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주제의 글
  • 2018년 7월 26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중국 비트코인 갑부들이 세계 부동산 시장을 주무른다

    부추 저택(chive mansion)이란 말이 있습니다. 중국의 돈 많은 부자가 사들인 캘리포니아의 저택을 일컫는 말인데, 그냥 중국 부자가 아니라 비트코인으로 순식간에 부자가 된 사람들이 산 부동산에 부추라는 별명을 붙였습니다. 중국에서 대량 매각에 취약한 암호화폐 투자자들을 가리키는 은어가 바로 부추이기 때문입니다. 미국에서 비트코인 500개를 팔아 그 돈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차로 한 시간 반 떨어진 곳에 저택을 구매한 궈홍카이 씨의 사례를 통해 중국 비트코인 부자들이 전 세계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짚어봤습니다. 코인데스크 코리아에서 더 보기

  • 2018년 7월 12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경제 재제로 고통받는 베네수엘라 국민에게 비트코인을 뿌려라

    베네수엘라는 정치적인 견해가 다른 시민을 체포하고 언론과 시민사회를 철저히 검열하는 권위주의 정권의 무능함에 경제가 완전히 무너져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이에 골드만삭스 출신 개발자 조나단 휠은 뜻이 맞는 동료들과 페일블루 재단을 세웠고, Azul이라는 서비스를 만들었습니다. 목표는 극심한 인플레이션으로 먹을 것을 살 수 없어 굶어 죽는 이들이 속출하는 상황을 개선하는 데 비트코인을 활용하는 겁니다. 물론 스마트폰 보급률이 상당히 낮은 베네수엘라에 기존에 우리가 아는 에어드롭을 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조나단 휠의 계획과 더 보기

  • 2018년 6월 7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언제까지 버블을 두려워만 할 것인가

    암호화폐 시장의 투기 열풍을 비롯한 버블은 이미 1990년대 닷컴 버블에 필적할 만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그러나 MIT 디지털 화폐연구소의 마이클 케이시는 코인데스크에 쓴 칼럼에서 버블을 두려워하고 부정적으로만 볼 일이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닷컴 버블 속에 모여든 투자금으로 지금의 인터넷 시대를 연 물리적 인프라가 구축된 것처럼, 암호화폐 버블에 모인 투자금은 다른 무엇보다 블록체인 기술을 받아들이고 널리 활용하는 데 필요한 사회적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써야 한다는 겁니다. 코인데스크 코리아에서 읽기 코인데스크 원문: 더 보기

  • 2018년 5월 23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사토시 나카모토는 여자다!?”

    지난주 내내 뉴욕시 곳곳에서는 블록체인 관련 행사가 열렸습니다. 뉴욕시가 아예 지난주를 블록체인 주간으로 정하고 행사를 후원했죠. 코인데스크가 주최한 콘센서스(Consensus 2018)도 열렸고, 그에 앞서 “Women on the Block”이란 행사가 브루클린에서 열리기도 했습니다. 블록체인 업계가 다른 테크 업계와 견주어 봐도 여성의 참여가 특히 저조하다는 문제의식을 공감한 이들이 모여 블록체인 업계의 젠더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는 방법에 관해서도 열띤 토론을 벌였습니다. 코인데스크 코리아에서 읽기 코인데스크 원문: The Use Cases and Applications for Involving Women 더 보기

  • 2018년 5월 23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2018년 1분기 암호화폐 가격 폭락에도 채굴, ICO 늘었다

    코인데스크가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관련 주요 이슈를 정리하며 <블록체인 2018 백서> 1분기 편을 펴냈습니다. 보고서의 핵심을 여섯 가지 주제로 나누어 요약한 글을 뉴스페퍼민트가 번역해 코인데스크 코리아에 실었습니다. 지난해 말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던 암호화폐 가격은 해가 바뀌면서 급락했지만, 그럼에도 1분기 동안 암호화폐 채굴과 잇단 ICO의 성장세는 꺾이지 않았습니다. 코인데스크 코리아에서 읽기 코인데스크 원문: CoinDesk Releases Q1 2018 State of Blockchain Report

  • 2018년 4월 24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비탈릭의 진지한 농담: 이더리움 발행량 제한

    이더리움을 만든 비탈릭 부테린이 지난 1일 이더리움 발행량을 제한하자고 했다가 이내 만우절을 맞아 한 농담이라고 말을 바꿨습니다. 하지만 이후 이어진 부테린의 발언을 보면 그저 웃자고 던진 완전한 빈말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정확히는 이더리움 블록체인상의 통화 이더(Ether)의 발행량을 1억 2천만 개로 제한하자는 건데, 이렇게 하면 부테린이 말하는 대로 이더리움 블록체인의 경제적 지속가능성이 높아질까요? 아니면 반대하는 이들의 주장대로 투기 세력이 몰려들고 탈중앙화라는 블록체인의 가치마저 손상될까요? 코인데스크 코리아에서 읽기 코인데스크 원문: Vitalik’s Serious 더 보기

  • 2018년 4월 19일. 비트코인 버블을 넘어서 (7/7)

    과학과 기술을 알기 쉽게 풀어 쓰는 작가 스티븐 존슨이 지난 1월 16일 뉴욕타임스 매거진에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을 소개한 글입니다. 뉴욕타임스가 장문의 기사를 한줄로 요약한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맞습니다, 비트코인 가격을 이끄는 가장 큰 요인은 인간의 탐욕입니다. 하지만 암호화폐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어쩌면 어마어마한 부(富)보다도 더욱 중요한 걸 만들어낼지도 모릅니다." 더 보기

  • 2018년 4월 17일. 시민(civic) 암호화폐의 부상

    코미디언 존 올리버는 최근 자신의 “래스트 윅 투나잇”쇼에서 한 코너에서 암호화폐를 다루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가상화폐란건 여러분이 돈에 대해 잘 모르는 모든 요소들을 다 모은 뒤 거기에 컴퓨터에 대해 잘 모르는 모든 요소들을 덧붙인겁니다.” 암호화폐는 가치를 교환할 수 있는 대안적인 방법입니다. 중앙은행과 같은 중앙화된 기관 없이 회계와 장부의 기록을 위해 암호 기술을 이용합니다. 비트코인은 이 기술이 가장 빨리 응용된 예이지만 사실상 누구나 이 기술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안전한 통화를 만들 수 있기 더 보기

  • 2018년 4월 15일. 비트코인 버블을 넘어서 (6/7)

    과학과 기술을 알기 쉽게 풀어 쓰는 작가 스티븐 존슨이 지난 1월 16일 뉴욕타임스 매거진에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을 소개한 글입니다. 뉴욕타임스가 장문의 기사를 한줄로 요약한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맞습니다, 비트코인 가격을 이끄는 가장 큰 요인은 인간의 탐욕입니다. 하지만 암호화폐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어쩌면 어마어마한 부(富)보다도 더욱 중요한 걸 만들어낼지도 모릅니다." 더 보기

  • 2018년 4월 9일. 비트코인 버블을 넘어서 (5/7)

    과학과 기술을 알기 쉽게 풀어 쓰는 작가 스티븐 존슨이 지난 1월 16일 뉴욕타임스 매거진에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을 소개한 글입니다. 뉴욕타임스가 장문의 기사를 한줄로 요약한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맞습니다, 비트코인 가격을 이끄는 가장 큰 요인은 인간의 탐욕입니다. 하지만 암호화폐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어쩌면 어마어마한 부(富)보다도 더욱 중요한 걸 만들어낼지도 모릅니다." 더 보기

  • 2018년 4월 1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G20, 암호화폐 국제공조 가능할까

    지난주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G20 재무장관 회의가 열렸습니다. 암호화폐에 관해 국제적인 규준을 만들어 단일 규제를 적용하자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을 규제하고자 만든 규준을 과연 암호화폐에 그대로 적용할 수 있을까요? 코인데스크 코리아에서 읽기 코인데스크 원문: A G20 Crypto Policy? Let’s Hope It’s a Pipe Dream

  • 2018년 3월 31일. 비트코인 버블을 넘어서 (4/7)

    과학과 기술을 알기 쉽게 풀어 쓰는 작가 스티븐 존슨이 지난 1월 16일 뉴욕타임스 매거진에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을 소개한 글입니다. 뉴욕타임스가 장문의 기사를 한줄로 요약한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맞습니다, 비트코인 가격을 이끄는 가장 큰 요인은 인간의 탐욕입니다. 하지만 암호화폐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어쩌면 어마어마한 부(富)보다도 더욱 중요한 걸 만들어낼지도 모릅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