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주의" 주제의 글
  • 2017년 3월 21일. 보스턴 공립 학교에 등장한 새로운 세계 지도

    바로 이 지도입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세계지도와는 대륙의 크기나 생김새가 매우 다릅니다. 아래 세계지도는 우리가 익히 봐 왔던 지도입니다. 지난주 보스턴 공립학교 교실에 피터스 도법으로 그린 세계지도가 걸렸습니다. 메르카토르 도법으로 그린 기존의 세계지도와 다른 점들을 하나하나 살펴본 학생들은 새로 알게 된 엄청난 사실들에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학생들의 세계관도 순식간에 크게 바뀌었습니다. 미국은 우리가 알던 것보다 작았습니다. 유럽도 분명 훨씬 작아졌습니다. 아프리카와 남아메리카는 홀쭉해졌지만, 원래보다 훨씬 더 크게 그려졌습니다. 알래스카는 더 보기

  • 2017년 1월 10일. [칼럼] 역사를 인정한다는 것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소설가 앤젤라 플러노이(Angela Flournoy)가 뉴욕타임스에 기고한 글입니다. 호주에서 열린 세계작가회의 참석을 계기로 저는 호주의 행사 시작 의례에 대해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패널 토론에 앞서, 긴 비행과 시차로 지친 200여 명의 참석자 앞에 등장한 자원봉사자는 “원래는 호주 원주민들의 땅이었던 이곳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는 말로 운을 뗐습니다. 단숨에 우리가 서 있는 공간의 시간을 제국주의 이전으로 되돌리는 인사말로, 제게는 아주 생소한 경험이었습니다. 호주에서는 이 의례를 “국가의 인정(acknowledgement of country)”이라고 부른다고 했습니다. 호주에 머무른 더 보기

  • 2015년 11월 11일. 영국 대중문화의 성공은 대영제국의 몰락 덕분?

    영국의 영화와 음악, 문학은 대영제국이 무너지고 나서도 굳건히 세계적인 인기를 구가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정체성의 위기를 겪고 있는 영국의 활로가 여기에 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8월 11일. 70년 전 이코노미스트의 2차대전 종식 보도

    1945년 8월, 일본이 항복을 선언하자 이코노미스트는 다음과 같이 보도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1월 8일. 미국 주도의 세계화와 ‘인터넷 자유’의 잣대

    많은 이들이 중국과 러시아의 정보 검열을 비판하지만, 미국 정부가 주장하는 정보의 자유 또한 미국이 이 세상의 모든 정보를 통제하려는 검열의 다른 말에 지나지 않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11월 5일. 프랑스가 과거 약탈한 문화재들, 원래 주인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유럽의 박물관에 가면 전 세계 곳곳에서 가져온 문화재들이 말그대로 즐비하죠. 하지만 실은 대부분 문화재가 제국주의 열강 시절 이들이 훔치거나 빼앗아온 것이기에 많은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이에 대해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유럽 국가들 사이에서도 이를 원래 주인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사례를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8월 22일. 미국 퍼거슨 사태에 대한 유럽의 폭발적 반응, 이유는?

    유럽 각 국의 언론은 경찰 총격에 의한 흑인 소년의 죽음으로 촉발된 미국 미주리 주 퍼거슨 시 사태에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바다 건너에서 일어난 일이 가까운 곳의 뉴스보다 더 주목받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더 보기

  • 2012년 10월 24일. 헤레로族, 독일 제국주의를 향한 끝나지 않은 투쟁

    헤레로(Herero)족은 아프리카 나미비아 북서부 지방에 사는 부족입니다. 나미비아 일대는 19세기 말 뒤늦게 식민지 경영에 뛰어든 독일 제국주의의 식민지가 되었고, 헤레로 족은 ’20세기 최초의 집단 학살’을 당합니다. 독일 제국주의는 ‘질병을 옮긴다’, ‘열등한 인종을 제거해 순혈주의를 유지해야 한다’는 백인 우월주의, 서구 중심주의를 근거로 1904~1908년 4년이라는 기간 사이에 헤레로족의 50~80%를 몰살시켰습니다. 전쟁터에 위안부로 끌려간 여성들도 수도 없이 많았고, 일상 속에서도 여성에 대한 강간과 유아 살해가 매일같이 일어났지만 법의 심판을 받은 사례는 단 한 차례, 부족장의 아내를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