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주제의 글
  • 2018년 9월 7일. 어릴 때 듣게 되는 단어 수는 정말로 소득 계층에 따라 현저히 다를까?

    3천만 단어. 중산층이나 부유한 가정에서 자란 어린이와 저소득층 가정에서 자란 어린이가 듣고 자라는 단어 수의 차이로 알려진 숫자입니다. 실로 어마어마한 차이지만, 20년도 더 전에 진행된 이 연구 결과는 별다른 도전을 받지 않고 어느덧 사실로 굳어져 통념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관련 연구를 다시 한번 진행한 결과 앞선 연구 결과의 많은 부분에 물음표가 붙었습니다. 먼저 20년 전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부유한 가정에서 나고 자란 아이와 가난한 가정에서 나고 자란 아이들이 뱃속에서부터 만 네 더 보기

  • 2014년 11월 3일. 동물들은 거울에 어떻게 반응할까요?

    거울은 어떤 동물들의 고립감을 줄여줍니다. 대부분의 동물들은 거울 속 이미지가 자신이라는 것을 알지 못하는 듯 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9월 24일. 인간의 의사소통에서 보이는 공통점들

    언어가 달라도 이를 주고받는 방식에는 공통점들이 있습니다. 더 보기

  • 2012년 8월 29일. 벨기에 정부, “말(馬)을 보존합시다”

    플랑드르 지방은 벨기에와 네덜란드 남부, 프랑스 북부를 아우르는 지역입니다. ‘플란더스의 개’로 유명하지만, 20세기 중반까지만 해도 플랑드르의 명물이자 주요 수출품은 말이었습니다. 작은 규모의 화물이나 짐을 싣고 가는 데는 당시까지만 해도 마차가 가장 유용한 수단이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이제 더이상 교통수단으로서 말을 찾는 사람은 사실상 없습니다. 말을 키워 파는 농장도 자연히 그 수가 줄었습니다. 벨기에 정부는 사용처를 찾지 못해 도태되기 전에 플랑드르 지방의 문화유산이기도 한 말을 보존하고 육성하기 위한 정책을 입안했습니다. 우선 말 사육 농장에 총 9만 유로(1억 3천만 원)의 보조금을 책정했습니다. 망아지 한 마리를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