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지진" 주제의 글
  • 2014년 10월 16일. 아이티판 우생순 여자축구 대표팀, 월드컵을 겨냥하다

    2010년 지진으로 나라 전체가 산산조각난 아이티의 여자축구 대표팀이 2015년 캐나다에서 열리는 FIFA 월드컵 출전을 목표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말이 좋아서 대표팀이지 제대로 된 장비도 없이 맨밥에 라면으로 끼니를 해결가며 꿈을 위해 달리고 또 달리고 있는 아이티 여자축구 대표팀을 뉴욕타임스가 취재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3월 13일. 아이티 주민들, “UN은 콜레라 창궐 책임 져야”

    아이티의 콜레라 피해자 유족들이 미국 뉴욕 주 브루클린에 있는 연방 법원에 UN을 상대로 새로이 집단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150년 넘게 콜레라가 없던 아이티에서 지난 2010년 콜레라가 창궐해 최소한 1,500명이 목숨을 잃었고, 이웃 멕시코와 도미니카 공화국 등으로 번져나가 지금까지 70만여 명이 콜레라를 앓았습니다. 피해자들은 2010년 아이티 대지진 이후 당시 네팔에서 임무를 수행하다 아이티로 급파된 UN 평화유지군들이 콜레라균을 들여왔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아이티에서 창궐한 콜레라의 균은 아시아에서 발견된 균과 같은 종류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더 보기

  • 2013년 3월 15일. 日, 삼나무를 베면 일석이조 효과가 날까?

    매년 이맘때면 일본 인구의 1/6이나 되는 2천만 명이 꽃가루 알레르기에 시달립니다. 꽃가루의 원인은 일본 전역에서 자라는 삼나무(杉)입니다. 일본 정부는 전쟁이 끝난 뒤 파괴된 도시 재건에 필요한 건축 자재를 마련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삼나무를 심었습니다. 하지만 관세가 낮아져 수입 목재 가격이 떨어지자 삼나무는 더이상 건축에 쓸모가 없게 됐고, 어느덧 일본 삼림의 40%를 차지하는 나무가 됐습니다. 해마다 나무가 자랄수록 뿌려대는 꽃가루의 양도 늘어났습니다. 봄철의 불청객을 넘어 막대한 의료비용이 드는 골칫거리가 되어버렸지만, 많은 삼나무들이 신사 주변에서 자라는 데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