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수학적으로 완벽한 기술(1/3)
2016년 5월 2일  |  By:   |  과학  |  No Comment

역사적으로 볼 때 기록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유대교와 기독교가 구전으로만 전해지던 수많은 다른 종교들을 이기고 살아남은 이유는 이들이 기록된 경전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정복자 윌리엄이 만든 잉글랜드의 토지기록인 둠즈데이 북(Domesday Book)은 토지분쟁 해결을 위해 1960년대 까지도 사용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날,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기록방식이 등장했습니다. 이 기술의 영향력도 그만큼 클 것입니다. 그 기술의 이름은 블록체인입니다.

어마어마한 크기의 디지털 기록이 있습니다. 인터넷을 사용하는 누구나 그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곧, 이 정보는 모두에게 공개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누구도 이 기록을 관리하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한 사람이나 회사, 정부가 이를 보관하는 것이 아니라, 전세계에 퍼져있는 8,000개에서 9,000 개의 컴퓨터가 참가하고 있는 분산 네트웍(distributed network)이 이를 보관합니다. 사람들은 자발적으로 이 네트웍에 참여합니다. 컴퓨터의 주인은 자신의 컴퓨터 자원을 기증함으로써 때로 보상을 받습니다. 당신도 원한다면, 당신의 컴퓨터를 이 네트웍에 포함시킬 수 있습니다.

이 기록은 영원합니다. 누구도 이를 바꿀 수 없습니다. 각각의 컴퓨터는 이 기록의 사본을 가지고 있습니다. 기록의 내용을 바꾸기 위해서는 분산 네트웍의 모든 컴퓨터를 바꾸어야 합니다. 그리고 아직까지, 미국의 NSA 를 포함한 수많은 이들이 이를 시도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네트웍에 포함된 모든 컴퓨터 능력의 총합은 전 세계 500위 까지의 슈퍼컴퓨터들의 능력의 합보다도 큽니다.

그리고 새로운 정보가 몇 분마다 이 기록에 더해집니다. 그러나 이 기록이 승인되기 위해서는 네트웍의 모든 컴퓨터가 그 정보가 옳은 것이라는 증명에 동의하는 신호를 보내야 합니다. 이 시스템이 어떻게 작동하는지는 모두가 알고 있지만 누구도 그 작동방식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이것은 완전하게 자동화 되어 있습니다. 인간의 판단이나 행동은 들어갈 여지가 없습니다.

만약 회사나 정부가 어떤 기록을 보관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면, 그 기록은 안전하지 않습니다. 회사는 망할 수 있고, 정부 부처 역시 사라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분산 기록 방식은 특별한 취약점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때때로 몇몇 컴퓨터가 이상하게 행동할 수 있지만, 그것은 큰 문제가 아닙니다. 나머지 모든 컴퓨터에는 사본이 기록되어 있으며, 추가될 새로운 기록이 모두의 승인에 의해서만 동작하는 한, 기록 자체는 항상 안전하게 됩니다.

스스로 성장하며, 오픈-소스 구조를 가진 이 영원한 기록은 아마 역사상 가장 중요하고 자세한 기록일 것입니다. 이 기록의 이름은 블록체인입니다. 디지털 화폐로 알려진 비트코인은 바로 이 기록방식으로 만들어진 화폐이며, 블록체인은 단지 대체화폐의 영역을 넘어 훨씬 더 큰 영향력을 끼치게 될 것입니다.


사람들은 비트코인이 왜 그렇게 특별한지를 잘 이해하지 못합니다. 우리는 이미 자신의 돈을 온라인 계좌로 가지고 있습니다. 그 돈은 실제 물리적으로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미 디지털 화폐입니다. 내가 그 돈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은 그저 어딘가에 저장된 기록으로만 남아있을 뿐입니다. 오늘날 미국이 가진 돈의 약 3%만이 실제 물리적인 형태를 가지고 있습니다. 나머지는 모두 디지털입니다. 내가 가진 포인트카드나 비행기 마일리지도 디지털 화폐입니다. 이들은 물리적인 형태를 가지고 있지 않지만, 이를 이용해 물건을 사거나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즉, 이들도 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럼 왜 사람들은 그렇게 비트코인에 열광하는 것일까요?

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돈(money)과 현금(cash)의 차이를 이해해야 합니다.

만약 내가 가게에서 초콜렛을 사면서 주인에게 1,000원 지폐를 건넨다면, 이것은 현금거래입니다. 나는 주인에게 직접 돈을 건넸고, 다른 누구도 이 거래에 관여하지 않았습니다. 거래는 직접 일어나며 제 3자에게 비용을 낼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내가 카드로 이를 결제한다면, 그 거래는 다른 종류의 지불방식을 (때로는 하나 이상의) 통해 이루어지게 됩니다. 즉, 중간에 누군가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 사실은 내가 가진 온라인 계좌에도 적용됩니다. 나는 그 돈을 쓰기 위해서는 누군가를 통해야만 합니다. 보통 은행이거나, 페이팔, 혹은 크레딧 카드 회사일 것입니다. 포인트를 쓰거나 비행기 마일리지를 쓸 때에는 그 포인트 회사, 혹은 항공사를 통해야 합니다.

1980년대 초기에, 컴퓨터 프로그래머들은 이런 누군가를 통하지 않고, 두 사람이 직접 디지털 화폐를 거래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러나 누구도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이들을 괴롭힌 문제는 오늘날 “이중 지불(double-spending)”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문제입니다. 만약 내가 당신에게 디지털 부호로된 사진이나 동영상을 이메일로 보낸다면, 당신은 그것을 수백만 명에게 복사해 보낼 수 있습니다. 만약 디지털 화폐를 그런식으로 쓴다면, 그 화폐는 바로 휴지가 될 것입니다. 사람들은 중간에 누군가를 두지 않으면서도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 했지만 찾지 못했습니다. 2000년대 중반이 되자 프로그래머들은 이 문제를 더 이상 해결할 수 없는 것으로 생각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2008년 말, 바로 이 문제의 해결책이 조용히 발표되었습니다. 동시에, 비트코인이 등장했습니다.

2부로

(Aeon)

원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