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세" 주제의 글
  • 2020년 7월 13일. 비욘세의 새 뮤직비디오 티저, 아프리카인들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 Danielle Paquette) 원문보기 나이지리아에서 국제관계학을 전공하는 대학생 그레이스 베시는 미국 미디어가 아프리카를 다루는 낡은 방식에 질려 있었습니다. 비욘세의 새 비주얼 앨범 “블랙 이즈 킹(Black is King)” 티저 속의 이미지들(페이스페인팅, 깃털, 동물 가죽 등) 역시 낡은 선입견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고 느꼈죠. “아프리카 사람은 다 아침에 눈 뜨면 동물들이 막 돌아다니는 풍경을 본다고 생각하나 봐요.” 전 세계가 인종 문제에 눈을 뜨고 있는 요즘, 70초가량의 “블랙 이즈 킹” 티저가 해외에서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더 보기

  • 2017년 2월 17일. [칼럼] 비욘세의 승리, 그래미상 이상의 의미

    흑인들은 뛰어난 상상력을 갖고 있습니다. 예술 분야에서뿐 아니라, 일상 속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물건이나 재산으로 취급받던 시절부터 실은 우리가 인간이며, 가족이라고 상상하며 살았습니다. 좀처럼 경험해본 적 없는 자유와 평등을 상상했죠. 신이 흑인에게만은 사랑을 돌려주지 않는 것 같던 시절에도 우리는 늘 사랑과 관용이 넘치는 신을 상상했습니다. 주말 내내 화제가 된 그래미상 시상식 퍼포먼스에서 비욘세가 보여준 것도 바로 상상력이었습니다. 유럽식 성모 마리아에 오슌과 같은 아프리카 여신의 이미지 등을 덧입혔고, 자신의 임신을 축하했고, 와산 샤이어(Warsan 더 보기

  • 2016년 6월 1일. [뉴욕타임스] 소셜미디어에 노출되는 아이의 사생활을 보호받을 권리에 대해 생각해보셨나요?

    어린이들의 사진, 어린이들이 한 말은 수많은 사람에게 노출돼 어른들의 이미지 관리나 홍보에 동원되곤 한다. 문제는 어린이들이 이런 내용을 온라인상에 올려도 되는지 동의 여부를 표현할 수 없다는 데 있다. 더 보기

  • 2016년 4월 27일. 소셜미디어에 노출되는 아이의 사생활에 대해 생각해보셨나요?

    모두가 사랑할 수밖에 없는 귀여운 아이를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연예인들은 이 문제를 별로 걱정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더 보기

  • 2013년 2월 5일. 수퍼볼 하프타임 쇼 가수들, 공연 뒤 음원 매출 급증

    어제 열린 미식축구 결승전 수퍼볼에서 경기의 승패 만큼이나 관심을 받은 것이 하프타임 공연입니다. 미디어 리서치 회사인 닐슨(Nielsen)은 지난 몇 년 동안 수퍼볼 하프타임에서 공연을 한 가수들의 음반 매출이 공연 전후에 어떻게 변했는지 조사했습니다. 가수의 나이나 공연에서 부른 노래가 신곡인지 아닌지에 관계 없이 공연한 가수의 음반 매출은 공연 뒤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습니다. 마돈나(Madonna)는 지난해 수퍼볼 하프타임 공연에서 자신의 히트곡들과 신곡을 함께 불렀습니다. 곡 ‘Like a Prayer’의 디지털 트랙 구입은 무려 2,437%나 증가했고 ‘Music’의 경우도 1,597%나 매출이 증가했습니다. 더 보기

  • 2012년 12월 11일. 펩시와 비욘세가 합작한 새로운 마케팅

    펩시社는 인기 가수 비욘세와 제휴를 맺으면서 단순히 비욘세가 TV 광고에 출연하는 것 이상의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비욘세가 2013년에 출시하기로 예정되어 있는 앨범 작업에 수백만 달러를 투자하기로 한 것입니다. 비욘세는 성명을 통해 “펩시는 창조성을 포용하고 어떻게 예술가들이 진화하는지를 이해하고 있으며 펩시와의 파트너쉽은 나의 창의성을 희생하거나 절충하지 않고 내가 원하는 음악을 할 수 있게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기업과 스타의 파트너쉽은 최근 새롭게 도입되고 있는 마케팅 기법의 변화를 보여줍니다. 특히 음악 산업과 관련해 이러한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