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격차" 주제의 글
  • 2016년 4월 25일. 왜 영재반에는 저소득층 학생들이 적을까?

    교사나 부모의 추천에 따른 영재반 선발은 저소득층이나 유색 인종 학생들에게 불리합니다. 이들에 대한 교사의 기대치가 낮거나 이들 부모가 이런 과정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교사와 부모의 추천 대신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한 시험으로 영재반을 선발한 플로리다 주의 실험은 영재반 선발 과정이 더 공정하게 운영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더 보기

  • 2014년 6월 12일. 불평등의 시대,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필요한 것: 미래에 대한 희망

    시카고 남쪽의 매우 낙후된 지역에서 고등학생들의 멘토링을 담당하고 있는 팀 잭슨(Tim Jackson) 씨의 임무는 학생들로 하여금 미래에 희망에 있다고 확신하도록 만드는 것입니다. 그가 멘토링을 담당하고 있는 하퍼 고등학교(Harper High School)에 다니는 남학생들은 모두 어려운 유년기를 겪었고 저소득층입니다. 하퍼 고등학교에 등록한 학생들 가운데 절반이 5년 안에 학교를 그만두는데, 이는 시카고에서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이 동네는 훔친 자전거를 두고 일어난 논쟁이나 한 남학생들을 두고 두 여학생이 페이스북에서 벌인 설전이 실제 죽음으로 이어질 더 보기

  • 2014년 1월 13일. 경제 불평등의 악순환

    대부분의 나라에는 “부자 삼 대 못 간다(rags to rags)”라는 종류의 속담이 존재합니다. 무일푼에서 시작한 첫 번째 세대가 성공적인 사업을 이뤄놓으면 사치스럽고 경영 능력이 없는 두번째 자녀 세대가 이를 망쳐 놓고, 따라서 삼대째에는 다시 별로 남는 게 없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 속담의 함의는 경제 불평등이 가져오는 사회적 파장에 어느 정도 한계가 있다는 것입니다. 산업화 이후의 역사를 들여다보면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말입니다. 하지만 이 속담은 오늘날 더 이상 유효하지 않습니다. 미국에서의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