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주제의 글
  • 2018년 10월 1일. 익명의 글, 필자를 밝혀낼 수 있는 방법은?

    세상 모든 작가에게는 남용하는 단어가 한 두 개쯤 있을 겁니다. 본 칼럼이 남발하는 형용사로는 “매혹적인(fascinating)”을 꼽을 수 있죠. 2004년에 출판된 케이트 폭스의 인류학 대중서 “영어 바라보기(Watching the English)”에는 총 500페이지 속에 “liminal(한계의, 문턱의)”이라는 단어가 24번 등장합니다. 저자가 펍처럼 일터와 집 사이의 공간을 설명하기 위해 사용하는 형용사죠. “liminal” 이 같은 해 영어로 출판된 책에 등장하는 단어 중 단 0.00009%를 차지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케이트 폭스는 평균보다 약 180배 이 단어를 쓴 셈입니다. 더 보기

  • 2015년 7월 13일. 글을 쓸 때 작가의 뇌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

    퇴고를 할 때 흔히 눈으로만 읽지 말고 소리내 읽어보라는 얘기를 합니다. 소리내어 읽다 보면 눈으로 읽을 때 놓치는 부분을 잡아낼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하지요. 글을 쓰는 영역과 소리내어 말하는 영역은 뇌 안에서 서로 분리되어 있으며, 이들 분리된 영역 간 상호작용이 어떤 특성을 지니는지 파악하기 위한 연구가 계속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12월 22일. 독서는 사람을 어떻게 바꿀까요

    어떤 글은 필자의 생각대로 독자를 이끌지만, 또 어떤 글은 독자 자신을 비춰보고 더 나은 사람이 되게끔 돕습니다. 글쓰기가 사람을 어떻게 변화시키는 지 그 영향력을 검증하기 위해, 심리학자들이 실험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9월 17일. 스티븐 핑커의 새 책 “센스 오브 스타일(The Sense of Style)”

    그는 이 책에서 21세기에 적합한 글 쓰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존 다나허는 이 중 8가지 규칙을 정리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3월 26일. 이코노미스트 기자들이 알려주는 글쓰기 팁

    본지에서는 기자들이 기사를 작성하고 편집할 때 활용하는 글쓰기 교본을 공유하기 위해 스타일가이드 트위터 계정(@econstyleguide)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본 계정 출범 1주년을 기념해 리트윗 횟수 기준, 가장 인기 있었던 트윗 1위부터 25위까지를 뽑아 봤습니다. (한국어로도 의미가 있을만한 트윗들 위주로 추렸습니다. 나머지는 원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역주)   1. 기자들은 “혜성처럼 떠오른 XX(meteoric rise)”라는 표현을 자주 쓰는데, 사실 혜성은 지구를 향해서 떨어지지 올라가지 않는다. 2. “전략적인(strategic)”이라는 형용사는 대부분의 경우 필자가 그럴만한 가치가 없는 더 보기

  • 2012년 11월 26일. 스티븐 핑커의 글쓰기 강연: ‘지식의 저주’를 푸는 방법

    지난 8일 하버드교정의 시버 홀(Sever Hall)에서는 “하버드 교수들의 글쓰기 강의”시리즈 중의 하나로 심리학자 스티븐 핑커의 “감각적 글쓰기: 21세기를 위한 글쓰기 규칙(The Sense of Style: Writing Instruction for the 21st Century)” 강의가 열렸습니다. “대학에서는 글을 쓸 때 자신의 주장을 비판으로부터 과도하게 방어하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것은 미국에서 CYA(Cover your ass)로 불리는 원칙입니다. 그러나 핑커는 이것이 과도하게 사용되고 있으며 다음과 같은 제안으로 이런 습관을 고치라고 제안합니다. “여러분은 독자의 상식을 믿을 때 분명한 글을 더 보기