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주제의 글
  • 2016년 1월 4일. 스마트폰의 센서 네트워크 기능과 교통 서비스

    스마트폰은 네트워크 기반의 여러 서비스를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하드웨어 매개체입니다. 그러나 스마트폰의 역할은 여기에만 그치지 않습니다. 바로 스마트폰이 갖고 있는 센서 기능 때문인데요. 이 센서 기능을 잘만 활용하면 개인 맞춤형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스마트폰은 일차적으로 GPS나 와이파이, 기지국 정보를 활용하여 사용자의 실시간 위치 정보와 이동 속도를 추적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신체의 생리적 상태 변화를 측정하는 핏빗(FitBit)과 같은 손목 밴드 제품과 연계하거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데이터를 활용할 경우 스마트폰은 더 보기

  • 2015년 7월 2일. [라이언 페터센] “우버가 물류 전반을 장악하는 건 시간 문제”

    지난주 뉴스페퍼민트를 통해 소개한 "우버가 페덱스의 가장 큰 경쟁자가 될 것입니다" 기사에서 이코노미스트지는 물류 서비스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어 페덱스나 UPS와 경쟁하는 것이 우버의 우선 순위는 아니라고 진단했습니다. 하지만 기업들의 물류 배송 조회 플랫폼인 플렉스포트(Flexport)의 CEO 라이언 페터센(Ryan Petersen)은 테크크런치에 기고한 글을 통해 우버가 물류 서비스를 장악하는 건 시간 문제라고 내다봤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6월 22일. “네트워킹 행사의 99%는 시간 낭비다.”

    흔히 사람들은 좋은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비즈니스의 핵심이라 말합니다. 매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경제 포럼(World Economic Forum)에 지난 10년간 연이어 참석하고 있는 벤처 투자자 리치 스트롬백(Rich Stromback)은 기회는 공중에 떠다니는 것이 아니라 사람에게 있다고 말하며 네트워킹의 중요성을 강조하죠. 하지만 스트롬백은 네트워킹 활동도 가려서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다보스 포럼에서 배운 그만의 네트워킹 비법을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7월 14일. [데이빗 브룩스 칼럼] 삶은 야구일까, 축구일까?

    삶은 야구일까요, 축구일까요? 야구는 팀 스포츠라고 하지만 사실 마운드에 선 투수와 타석에 선 타자의 대결은 전형적인 1:1 싸움입니다. 개인의 성취를 더해 가장 많은 점수를 기록한 팀이 이기죠. 그에 비해 축구는 페널티킥 외에는 개인 활동이 거의 없습니다. 축구는 공간을 차지하고 호령하는 쪽이 이기는 게임입니다. 팀이 제대로 대형을 이루고 있을 때, 그리고 그 대형이 유기적으로 흐트러짐 없이 움직일 때 선수는 패스할 수 있는 서너 가지 옵션을 갖고 경기를 할 수 있게 되죠. 더 보기

  • 2013년 8월 1일. 자동차 디자인의 미래

    자동차가 변화하려 하고 있습니다. 100여년의 자동차 역사상 일어났던 모든 변화보다 훨씬 더 근본적인 방식으로 말이죠. 무엇보다, 미래의 자동차는 도시의 인적/기술적인 네트워크와 더욱더 통합되어야 할 것입니다. 새로운 시대를 위한 자동차 디자인에서 고려해야 할 세가지 요소는 에너지, 환경, 그리고 교통체증입니다. 자동차의 기능성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 이 시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디자인입니다. 왜냐하면 소비자들은 더이상 기능에 대한 신뢰성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지 않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지속가능하고 친환경적인 미래를 위한 자동차 디자인은 과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