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주제의 글
  • 2016년 12월 12일. 대통령 탄핵으로 시작된 불확실성의 시기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4년간의 임기 동안 여러 부문에서, 특히 북한이라는 불안 요소를 다루는 데 있어 미국과 긴밀한 공조 관계를 유지했습니다. 그러나 지난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안이 국회에서 가결되면서 한국과 미국의 대외정책은 불확실성의 시기에 돌입하게 되었습니다. 보수 성향의 박 대통령은 그간 북한에 강경한 태도를 취하는 동시에, 중국의 반발을 무릅쓰고 미국의 미사일 방어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그런 박 대통령의 인기가 바닥을 찍으면서, 다음 선거에서는 중국에 더욱 우호적인 세력이 집권할 가능성도 커졌습니다. 이제 더 보기

  • 2016년 11월 13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 서울 도심에 울려퍼지다

    옮긴이: 어제(12일) 서울 광화문 일대를 뒤덮은 시민들의 함성과 촛불 물결을 주요 외신들도 앞다투어 보도했습니다. 최순실이란 인물이 국정에 개입한 정황과 그간 시민들 사이에 쌓여 온 분노를 다각도로 조망한 내용은 대개 비슷했습니다. 외신들은 대개 당장 박 대통령이 권력을 내려놓고 물러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면서도 사상 최대 규모의 집회가 평화적으로 열린 만큼 검찰을 비롯한 정권 전체가 받는 압박도 상당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오늘은 워싱턴포스트의 관련 기사 전문을 번역해 소개합니다. —– 전국 각지에서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더 보기

  • 2016년 10월 31일. 외신들, 최순실 사태와 박근혜 대통령 하야 요구 잇단 보도

    옮긴이: ‘한국에는 없지만 한국인에게 꼭 필요한 뉴스’라는 뉴스페퍼민트의 취지와 꼭 맞지는 않지만, 이른바 최순실 씨의 ‘국정 농단’ 사태를 많은 외신들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동안 주요 외신들의 잇단 보도 내용을 발췌 요약해 소개합니다. — 뉴욕타임스 (10/27) – 대통령의 잘못된 우정에 쏟아지는 한국 국민들의 비난 지난 몇 주 동안 한국인들은 대통령과 막후에서 대통령에게 조언을 해온 것으로 알려진 한 인물의 우정에 신경이 곤두서 있다. 이 막후의 조언자는 “무당”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최순실이라는 인물은 더 보기

  • 2016년 10월 28일. “박근혜 대통령, 단임제 폐해 지적하며 개헌 주장”

    지난 월요일 최순실 씨의 이른바 비선실세 개입 논란을 처음 소개한 뉴욕타임스 기사입니다. 잇단 보도로 국정개입 정황이 드러나며 월요일 기사의 제목이 구문이 되어버렸습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