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행위" 주제의 글
  • 2016년 3월 15일. 숙제 대행 서비스로 변질된 공유경제 히트 상품, 누가 책임져야 할까? (2)

    1부 보기 공유 경제가 무책임을 부추긴다? (Sharing Economy, Shirking Responsibility) 그때그때 수요에 따라 질문에 답을 줄 수 있는 과외선생님과 학생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는 특화된 부분이 조금씩 다르긴 해도 상당히 많습니다. 온라인상에서 질문을 던지고 답을 받는 데 그치지 않고 아예 선생님과 학생이 직접 만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도 있고, 화상채팅을 통해 수업을 받을 수 있는 사이트도 있습니다. 1:1 개인과외 교습부터 아예 이 서비스를 학군(school district) 단위에서 채택해 일선 학교에 도입하는 경우까지 다양한 더 보기

  • 2016년 3월 15일. 숙제 대행 서비스로 변질된 공유경제 히트 상품, 누가 책임져야 할까? (1)

    공유 경제가 숙제를 대신 해주거나 시험을 대신 봐주는 등 부정행위의 온상이 되어버렸다면 이를 어떻게 해야 할까요? 더 보기

  • 2014년 3월 18일. 온라인 교육에서 부정행위

    대학에서의 부정행위는 새로운 문제가 아닙니다. 그리고 온라인 교육(Moocs)에서 이를 막는 일은 더욱 어려울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그 온라인 과목이 학점이나 취업에 도움이 되는 수료증을 주는 수업이라면, 본인을 확인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일 겁니다. 이는 곧, 온라인 교육의 종류에 따라 이에 대한 대처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실제로, 대표적인 MOOC 서비스인 코세라(Coursera)는 본인 확인이 포함된 수료증을 받기 위해서는 과목에 따라 3만원에서 10만원에 해당하는 비용을 내고, “시그너처 트랙(Signature Track)”이라 불리는 더 보기

  • 2012년 9월 1일. 하버드, 시험 부정행위 의심되는 125명 조사중

    하버드 대학은 지난 봄 학기 기말고사에서 부정 행위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학생 125명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하버드는 정치학과에서 개설되는 ‘의희개론’을 수강한 학생 중 절반이  take-home 형식으로 치뤄진 기말 고사에서 다른 학생들과 답을 상의를 하거나 남의 답을 배낀 흔적이 있어서 조사에 착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의회개론을 가르친 교수가 채점을 하던 중, 학생들이 제출한 답변이 너무 유사한것을 수상히 여겨 본부측에 보고를 해서 이루어졌습니다. 오늘 발표된 성명서에서 하버드대 총장 파우스트는 부정행위는 하버드 공동체가 받아들일 수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