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관계" 주제의 글
  • 2018년 7월 5일. 도움을 요청할 때 해서는 안 되는 말들

    돕기에 대한 가장 흔한 오해 중 하나는 전적으로 도움을 받는 사람만 생각하며 돕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는 말입니다. 돕는 자신을 생각해서는 안 된다는 거죠. 하지만 이건 말도 안 됩니다. 종종 다른 사람을 돕는 선택은 최소한 부분적으로라도 도움을 주는 자신과 도움을 줄 때 드는 기분에 관한 일이기도 하며,  이건 좋은 자세입니다. 이런 이점은 도움을 주는 사람에게 강력한 동기 부여를 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는 해도, 도움을 요청할 때 역효과를 일으키게 되는 하면 안 되는 더 보기

  • 2018년 4월 13일. 현명한 소셜미디어 이용수칙 제 1조, “친구 아닌 친구 정리하기”

    어쩌면 진짜 친구 아닌 '페북 친구'가 너무 많아진 것이 페이스북이 불편하고 낯설어진 이유일지도 모릅니다. 더 보기

  • 2016년 1월 15일. 친구가 있다는 건 좋은 일입니다 – 10대 때부터 말입니다.

    친구가 있으면 신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가 발표됐습니다. 그 효과는 비교적 어릴 때부터 나타난다고 합니다. 연구자들은 미국의 인구를 대변하는 네 개의 대형 설문 조사 결과로부터 얻은 데이터를 사용했습니다. 그들은 연인 관계, 가족 관계, 친구 관계, 종교 및 사회 조직 참여 정도 등을 포함한 설문지 내용을 바탕으로 사회적 관계의 양과 질을 평가하였습니다. 교육 수준, 흡연 여부, 우울증 유무, 알코올 소비량, 당뇨 진단 여부를 비롯한 여러 특징을 통제한 후에도 사회적으로 고립된 더 보기

  • 2014년 10월 23일. 왜 150명이 이상적인 인간관계 숫자일까요?

    150 명이란 숫자엔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7월 14일. [데이빗 브룩스 칼럼] 삶은 야구일까, 축구일까?

    삶은 야구일까요, 축구일까요? 야구는 팀 스포츠라고 하지만 사실 마운드에 선 투수와 타석에 선 타자의 대결은 전형적인 1:1 싸움입니다. 개인의 성취를 더해 가장 많은 점수를 기록한 팀이 이기죠. 그에 비해 축구는 페널티킥 외에는 개인 활동이 거의 없습니다. 축구는 공간을 차지하고 호령하는 쪽이 이기는 게임입니다. 팀이 제대로 대형을 이루고 있을 때, 그리고 그 대형이 유기적으로 흐트러짐 없이 움직일 때 선수는 패스할 수 있는 서너 가지 옵션을 갖고 경기를 할 수 있게 되죠. 더 보기

  • 2012년 9월 5일. 잠시 꺼두시는 것만으로는 부족합니다

    오늘날 우리와 세계를 연결시켜주는 필수적인 도구가 된 스마트폰이 현실에서의 인간관계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는 중요한 연구 주제입니다. 에섹스 대학의 프리즈빌스키 교수는 우리가 다른 전화기를 보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사람과의 관계가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프리즈빌스키는 처음 만난 사람들에게 서로 대화하도록 하고, 한 그룹에게는 테이블 위에 수첩을, 다른 그룹에게는 전화기를 두었습니다. 그리고 대화를 나눈 사람들에게 상대방의 공감 능력과 신뢰감을 평가하도록 했습니다. 그 결과 테이블 위에 전화기를 두었던 그룹이 서로에 대해 더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