부문 여성 리더십 지수에서 1위를 차지한 국가는 캐나다로 여성 리더의 비율이 45%였습니다. 호주(37%), 영국(35%), 남아프리카공화국(34%), 브라질(32%), 그리고 미국(31%)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독일의 경우 공공  부문 일자리의 52%를 여성이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