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주제의 글
  • 2019년 1월 7일. 코첼라 뮤직 페스티벌, 미투 운동의 시대에 발 맞추어 달라집니다

    뮤직 페스티벌은 언제나 탈출과 공동체의 상징이었습니다. 그러나 미투 운동의 시대를 맞이해 무대를 장식하는 아티스트 뿐 아니라 축제의 고질병과도 같았던 성추행과 성폭행 문제에도 스포트라이트가 비추어지고 있습니다. 축제 관람객들이 만연한 캣콜링과 원치 않는 신체접촉, 그 밖에도 더 심각한 범죄 행위를 고발한 일은 거의 모든 대규모 행사 때마다 있어왔습니다. 작년 코첼라 밸리 페스티벌에 참석했던 여성들의 경험담을 묶어서 보도한 “틴 보그(Teen Vogue)”의 기사는 큰 화제가 되었죠. 타임지도 보나루,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 등 대규모 국제 행사에서 음악 더 보기

  • 2016년 10월 10일. 공화당, 이제 와서 트럼프를 내칠 수 있을까?

    사과다운 사과 없이 대선을 완주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는 트럼프를 후보에서 끌어내리는 방법은 사실상 없어 보입니다. 대신 공화당 후보들은 '트럼프와 거리 두기'를 통해 각자도생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더 보기

  • 2015년 10월 27일. “동의해야 동의다” 새로운 세대를 위한 성교육 지침

    "'노'라고 말하면 거절이다(No means no)"가 지난 세대 성교육의 대표 슬로건이었다면, 요즘 세대는 "'예스'라고 말해야 동의한 것이다(Yes means yes)"는 말에 더 익숙할 것입니다. 더 보기

  • 2014년 6월 9일. 인도, 자꾸 일어나는 성폭행의 이면

    지난 40년 사이 인도에서 일어난 성폭행 사건 숫자는 연간 2,500여 건에서 25,000여 건으로 열 배나 증가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실제 일어나는 성폭행의 약 10%만 보고되거나 알려진다고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는 하루에도 수십 건씩 끔찍한 일이 일어난다는 뜻이죠. 흔히 인도에서 성폭행이 일어나는 이유로 도시에서는 여성의 사회 진출이 늘어나는 데 대한 남자들의 반감, 그리고 시골에서는 여전히 사라지지 않은 카스트 제도를 꼽습니다. 지난주 우타르프라데시(Uttar Pradesh) 주에서 소녀 두 명을 집단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나무에 걸어놓은 더 보기

  • 2013년 9월 10일. 수감자들의 성생활에 관한 보고서

    잉글랜드와 웨일즈 내 수감자들의 성생활과 관련된 첫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교도소 문제를 다루는 하워드형벌개혁연맹(Howard League of Penal Reform)이 학자와 전직 교도소 관계자, 보건 전문가, 전직 법무차관 등을 모아 꾸린 위원회가 첫 보고서를 발간한 것입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남성 또는 여성 수감자들끼리 성관계를 맺는 경우가 교도소 내 분명히 존재하나, 통계, 특히 합의하에 이루어지는 성관계에 대한 자료는 거의 없는 실정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특히 남성들은 동성 성관계를 더 큰 낙인으로 여기기 때문에 여성 수감자들보다 더 보기

  • 2013년 4월 2일. 잇단 성폭행 사건에 인도 찾는 외국인 관광객 크게 줄어

    인도 상공회의소가 자국의 여행사 1,2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 1/4분기 인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의 숫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5%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12월 발생한 끔찍한 성폭행 살인사건 이후 관광업계에는 계획했던 여행을 취소하는 전화가 빗발쳤고, 특히 여성 여행객의 방문이 35%나 줄었습니다. 이는 성폭행 사건이 관광업계에 미친 영향은 미미하며 관광산업의 전망은 여전히 밝다던 인도 당국의 올 초 발표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결과입니다. 지난해 12월 사건 이후에도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지역에서 외국인 더 보기

  • 2013년 1월 14일. 인도, 성폭행범 처벌한다고 뿌리 깊은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사라질까?

    인도 사회 전반에 만연한 여성에 대한 뿌리 깊은 차별과 너무나 당연한 듯이 일어나는 여성에 대한 빈번한 범죄들을 보면 인도 사회가 가야 할 길은 너무나도 멀어 보입니다. 여성에 대한 차별의 정도가 얼마나 심각한 지는 1998년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인도 경제학자 아마티야 센(Amartya Sen)의 “사라진 1억 명의 여성들”이란 말에서도 잘 드러납니다. 선진국과 인도의 남녀 평균수명, 사망시기 등을 비교했을 때 인도의 여성들이 선진국 여성이 남성에 비해 사는 만큼만 살았어도 지금보다 1억 명은 더 많았을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