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콜" 주제의 글
  • 2018년 11월 26일. 세계적인 자살율 감소, 그 배경은?

    2008년 금융 위기를 다룬 영화 “마진 콜(Margin Call)”에서 한 트레이더는 월스트리트의 한 건물 옥상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이런 낭떠러지에 섰을 때 느끼는 감정은 떨어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아니에요. 내가 뛰어내릴까봐 무서운 겁니다.” 자살이라는 개념은 사람들을 매혹시키곤 합니다. 한편으로는 끔찍하지만, 마음 속 가장 어두운 한 구석에서 끌림을 느끼기도 하죠. 자살은 가장 파괴적인 형태의 죽음입니다. 자녀의 자살은 부모에게 최악의 악몽이고 부모의 자살은 자녀에게 평생 갈 상처를 안기죠. 자살이 드러내는 것은 한 개인의 고통 더 보기

  • 2014년 10월 10일. 미로를 통과하는 방울

    남 덴마크 대학의 연구진은 알콜 방울을 소금에 의해 움직일 수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5월 19일. 아시안 글로우(Asian Glow): 술을 소화하지 못하는 증상

    내 친구와 나는 아시아인들에게 흔한 두 가지 소화장애를 각각 가지고 있습니다. 그녀는 유제품의 유당을 소화하지 못하는 “젖당못견딤증(lactose intolerant)”을 가지고 있으며 나는 “아시안 글로우(Asian Glow)”로 알려진, 술을 마시면 얼굴이 붉어지는 알코올 홍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락타아제 약을 먹으면서 치즈를 즐길 수 있는 반면, 내 증상을 해결해 줄, 즉 알콜 홍조를 막아주는 약은 없습니다. 이 두 장애는 모두 신체 내 효소의 문제입니다. 내 친구는 나이가 들면서 락타아제 효소가 나오지 않게 되었고, 더 보기

  • 2014년 4월 29일. 미국에 곧 등장할 가루 알콜: 팔콜(Palcohol)

    인스턴트 커피처럼 물을 타기만 하면 칵테일이 만들어진다면 어떨까요? 술을 분말로 만든다는 아이디어는 새로운 것이 아니지만 미국인들은 이제까지 타먹는 술에 큰 관심이 없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아리조나의 한 회사는 이제 미국인들도 인스턴트 모히또와 마가리따를 즐길 때가 되었다고 생각했고, 마침 정부 역시 이 생각을 좋아하는 듯 했습니다. 적어도 이달 초에는 그랬습니다. 이달 8일, 미국의 주류담배 조세 상거래국(Alcohol and Tobacco Tax and Trade Bureau, TTB)은 알콜을 분말(powder)로 만든 제품인 립스마크(Lipsmark)사의 팔콜(Palcohol)을 허가했습니다. 그러나 더 보기

  • 2014년 4월 4일. 음주로 인한 사회 문제, 펍에서 풀자

    영국 사회에서 음주로 인한 각종 폐해가 심각하다는 이야기를 우리는 매일같이 듣습니다. 알콜 중독으로 파탄난 가정, 술에 취해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 음주로 인한 각종 질병은 미디어의 단골 소재입니다. 보건 전문가, 정치인, 범죄학자, 사회학자 등 다양한 사람들이 과도한 음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자며 다양한 제안을 내어놓습니다. 대부분 주류 가격에 하한선을 정하거나, 술집 운영 시간을 제한하는 등 규제의 형태를 띤 해결책들입니다. 하지만 역사를 돌아보면, 영국인들은 언제나 술을 많이 마셨습니다. 음주가 현대 사회의 문제만은 더 보기

  • 2014년 3월 12일. 창의력이 가진 위험

    우리는 필립 세이무어 호프만(배우)이나 에이미 와인하우스(음악가), 크리스토퍼 히친스(작가)와 같이 뛰어난 재능을 가진 이들이 젋은 나이에 약물이나 술과 관련된 질병으로 세상을 떠날 때마다 “정말 술과 마약은 우리의 창의력을 더 키워주는 것일까?”라는 질문을 떠올리게 됩니다. 예를 들어, 만약 크리스토퍼 히친스가 그렇게 타고난 술꾼이 아니었다면 과연 그는 그런 뛰어난 작가가 될 수 있었을까요? 사실 전설적인 작가가 동시에 전설적인 술꾼이었던 경우는 매우 많습니다. 헤밍웨이, 피츠제럴드, 케루악, 카포티, 파커, 챈들러, 치버 등 우리는 수많은 작가들을 언급할 수 더 보기

  • 2013년 8월 5일. 중동에서 급성장하는 무알콜 맥주 시장

    애주가들은 무알콜 맥주에 대해 심한 반감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알콜도 없는 게 술이냐’는 논리죠. 하지만 지난해 전 세계 무알콜 맥주 소비량은 22억 리터로 5년 전보다 80%나 늘어났습니다. 대부분 나라에서 무알콜 맥주를 마시는 사람들은 건강을 생각하는 일부 소비자들이지만, 술을 마시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는 이슬람 사회에서는 얘기가 다릅니다. 이슬람 율법에 저촉되지 않는 선에서 맥주를 마시는 문화를 즐기고 싶은 소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지금껏 술은 집에서만 몰래몰래 마시던 중동 사람들이 식당이나 바에서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