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석" 주제의 글
  • 2017년 12월 5일. 중국에서 익룡 알 화석 수백 개 발견돼

    중국에서 익룡(翼龍, pterosaurs) 알 수백 개의 화석이 상당히 잘 보존된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공룡 시대에 살았던 날개 달린 파충류가 어떻게 번식했는지 등에 관한 연구가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됩니다. 백악기 전기에 공룡과 함께 번성했던 익룡은 무시무시한 생김새에 날개가 있어 날아다닐 수도 있던 파충류였습니다. 날개를 폈을 때 몸길이가 무려 4m에 이르렀을 것으로 추정되는 익룡은 긴 턱에 촘촘히 난 강력한 이빨을 활용해 주로 물고기를 잡아먹고 살았습니다. 연구진은 중국 북서부 신장웨이우얼자치구의 투루판(吐鲁番)과 하미(哈密) 일대에서 지난 더 보기

  • 2016년 6월 30일. 버마의 호박 속에 보존된 초기 새의 날개

    중국에서는 공룡시대에 살았던 새의 화석이 놀랍게 잘 보존된 채로 수천 점이나 발견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들 화석은 대부분 암석 속에 납작하게 눌린 상태로 발견됩니다. 버마의 호박 매장층에서 새롭게 발견된 화석은 백악기 에난티오르니스류의 날개를 완벽한 상태로 입체적으로 보존하고 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10월 19일. 1억 2,500만 년 된 포유류 화석이 털과 가시의 초기 진화에 대해 알려준 것

    스페인에서 새롭게 발견된 1억 2,500만 년 된 포유류 화석으로 인해 가장 오래된 포유류의 털과 연조직 화석의 연대가 6,000만 년 이상 앞으로 당겨지게 되었습니다. 이 표본의 이름은 스피놀레스테스 제나르트로수스(Spinolestes xenarthrosus)로 놀랍게도 보호털, 솜털, 고슴도치같은 작은 가시, 그리고 곰팡이가 핀 피부까지도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이례적으로 잘 보존된 이 화석에는 바깥귀의 귓불, 간, 폐, 횡격막 등의 연조직, 표피판(dermal scute)이라 불리는 케라틴으로 만들어진 판 모양 구조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스피놀레스테스 털과 가시의 미세구조는 포유류 진화의 역사에서 더 보기

  • 2015년 9월 9일. X레이가 밝혀낸 화석의 비밀

    과학자들이 정교한 영상 기법을 이용해 1,000만 년 된 성게 화석의 내부를 들여다 보고 그 안에 숨겨진 귀중한 화석을 발견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6월 24일. 초기 현생 인류는 네안데르탈인들과 교잡했습니다

    루마니아에서 발견된 4만년 된 턱뼈의 유전자를 분석하자 초기 현생 인류는 처음 유럽에 도착하여 네안데르탈인과 교잡하였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6월 12일. 웨일스에서 발견된 새로운 공룡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의 사촌 격인 새로운 공룡이 웨일스에서 발견되었습니. 웨일스에서 육식공룡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공룡은 쥐라기가 막 시작되던 약 2억100만년 전에 살았으며 전 세계의 쥐라기 공룡들 중 가장 이른 시기의 것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더 보기

  • 2012년 9월 8일. 화석이 기록한 최후의 순간

    지난 2002년, 독일 바바리아의 석회암 지대에서 1억 5천만 년 전의 투구게(Horseshoe Crab)가 화석 상태로 발견되었습니다. 9.7m 가량 이동한 흔적을 포함한 이 화석은 돈캐스트 박물관이 연구를 시작하기 전까지 와이오밍 공룡박물관에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짧은 이동경로나 흔적을 포함한 화석은 많이 발견됩니다. 그러나 이처럼 긴 이동흔적을 포함한 경우는 매우 드뭅니다” 지금 과학자들은 이 투구게의 최후의 순간을 하나하나 밝혀내고 있습니다. “투구게는 폭풍과 같은 외부요인에 의해 늪에 던져졌습니다. 불행히도 이 늪은 산소가 부족하여 투구게가 살기에 적합하지 않았습니다. 투구게는 몸을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