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력" 주제의 글
  • 2019년 1월 23일. 어떻게 지루함이 당신을 더 창의적으로 만들까요?

    체호프가 1897년에 발간한 <바냐 아저씨>의 젊은 아내 엘레나는 “지루해 죽을 지경이다”라고 불평합니다.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물론 우리는 엘레나가 오늘날 있었다면 어떻게 지루함을 사라지게 했을지 알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꺼내 버즈피드, 트위터, 클래시 오브 클랜같이 우리를 즐겁게 해줄 무언가를 찾으면 됩니다. 당신이 엄청난 가치가 있는 엔터테인먼트 장비를 주머니에 가지고 있다면 따분함을 면하는 건 쉬운 일이겠죠. 하지만 만약 지루함과 권태가 우리를 더 깊은 생각에 잠기게 하고, 창의력을 만들어내는 의미 있는 일이라면 어떨까요? 더 보기

  • 2016년 11월 11일. 왜 행복은 우리를 덜 창의적으로 만드는가

    직원들을 더욱 열심히 일하고 창의적으로 만들려는 기업들은 이를 위해 직원을 행복하게 만들려고 노력합니다. 실제로 여러 기업이 ‘최고 행복 책임자(Chief Happiness Officer)’라는 임원 직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과학자들은 긍정적 사고보다는 집요함과 문제 해결 능력이 창의력과 관련이 더 크다고 이야기합니다. 켄트 대학의 컴퓨터 과학자 아나 조르다너스와 서섹스 대학의 언어학자 빌 켈러는 50년이 넘게 다양한 분야에서 이루어진 창의력에 관한 연구를 분석해 창의력의 14가지 요소를 발견했습니다. 이 가운데 행복은 없었습니다. 창의력은 복잡한 감정입니다. 조르다너스와 더 보기

  • 2015년 4월 9일. 창의력을 기르고 싶다면 여행을 떠나세요

    익숙하지 않은 것을 경험하는 건 우리의 뇌를 자극해 창의력을 길러줍니다. 반드시 해외로 나가야 할 필요는 없습니다. 당장 오늘부터라도 너무 익숙해서 한없이 편해져버린 것들로부터 조금 거리를 두고 나와 다른 사람들을 관찰하고 그들에게 다가가 보세요. 더 보기

  • 2014년 12월 2일. 당신을 더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 줄 보드게임 12선

    한국에선 한 때 유행으로 끝났던 보드게임이 해외에선 꾸준한 인기입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교육적으로 유익한 보드게임 12개를 뽑았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9월 26일. 직원들이 최고의 성과물을 오히려 숨기는 까닭은?

    조직의 투명성 재고는 직원들의 생산성 향상에 항상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더 보기

  • 2014년 3월 12일. 창의력이 가진 위험

    우리는 필립 세이무어 호프만(배우)이나 에이미 와인하우스(음악가), 크리스토퍼 히친스(작가)와 같이 뛰어난 재능을 가진 이들이 젋은 나이에 약물이나 술과 관련된 질병으로 세상을 떠날 때마다 “정말 술과 마약은 우리의 창의력을 더 키워주는 것일까?”라는 질문을 떠올리게 됩니다. 예를 들어, 만약 크리스토퍼 히친스가 그렇게 타고난 술꾼이 아니었다면 과연 그는 그런 뛰어난 작가가 될 수 있었을까요? 사실 전설적인 작가가 동시에 전설적인 술꾼이었던 경우는 매우 많습니다. 헤밍웨이, 피츠제럴드, 케루악, 카포티, 파커, 챈들러, 치버 등 우리는 수많은 작가들을 언급할 수 더 보기

  • 2013년 6월 28일. 창의력에 도움을 주는 재미있는 웹사이트

    커피숍에 앉아서 논문을 쓰거나 프로젝트 업무를 하는 것이 효과적인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에스프레소 기계에서 나오는 소리나 사람들이 떠드는 소리가 창의성을 자극하는 적당한 소음 크기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는데, 이러한 점에 착안해서 커피숍의 소음을 만들어주는 커피티비티(Coffitivity)라는 웹사이트가 생겼습니다. 일리노이 주립대학에서 연구한 논문에 의하면 50데시벨의 조용한 공간보다, 북적거리는 커피숍이나 TV가 틀어져 있는 거실의 70데시벨 수준의 소음이 있는 공간에서 창의적인 업무의 효과가 더 높다고 합니다. 하지만 믹서기나 쓰레기 처리 때 나오는 85데시벨 이상으로 소음이 커지면 더 보기

  • 2013년 5월 16일. 佛 소프트웨어 기술학교 ’42’의 흥행비결

    공상과학소설 “은하수 여행자를 위한 안내서(The hitchhiker’s Guide to the Galaxy)”를 보면 인생과 우주, 삼라만상을 포괄하는 궁극의 답은 “42”라는 숫자입니다. 42는 프랑스 파리 센느강변에 마무리공사가 한창인 소프트웨어 기술자를 집중 육성하는 학교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광대역 통신망 업체인 일리아(Iliad)를 창립해 떼돈을 번 억만장자 자비에 니엘(Xavier Niel)은 학교 설립에 자비 7천만 유로(1천억 원)를 들였습니다. 프랑스의 실업률은 10.6%로 지난 14년 이래 가장 높습니다. 25세 이하의 청년실업률은 26%나 됩니다. 하지만 프랑스 소프트웨어 업체의 72%는 기술자를 구하지 더 보기

  • 2013년 5월 7일. 자기긍정: 내가 인생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무엇인가

    스트레스는 머리를 복잡하게 만들고 일의 능률을 떨어뜨립니다. 지난 1일 PLOS ONE 에는 자신이 인생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를 생각하는 것이 스트레스에 의한 능률 저하를 막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가 실렸습니다. “그 가치를 생각하게 하는 것만으로 스트레스에 의해 떨어졌던 문제풀이 능력이 완전히 정상적으로 돌아왔습니다.” 자기긍정(self-affirmation)이라고 불리는 이 방법의 긍정적 효과는 익히 알려져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자기긍정은 스스로에 대한 의심이 들 때 이를 해결해 줍니다.” 그러나 자기긍정은 자존감(self-esteem)과는 다릅니다. “자기긍정은 자신을 무조건 좋아하는 것이 더 보기

  • 2012년 9월 24일. 싱가포르 총리, “애들 좀 놀게 놔두세요!”

    싱가포르의 교육열은 우리나라 못지 않습니다. 아주 어린 나이부터 싱가포르 아이들 대부분은 학원을 전전하며 주입식 교육에 선행학습을 받으며 자라납니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지난달 말 이런 싱가포르의 ‘극성 교육열’에 일침을 놓았습니다. “애들은 놀면서 크는 법인데, 그냥 좀 놀게 내버려 두세요.” 국경일 경축사에서 리셴룽 총리는 4살배기 아이에게 엄마가 들들 볶아대는 통에 하는 숙제보다 훨씬 중요한 게 많다고 말했습니다. 많은 싱가포르 부모들은 총리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는 모습입니다. “학원 안 보내서 우리 아이가 뒤쳐지면 더 보기

  • 2012년 9월 10일. 창의력과 장수의 관계

    과학자들은 Big 5 라고 불리는 다섯가지 인간의 성격특성인 친화성(Agreeableness), 외향성(Extraversion), 신경증(Neutoricism), 개방성(Openness), 성실성(Conscientiousness)과 건강의 관계를 오랫동안 연구해 왔습니다. 그 동안의 연구는 신경증이 건강에 끼치는 나쁜 영향과 성실성이 끼치는 좋은 영향에 집중되어 있었습니다. 이제 개방성, 즉 인지적 유연함과 새로운 생각을 즐길 수 있는 능력이 장수와 연관이 있는 요소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비밀은 개방성과 연관된 창의력(creativity)이 스트레스를 줄이고 두뇌의 건강을 유지한다는 사실입니다. 스트레스는 심장혈관, 면역, 인지능력에 모두 나쁜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