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주제의 글
  • 2016년 11월 28일. 바이엘의 몬산토 인수, 과연 경제적인 성공을 거둘 수 있을까

    지난 9월 바이엘(Bayer)은 70조 원에 가까운 어마어마한 가격에 세계 최대 농업 회사 중의 하나인 몬산토(Monsanto)를 인수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바이엘의 최고 경영자 워너 바우만(Werner Baumann)은 몬산토 인수를 통해 바이엘은 농경 계에서 세계 일인자의 자리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 단언했습니다. 하지만 바이엘의 이러한 꿈은 유전자 조작 농산물의 성황에 달려있습니다. 약 40조 원의 세계 종자 시장 중 절반을 유전자 조작 농산물이, 그리고 이것의 절반을 몬산토가 차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유전자 조작 농산물 종자 시장은 더 보기

  • 2016년 1월 21일. X 염색체가 다른 염색체들과 다른 이유

    우리의 염색체 46개 가운데 하나는 다른 염색체들과는 매우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남녀를 결정하는 X 염색체입니다. 초기 포유류들이 가진 X 염색체는 여느 다른 염색체들과 비슷했습니다. 그러나 어떤 시점부터 이 염색체는 다르게 진화하기 시작했습니다. 우선, 다른 염색체들과 달리 여성이 가진 두 X 염색체 중 하나는 거의 모든 세포에서 발현되지 않습니다. 또한, X 염색체에는 돌연변이가 나타날 확률이 매우 낮으며 이 염색체에 있는 유전자는 극히 일부 조직에서만 발현됩니다. 우리는 최근 PLOS Biology 에 더 보기

  • 2015년 5월 27일. 효모와 우리는 유전적으로 사촌간입니다

    효모는 인류 역사를 통틀어 지대한 공헌을 해온 미생물일 뿐 아니라, 인류와 유전적 조상을 공유하는 먼 사촌간이기도 합니다. 최근 텍사스 오스틴의 연구팀에서 인간의 유전자를 효모의 유전자와 바꿔치기한 후 그 기능을 시험해본 결과, 완벽하게 작동한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인간에게서 발견되는 특정 유전자 돌연변이에 임상적인 문제가 있는지 시험해볼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린 것입니다. 더 보기

  • 2015년 4월 24일. 모기가 당신만 좋아하는 이유

    모기는 냄새로 사람을 구별하며, 특정한 유전자를 가진 사람을 더 좋아할지 모른다는 연구가 발표되었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3월 26일. 왜 우리는 암과의 전쟁에서 이기지 못하고 있는가

    지난 해 저명한 암 연구자 로버트 와인버그는 암과의 전쟁에서 우리는 이기지 못하고 있으며 암에 대한 이해가 지난 40년 동안 그저 제자리에 머무르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Cell 에 실었습니다. 암이 가진 복잡성은 모든 암 환자의 암이 다 다른 병이라는 암의 특성에 기인합니다. 암은 단순히 바이러스에 의한 것도 아니며, 한 두 유전자의 문제도 아닙니다. 최근의 암치료는 세포가 암으로 바뀌는 과정중의 특정 단계를 차단하는 것으로 노바티스의 글리벡이 이런 역할을 합니다. 문제는 그 과정의 수가 매우 많다는 것입니다. 더 보기

  • 2015년 3월 13일. 행복 유전자는 따로 있습니다

    선천적으로 행복감을 잘 느끼고 불행해지지 않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 사람들은 마리화나 같은 약물 중독에도 쉬이 빠지지 않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10월 14일. 나는 여동생과 결혼했다

    독일 형법 173조 개정을 위해 14년간 싸워온 남자가 있습니다. 여동생과 결혼한 슈튀빙 씨가 그 주인공입니다. 독일 윤리위원회는 “성적 자기 결정권을 가지는 기본권이 가족 보호라는 모호한 개념보다 중요하다”라며 법 개정을 권고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10월 10일. 쓴맛에 대한 고찰

    쓴맛에 민감한 정도가 유전적으로 미리 결정되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유전자가 모든 걸 결정하는 건 아닙니다. 더 보기

  • 2014년 6월 11일. 세 명의 부모를 가질 아기

    미토콘드리아는 음식과 산소로 에너지를 만드는 작은 발전소로 거의 모든 세포속에 존재합니다. 그리고 약 6,500명 중 한 명의 아기는 이 미토콘드리아에 어떤 문제를 가지고 태어납니다. 이 아기들이 가질 수 있는 질병에는 당뇨, 청각 장애, 근육쇠약증, 점진적 시각장애, 간질, 간 기능 장애, 치매 등이 있습니다. 어떤 아기들은 출산 후 곧 사망합니다. 그보다 운이 좋은(?) 아기들은 평생 질병을 달고 살아갑니다. 한 때 그런 질병들은 피할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의사들은 이를 치료할 방법을 더 보기

  • 2014년 5월 13일. 2차 녹색혁명(Green Revolution)

    필리핀에서 쌀농사를 짓고 있는 팔(Mr. Pal)은 매년 홍수로 홍역을 치뤄왔습니다. 홍수가 심할 때는 1년치 농사를 한꺼번에 망치는 경우도 비일비재했죠. 하지만, 팔은 몇 년전부터 더이상 홍수를 걱정하지 않습니다. 이제는 홍수에 강한(flood-resistant) 종자를 경작에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팔이 사용하고 있는 종자는 침수시 가사상태(suspended animation)를 유지하다 물이 빠져나가고 나면 다시 싹을 피우도록 유전자를 조작한 씨앗입니다. “서브1(Sub 1)”이라 불리는 이 유전자를 지닌 씨앗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5백만 이상의 농장에서 사용되고 있을 정도로 인기가 높습니다. 서브 1의 더 보기

  • 2014년 2월 6일. 다음 유행병은 인터넷을 통해 퍼져나갈지 모릅니다

    지난 10월, 캘리포니아의 과학자들은 “H 형(type H)” 보톨리눔 톡신이라는 독극물의 유전자 정보를 알아냈습니다. 이 독극물은 1g 으로 5억명 이상을 죽일 수 있는, 이제까지 발견된 가장 강력한 독극물이며 해독제 역시 존재하지 않습니다. 이 유전자 정보는 최초로 대중에게 공개가 금지된 비밀 유전자 정보가 되었습니다. 생물학에서 이러한 발견은 계속되고 있고 가상세계의 정보와 물리적 현실의 경계는 갈수록 모호해지고 있습니다. 지난 해, 인터넷에서 설계도를 다운 받아 3D 프린터를 통해 총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은 많은 더 보기

  • 2014년 2월 5일. 언브레이커블: 암에 걸리지 않는 인간을 찾아서

    나이트 샤이아말란 감독의 영화 “언브레이커블”은 온 몸이 유리처럼 잘 부서지는 병을 가지고 태어난 사뮤엘 L 잭슨이 슈퍼 히어로를 찾는 이야기 입니다. 영화에서 그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세상에는 나같이 약한 사람이 존재한다. 내가 만약 세상의 다양한 사람들 중에 한 쪽 끝에 서 있다면, 세상 어딘가에는 나와 정반대의 사람, 곧 병들지 않고, 다치지 않는, 그런 사람이 있을 것이다.” 사실 이 질문은 오늘날 암을 연구하는 과학자들이 가진 질문과 비슷합니다. 예를 들어, 암과 관련된 것으로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