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젠더" 주제의 글
  • 2017년 11월 20일. 트랜스젠더 성 정체성을 둘러싼 문화 전쟁

    높은 광대뼈를 가진 아름다운 남성이 긴 속눈썹을 자랑하며 클럽으로 들어섭니다. 머리에는 은색 반짝이를 뿌리고, 웨딩드레스와 너저분한 운동복을 함께 코디했죠. 런던 클럽에서 이런 식의 성 역할 파괴(gender-bending)는 새로울 것 없는 현상입니다. 셰익스피어의 희극에만도 크로스드레서가 잔뜩 등장하고, 남장 여배우인 글래디스 벤틀리가 활동한 것이 1920년대, 데이비드 보위의 지기 스타더스트가 등장한 것이 1970년대의 일이니까요. 새로운 것은 기존의 성 정체성을 거부하는 선언이 이제 무대나 댄스 클럽을 벗어나 일상 생활 속으로 들어왔다는 점입니다. “젠더”라는 단어는 “섹스”라는 더 보기

  • 2017년 9월 25일. 트랜스젠더에게 불임 수술을 의무화하는 정책, 계속 유지될까?

    성별 재지정의 길은 멀고도 험합니다. 호르몬 요법과 수술, 사회적인 낙인과 차별까지도 감내해야 하는 경우가 많죠. 몰타, 아일랜드, 덴마크와 노르웨이의 시민은 당국에 자신의 결정을 알리는 것만으로 성별을 재지정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법원의 동의나 정신 질환 진단까지 요구하는 국가도 있죠. 스위스와 그리스, 대부분의 동구권 국가를 포함한 18개 유럽 국가에서는 그 이상의 조치를 요구합니다. 바로 불임 수술이죠. 그 배경은 무엇일까요? 이처럼 트랜스젠더에게 불임 수술을 받게 하는 정책에는 어두운 우생학의 그늘이 드리워져 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11월 10일. 트랜스젠더 학생을 대하는 교사를 위한 가이드

    영국 사회 일반과 마찬가지로, 영국의 중등학교에도 성적 소수자들이 있습니다. 한 학교 당 평균 두 학급 규모로 동성애자,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학생들이 재학 중이죠. 그러나 최근 한 조사에 따르면 영국 초,중등학교 교사 및 교직원의 90%가 성적 소수자 학생 지도 관련 트레이닝을 받은 적이 없다고 합니다. 더 보기

  • 2013년 8월 21일. 어린이의 성정체성도 존중해주세요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는 엘리 얼릭은 남자로 태어났지만, 8세 때 자신이 여성이라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하지만 학교에서 운동부에 가입했을 때 남학생팀에서 뛸 것을 강요받자 스스로 탈퇴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엘리는 학교 생활에 흥미를 잃었고, 성적도 크게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이런 학생들의 학교 생활이 조금 편해지게 됐습니다. 이번 주에 캘리포니아 주 의회가 법안을 통과시킴에 따라, 내년 1월부터 학교에서 태어난 성별이 아닌 자신이 생각하는 성별에 따라 화장실을 사용하고 운동부에도 가입할 수 있는 권리를 보호받게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