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 주제의 글
  • 2016년 10월 17일. 세계 보건 기구, 가당 음료에 대한 세금 부과를 주장하다

    세계 보건 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가 각국 정부가 가당 음료에 세금을 부과할 것을 공개적으로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탄산음료, 과일 주스, 에너지 음료 등 가당 음료에 세금을 부과하면 소비량이 줄게 되고, 이는 비만, 당뇨와 같은 성인 질환 방지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세계 보건 기구는 매년 비만, 당뇨 등에 투자하는 많은 의료 비용을 절감하면 이를 다른 의료 서비스 개선에 전용할 수 있다는 사실 또한 강조했습니다. 공공 보건학계에서 설탕은 성인 비만율 상승의 주범으로 지목되어 더 보기

  • 2015년 3월 24일. 전 세계 흡연율, 라틴 아메리카는 줄고 아프리카는 늘고

    전 세계적으로 흡연율이 점차 떨어지고 있어 담배 회사들이 울상이란 이야기는 오래 전부터 있었습니다. 동시에 선진국에서는 흡연율이 떨어지지만, 담배 회사들이 공중 보건과 관련된 규제가 상대적으로 느슨한 개발도상국 시장을 효과적으로 공략하여 담배 회사의 미래는 오히려 밝다는 이야기도 들렸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각 나라별 흡연율 변화 추이 보고서를 보면 두 번째 주장이 어느 정도 근거가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지난 15년 사이 흡연율을 절반 이상 떨어뜨린 나라는 파나마였고, 반대로 흡연율이 네 배 가까이 늘어나 가장 증가폭이 큰 나라는 콩고 공화국이었습니다. 우리나라는 해당 조사에서 빠져 정확한 수치를 찾을 수 없었지만, 지난해 말 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성인 남성의 흡연율은 1999년 68%에서 2012년 45%까지 떨어졌고, 2013년 말 기준 19세 이상 성인 인구의 흡연율은 23%를 기록해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더 보기

  • 2013년 10월 25일. 세계보건기구(WHO), 대기오염을 발암의 원인으로 공식 지정하다

    베이징의 스모그 (Photograph: Li Wen/Xinhua Press/Corbis) 지난 10월 17일,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는 우리가 매일 들이마시고 있는 공기를 공식적인 발암 물질로 분류했습니다. 구체적인 근거로, 국제암연구기관(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은 2010년 한해 동안 대기오염으로 유발된 폐암으로 세계적으로 223,00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방광암(bladder cancer) 또한 대기오염과 밀접한 양의 상관관계가 있다는 증거를 제시하였습니다. 물론 대기오염에 대한 노출은 개인과 지역마다 다른 것이 사실이지만, 인체에 미치는 대기오염의 위험성은 간접흡연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흡연이 폐암 발병율을 더 보기

  • 2013년 10월 18일.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의 대기 오염에 대해 경고하다

    지난주 화요일에 발표된 유엔의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에 거주하는 90% 이상의 도시 인구가 호흡기 질환이나 심장질환, 수명 단축으로 이어질 수 있는 수준의 대기오염에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매년 43만 이상의 유럽인들의 수명이 대기오염에 의해 단축되고 있고, 수십조의 정부 예산이 대기오염과 관련된 의료항목에 지출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실정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은 대기 오염의 위험성에 대해 미온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직까지 유럽연합이 강제하는 대기오염 기준이 더 보기

  • 2013년 5월 23일. 극빈곤층을 줄이기 위한 세계은행(World Bank) 김용 총재의 연설

    모든 국가에서 전국민 의료보험을 시행하게 되면 2030년까지 극도의 빈곤상태를 없애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세계은행의 김용 총재가 이야기했습니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계보건기구(WHO) 연례 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연설한 김 총재는 의사 출신으로 지난해 7월에 세계은행의 수장으로 선출되었습니다. 김용 총재는 하루 약 1,400원으로 연명하는 사람들로 정의되는 전 세계 극빈곤층의 비율을 2010년 21%에서 2030년 3% 수준으로 낮추겠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매년 1억 명의 사람들이 의료비 때문에 극빈곤층으로 내몰린다고 합니다. 그는 터키와 태국을 예로 들면서 의료보험의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