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주제의 글
  • 2018년 7월 26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중국 비트코인 갑부들이 세계 부동산 시장을 주무른다

    부추 저택(chive mansion)이란 말이 있습니다. 중국의 돈 많은 부자가 사들인 캘리포니아의 저택을 일컫는 말인데, 그냥 중국 부자가 아니라 비트코인으로 순식간에 부자가 된 사람들이 산 부동산에 부추라는 별명을 붙였습니다. 중국에서 대량 매각에 취약한 암호화폐 투자자들을 가리키는 은어가 바로 부추이기 때문입니다. 미국에서 비트코인 500개를 팔아 그 돈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차로 한 시간 반 떨어진 곳에 저택을 구매한 궈홍카이 씨의 사례를 통해 중국 비트코인 부자들이 전 세계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짚어봤습니다. 코인데스크 코리아에서 더 보기

  • 2018년 1월 30일. 인 앤 아웃(In-N-Out) 버거 점장의 평균 연봉은 약 1억 7천만 원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일하는 건축가의 평균 연봉은 약 1억 2천만 원이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와 변호사의 평균 연봉은 약 1억 2천2백만 원 이상입니다. 이 정보들은 채용정보 사이트 인디드 닷컴(Indeed.com)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런 전문직들보다 연봉이 높은 직업이 있는데, 놀랍게도 인 앤 아웃(In-N-Out) 버거의 점장입니다. 이들의 연봉은 약 1억 7천만 원으로 유사 직종의 세 배에 달합니다. 비상장사인 이 회사는 1948년 해리 스나이더와 에스더 스나이더 부부가 설립했으며, 서비스의 품질을 가장 중시하는 경영을 한다고 알려졌습니다. 이 더 보기

  • 2017년 7월 25일. 캘리포니아를 떠나는 보수성향 미국인들

    “제 아이들의 정신세계가 이 동네 선생들의 리버럴한 교육에 점령당하고 있습니다. 너무 늦기 전에 막내아들이라도 구하고 싶어요.” “캘리포니아의 리버럴들은 제가 식사 전에 기도하는 것을 조롱합니다. 더는 이런 구속과 사회주의 환경의 일부가 되고 싶지 않습니다.” “제 인생의 다음 장은 생각이 비슷한 사람들과 함께하고 싶어요.” 캘리포니아에 사는 보수주의자들이 폴 채벗 씨에게 보내온 이메일입니다. 43세의 공화당원인 채벗 씨는 이들에게 텍사스 북부의 콜린 카운티로 이사 오라고 권유합니다. 채벗 씨 자신도 작년 말 선거에서 두 번 낙선한 더 보기

  • 2015년 4월 20일. 캘리포니아 가뭄으로 드러난 생수 업체들의 꼼수와 무책임한 주 정부

    전례 없는 가뭄이라며 생활용수 사용이 잇따라 제한돼 불만이 큰 캘리포니아 주민들이 당국의 허가도 없이 공공재인 물을 끌어다 생수를 만들어 판매하는 네슬레와 같은 기업들의 꼼수에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네슬레의 생수 제조 작업을 당장 멈춰야 한다는 서명에 15만 명이 서명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1월 8일. 미국에서 달걀값이 오르는 이유

    미국에서 가장 많은 달걀을 소비하는 주인 캘리포니아가 2015년 1월 1일부터 동물 복지 차원에서 닭장의 규모에 관한 법률을 시행하면서 이는 미국 전체 달걀 가격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9월 15일. 캘리포니아 가뭄 탓에 치솟는 아몬드 가격

    기록적인 캘리포니아 가뭄으로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작물 가운데 하나가 아몬드입니다. 수요는 계속해서 높아지는데, 가뭄이 이어질 거란 전망 속에 공급자들이 수확한 아몬드를 시장에 내다 팔지 않으면 당장 올 크리스마스와 연말쯤 아몬드 대란이 올 수도 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29일. 쇼핑몰은 하나, 최저임금 기준은 둘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최저임금은 지자체마다 다릅니다. 그렇다면 행정구역 상 두 도시에 걸쳐있는 쇼핑몰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NPR이 각자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사장님 두 사람을 만났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8일. 美 캘리포니아, 계속된 가뭄에 물 재사용 적극 지원

    심각해지는 캘리포니아 주의 가뭄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으로 생활용수를 비롯해 한 번 쓴 물을 정화한 뒤 재활용하는 데 주 정부가 많은 돈을 투자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5월 28일. 대량살상 범죄 예방, 정보 공유가 중요하다

    지난 금요일 캘리포니아 이슬라 비스타에서 6명의 사망자와 13명의 부상자를 내고 자살한 엘리엇 로저는 조용한 외톨이였습니다. 룸메이트들을 싫어했고, 혼자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많았죠. 하지만 그가 어느날 갑자기 맥락도 없이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것은 아닙니다. 정신과 치료를 받기도 했고, 술집에서 싸움에 휘말린 적도 있었으며, 인터넷에 폭력적인 내용의 영상을 올리고, 경찰의 방문을 받은 적도 있었죠. 엘리엇 로저는 다른 모든 대량 살상범들과 함께 법과 제도가 위험한 인물을 적발해 끔찍한 범죄를 예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사실을 더 보기

  • 2014년 4월 17일. 노숙자들을 벼랑 끝으로 몰아세우는 도시와 그 도시에 사는 진보 성향의 부자들

    옮긴이: UCLA 법학대학의 명예교수인 블라시(Gary Blasi) 교수가 가디언지에 기고한 칼럼입니다. 경기 침체를 겪은 뒤 대부분의 나라, 지역 사회는 노숙자들이 늘어나는 문제에 직면합니다.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줄어든 사람들은 통장 잔고가 바닥을 드러내면 융자를 받아 샀던 집의 대출금을 다 갚지 못하거나 수요가 늘어나며 역설적으로 오르는 월세를 감당하지 못해 끝내 집을 잃는 신세가 됩니다. 하지만 모든 노숙자들이 잠을 청하는 곳은 조금씩 다릅니다. 노숙자 쉼터 같은 시설에 머무는 이들도 있지만, 많은 이들이 건물 출입구, 더 보기

  • 2014년 3월 25일. 차별철폐조처에 반대하는 아시아계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그 숫자에 비해 정치적 조직력이 약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아시아계 로비 단체인 “80-20 이니셔티브(80-20 Initiative)”는 이번주 캘리포니아에서 대학 입학 사정 시 인종 요소를 고려하지 못하도록 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지난 1월 캘리포니아 의회에서 민주당이 차별철폐조처(Affirmative Action)을 다시 시행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지만, 티파티 운동을 연상시키는 아시아계 주민들의 거센 반대로 결국 철회된 것입니다. 원래 차별철폐조처란 백인 대 백인을 제외한 소수민족, 특히 흑인 간의 문제로 인식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캘리포니와와 같은 지역에서는 더 보기

  • 2014년 3월 12일. 기록적인 가뭄과 절수 대책 부재, 캘리포니아 물 부족 심각

    제리 브라운(Jerry Brown)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지난 1월 기록적인 가뭄이 닥친 주 전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한 이후 캘리포니아 주는 여러 가지 절수 대책을 실행에 옮겨 왔습니다. 하지만 물이 끊기는 극단적인 경험을 해본 적이 별로 없는 캘리포니아 주민들에게 자발적인 참여를 장려하는 캠페인 만으로는 한계가 뚜렷했습니다. 결국 얼마 전부터 일부 소 행정구역들에서는 물 배급제가 실시됐습니다. 샌프란시스코 베이 에이리아의 한 마을은 기존 사용량의 25%를 줄인 양의 물을 배급하고 있으며, 각 가정의 수영장에 물을 채우거나 잔디밭에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