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 주제의 글
  • 2019년 9월 23일. 기후변화, 민주주의보다 독재 체제가 더 잘 대응할 수 있을까?

    아시아는 현재 탄소 배출이 가장 많은 지역입니다. 1위 배출 국가인 중국과 3위인 인도를 비롯, 일본, 한국, 인도네시아 등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죠. 아시아는 또한 기후 변화에 가장 취약한 지역이기도 합니다. 티벳의 빙하가 녹고 있고, 강우가 불규칙해진데다, 태풍은 거세지고, 자카르타, 마닐라, 샹하이 같은 거대 도시들이 해수면 상승으로 위협받고 있으니까요. 보수 정권이 들어선 호주 정도를 제외하면, 아시아 국가의 정부들은 대체로 기후 변화라는 도전 과제를 잘 인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호주의 케이스는 아시아의 권위주의 정부는 더 보기

  • 2017년 7월 27일. 모건스탠리, “재생에너지 생산 비용 급감할 듯”

    생산 비용이 줄어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공언한 대로 파리 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하더라도 미국은 탄소 배출을 약속했던 대로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모건 스탠리는 내다봤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4월 22일. 우크라이나, 러시아의 강경 대응에 맞서 재생에너지 도입 검토

    지난 목요일(4월 17일) 우크라이나 정부 관계자는 미국 워싱턴 소재 자국 대사관에서 열린 에너지 컨퍼런스에서 우크라이나 정부가 재생에너지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재미 대사는 이러한 정책 추진의 배경으로 점점 더 고조되는 러시아와의 긴장관계를 꼽았습니다. 크림 반도로부터 촉발된 갈등으로 인하여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정치적, 경제적, 군사적 공세가 거세지자, 러시아에 의존하고 있는 에너지 수입량을 줄이고 자국의 에너지 안보를 강화할 필요가 생겼다는 것입니다. 우크라이나는 현재 난방에너지 수요량의 40% 가량을 러시아로부터 수입되는 더 보기

  • 2013년 11월 4일. 원자력 발전소 건립을 지지하고 나선 미국의 최고 기후과학자들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해 원자력 발전에 대한 경각심이 고조된 상태에서, 미국의 몇몇 최고 기후 과학자들이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한 가지 방법으로 원전 건립을 지지한다는 의견을 공개적으로 내놓아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 동안, 환경단체들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지구 온난화 현상이 생태계와 인류의 생존에 큰 위협이 될 것이며 탄소 배출량 감소가 기후 변화를 막을 핵심과제라는 사실에는 동의해 왔습니다. 하지만, 탄소 배출량을 현격하게 줄일 수 있는 원자력 발전소 건립에 대해서는 안전성이 보장되지 더 보기

  • 2013년 10월 24일. 독일정부가 재생에너지 보급확장에 성공할 수 있었던 세가지 이유

    독일은 지난 20년간 지구촌 그 어느 국가보다 풍력이나 태양열과 같은 재생에너지 보급확장에 몰두해왔습니다. 그 결과로, 재생에너지 전력 공급은 현재 독일 내 전체 전력공급량의 1/5 이상을 차지할만큼 크게 확대되었고, 이는 지구촌 어느 국가도 쉽사리 모방할 수 없는 엄청난 성공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독일의 재생에너지 사업은 엄청난 수반 비용으로 그 적절성에 대한 비판 또한 항상 뒤따라온 것이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독일은 어떻게 천문학적 비용에 대한 비판에도 불구하고 재생에너지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올 수 더 보기

  • 2013년 7월 30일. 시민기금(crowdfunding)이 재생에너지 보급 확장에 도움을 줄 수 있을까?

    최근 영국에서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장하는 데 필요한 천문학적인 투자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많은 논의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한 수석 정책 책임자에 따르면 영국에서 전기로 소비되고 있는 화석 에너지를 신재생 에너지로 바꾸기 위해서는 향후 10년간 1,100억 파운드(188조 4천억 원)의 투자비용이 필요할 것이며 이는 매년 20개의 올림픽 경기장을 10년 동안 짓는 것에 상응하는 규모라고 합니다. 영국의 그렉 베이커(Greg Backer) 장관은 현재 소수의 기업이 독점하고 있는 영국 에너지 시장을 분권화된 재생에너지 체제로 대체하는 데 시민기금이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